전출처 : 로쟈 > 러셀과 낭만적 사랑의 조건

2년 전 페이퍼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늦춰진 강의들이 있어서 봄학기 종강과 여름학기 개강이 교차하는 한 주다. 오늘은 영국문학 개강에 앞서 특강(오리엔테이션)으로 가즈오 이시구로의 <남아있는 나날>(1989)을 읽었는데, 부커상 수상작이기도 하지만 범위를 넓혀 80년대 최고 영소설로도 경합할 만한 수작이다. 1954년생 작가인 이시구로가 35세에 발표한, 게다가 앞서 발표한 두권의 장편이 모두 일본을 배경으로 한 소설을 감안하면 소설의 착상과 성취가 모두 놀라운 작품이다.

강의차 다시 읽으며 느낀 소감은 이시구로의 두번째 소설 <부유하는 세상의 화가>(1986)와 같이 읽을 수 있는 작품이면서, 동시에 영소설에서는 포스터의 <하워즈 엔드>(1910)와 바로 비견되는 작품이라는 것. 우연찮게도 제임스 아이보리의 영화가 바로 연이어 발표되기도 했다. <하워즈 엔드>(1992)와 <남아있는 나날>(1993)이 그것인데 두 영화의 남녀 주연이 똑같이 앤서니 홉킨스와 엠마 톰슨이다(<하워즈 엔드>에서는 부부가 되지만 <남아있는 나날>에서는 안타까운 재회와 이별 장면을 보여준다).

영화에 의해서 같이 묶이게 됐지만 시기적으로도 <하워즈 엔드>와 <남아있는 나날>은 연속적이며 주제도 이어진다(계급투쟁이란 주제). 더 거슬러 올라가면 1980년대 이후 쏟아진 제인 오스틴 원작의 영화들을 떠올려볼 수 있겠다. ‘시골저택 소설‘ 계보의 끝장에 해당하는 소설이 <남아있는 나날>이기에. 이 계보의 소설이 더 나올 수 있는지 문득 궁금하다...


댓글(4)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1-06-02 23: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2 23:2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2 23:3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1-06-02 23: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전출처 : 로쟈 > 윤동주를 찾아서

4년 전 기록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강의 공지다. 독서모임 책사랑에서 진행하는 '도스토예프스키 다시 읽기'는 두번째 시즌으로 1860년대 작품들을 읽는다(<죄와 벌>과 <백치>가 60년대 작품이다). 7월 7일부터 10월 24일까지 격주 수요일 오전(10시30분-12시30분)에 진행하며 비대면(온라인) 강의로 진행하지만 코로나 상황에 따라 현장강의도 병행하게 된다(유료강의이며 문의 및 신청은 010-2701-0734 이영혜)구체적인 일정은 아래와 같다.


1860년대 도스토예프스키 읽기


1강 7월 07일_ 도스토예프스키, <악어 외>



2강 7월 21일_ 도스토예프스키, <상처받은 사람들>



3강 8월 04일_ 도스토예프스키, <지하로부터의 수기>



4강 8월 18일_ 도스토예프스키, <노름꾼>



5강 9월 01일_ 도스토예프스키, <죄와 벌>(1)



6강 9월 15일_ 도스토예프스키, <죄와 벌>(2)



7강 9월 29일_ 도스토예프스키, <백치>(1)



8강 10월 13일_ 도스토예프스키, <백치>(2)



9강 10월 24일_ 도스토예프스키, <영원한 남편>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맥베스와 보리스 고두노프의 차이

7년 전에 쓴 글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