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출처 : 로쟈 > “어머니가 나를 사랑한다니까!”

10년 전에 쓴 리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이번주 주간경향(1384호)에 실은 리뷰를 옮겨놓는다. 빅토르 위고의 초기 대표작 <파리의 노트르담>에 대해 적었다. 영화와 뮤지컬 원작으로도 널리 알려진 소설의 의의가 어디에 있는지 생각해보았다...


















주간경향(20. 07. 06) 노트르담 대성당의 예술적 가치와 역사적 의의


빅토르 위고의 대표작은 <레미제라블>(1862)이지만 그만큼 널리 알려진 작품으로 <파리의 노트르담>(1831)을 빼놓을 수 없다. 위고의 많은 작품이 영화나 뮤지컬로 만들어져 원작을 뛰어넘는 생명력을 유지하고 있는데, 그 쌍두마차에 해당하는 작품이기도 하다. <레미제라블>이 제2 제정에 맞서 망명 중이던 위고가 예순의 나이에 발표한 원숙한 작품이라면 <파리의 노트르담>은 낭만주의의 기수를 자처한 청년 위고의 패기를 담고 있다. 그렇지만 작가의 연보를 지우고 읽는 독자들에게 그 패기는 관록으로 읽힐 만큼 놀라운 식견과 입담을 자랑하는 소설이기도 하다.



흔히 집시 처녀 에스메랄다와 성당의 종지기 꼽추 카지모도의 사랑 이야기로 유명하지만 <파리의 노트르담>의 성취는 그런 이야기에 있지 않다. 문학사가 랑송의 평을 빌리자면 사랑 이야기임에도 불구하고 이 소설에서 인물들의 심리묘사는 불충분하고 보잘것없다. 심리소설의 정수를 보여주는 스탕달의 <적과 흑>보다 한 해 뒤에 나온 작품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이러한 약점은 치명적일 수 있다. 비록 중세를 배경으로 한 소설이라 하더라도 그렇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파리의 노트르담>은 이러한 약점을 상쇄해주는 미덕을 갖추고 있는데, 그것은 건축예술과 역사에 관한 작가의 식견이다.


지난해 안타까운 화재로 세계의 주목을 받은 노트르담 대성당은 파리의 랜드마크로서 대표적인 건축물이지만 위고가 이 작품을 쓸 무렵에는 방치된 상태였다. 14세기에 완공된 건축물로서 세월의 침식은 불가피했고, 프랑스 혁명을 거치면서 일부 훼손돼 아예 헐어버리자는 여론도 대두했다. 이러한 여론을 반전시킨 이가 바로 위고였고, 그것이 <파리의 노트르담>의 업적이다. 위고는 소설의 여러 장을 할애해 노트르담 대성당의 공간적·예술적 가치와 역사적 의의를 웅변한다. 이러한 관심의 환기 덕분에 10년 뒤 성당 복원공사가 시작되어 1864년에 마무리된다. 건축가 외에도 이 건물에 산파가 있다면 의당 위고를 지목해야 하리라.

위고는 이런 건축물이 개인적인 작품이 아니라 사회적인 작품이라고 말한다. “천재적인 사람들이 내던져놓은 것이라기보다는 오히려 진통을 겪은 민중의 산아요, 한 국민이 남겨놓은 공탁물”이라는 것이다. 청년 위고는 정치적으로 왕당파에 가까웠지만, 역사를 보는 안목에서는 장래 공화주의자 위고를 미리 읽게 한다. 위고에 따르면 모든 문명이 신정에서 시작되어 민주주의로 끝난다. 그 각각을 상징하는 것이 건축술과 인쇄술이다. <파리의 노트르담>에서 에스메랄다를 탐하는 부주교 프롤로는 구시대를 대표하는 인물인데, 시대의 전환기를 맞아 책(인쇄술)이 건물(건축술)을 죽이리라고 예견한다.

15세까지는 건축이 ‘위대한 책’이었다. 그러나 이제 이 ‘돌의 책’은 차츰 ‘종이의 책’에 자리를 내놓게 될 것이다. 위고는 인쇄된 책에 의해 죽임을 당한 건축술을 애도한다. 그는 인쇄술의 위대함을 부인해선 안 된다고 주장하면서 동시에 “대리석의 책장들에서 과거를 다시 읽어보지 않으면 안 된다”고 말한다. 그는 돌의 책과 종이의 책을 모두 사랑하며 존중한다고 할까. 15세기 말을 배경으로 한 <파리의 노트르담>에는 에스메랄다의 구애자가 여럿 등장하지만 누구도 그의 짝이 되지는 못한다. 부주교도, 시인도, 종지기도. 역사의 전환기는 누구도 주인이 아닌 시대여서가 아닐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매일 강의에서 작가들과 만나는지라 ‘작가들과 함께하는 여름‘이란 건 새삼스럽지 않다. 그렇지만 ‘~와 함께하는 여름˝ 시리즈의 책이 몇년 전에 나온 <프루스트와 함께하는 여름>에 더하여 <호메로스와 함께하는 여름><보들레르와 함께하는 여름>이 이번에 추가되니 뭔가 그럴듯한 ‘여름‘이 된 듯한 느낌이다. <보들레르와 함께하는 여름>의 저자 앙투안 콩파뇽은 <프루스트와 함께하는 여름>의 공저자이기도 하다.

˝이 책은 라디오 방송국 <프랑스 앵테르>에서 2014년 여름에 방송된 <보들레르와 함께하는 여름>을 바탕으로 저술되었다. 저자 앙투안 콩파뇽은 보들레르의 작품 세계를 “종횡무진” 마음 가는 대로 헤집고 다니며 우리로 하여금 <악의 꽃>과 <파리의 우울>을 다시 펼쳐 들게 만든다. 서른세 개의 짧은 장章을 통해, 어디에도 분류할 수 없고 어디로도 환원시킬 수 없는 인간 보들레르와의 만남으로 우리를 초대한다˝

다시 펼쳐들게 만든다고 하니까 실제로 그런지 확인해봐야겠다. 보들레르를 거쳐서 호몌로스까지도 만나게 될지는 겪어보고서...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전출처 : 로쟈 > 미술관에서 인문학을 만나다

10년 전에 쓴 리뷰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전출처 : 로쟈 > 책읽기는 노동인가 유희인가

10년 전에 <비평고원 10> 출간을 맞아 옮겨놓았던 글이다. 2000년대 첫 10년은 비평고원의 10년이었나 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