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 혐오와 싫음

 

사람의 감정에 관해서는 아직 생각이 정리가 안 된 상태다.

그러던 중에 곰곰생각하는발 님으로 꽃과 포스티잇을 읽게 되었다.

 

* 꽃과 포스트잇

http://blog.aladin.co.kr/myperu/8505622

 

이 글의 핵심 문장은, 주제는 다음 문장이다. ; <분노>는 대체로 강자를 향한 공격적 성향이고, <혐오>는 약자를 향한 공격적 성향'이다.

 

그리고 그 당시에 생각하는 바에 대해 곰곰생각하는발 님에게 댓글로 물었다.

 

마립간 질문 댓글 ;

생각을 다시 정리하면서 글(알라딘 페이퍼)을 쓰고 있는 중에 직접 곰곰발님 에게 물어보면서 진행하는 것이 빠른 것 같아 댓글을 남깁니다.

 

분노와 혐오. ; 아래 예는 어떻게 정리될까요.

 

1) 아이 A가 학교 시험을 망쳤다. 2) 아이 B가 친구 물건을 훔쳤다.

아이 A와 아이 B의 엄마는 아이에게 화를 냈다.

 

어떤이 ; 두 어머님, 두 분은 ()화를 낸 것이 아니고 ()오를 하신 것입니다. 어머니는 아이에게 권력관계에서 지배적 위치에 있기 때문입니다.

 

이 반례에 대해서 곰곰발 님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나는 아직 답을 찾지 못했다.

 

알라디너 A 님은 내가 존나 싫어하는 알라디너 3이라는 글을 알라딘 서재에 포스팅했었다. 정확한 제목과 추천수를 찾아보려 하니, 현재 포스팅이 삭제된 상태이다.

 

이 글에 대해 어떤 알라디너 B 님는 싫어할 수도 있고, 싫다고 포스팅할 수도 있지요.’라는 취지의 댓글을 남기기도 했었다.

 

반면, 어제 알라딘 화제의 서재글에 알라디너 C 님의 어느 글을 속에 다음과 같은 문장을 읽게 되었다.

 

머릿속으로 수많은 것들에 대해 '싫다'는 감정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한다. 머릿속에서 그보다 더한 어떤 감정에 대해 생각해도 된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그것을 입 밖으로 내는 것은 다른 문제다.

 

아이가 무언가를 싫다고 했을 때, ‘아이야, 싫다고 입 밖에 내면 안 된다고 타일러야 할까? 아이는 싫다고 하는 것이 가능하고 어른은 안 되는 것일까? 사람의 감정 중에 억압이 당연시 되는 것이 있을까?

 

알라디너의 B님의 의견이 대체적으로 옳을까, 아니면 알라디너 C님의 의견이 대체적으로 옳을까? (사람들은 또는 알라디너는 옳고 그름을 떠나 어느 의견을 더 지지할까?)

 

혹시 알라디너 A와 알라디너 B 님의 글에 추천을 했으면서 알라디너 C님의 글에도 추천을 한 사람이 있을까?


댓글(8)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16-06-21 07: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출처를 밝히지 않는다는 것은 표절의 잘못을 저지르는 것이지만, 상대가 불쾌할 수 있어 출처를 밝히지 않고 익명으로 처리함.

곰곰생각하는발 2016-06-21 09: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격적 성향 표출에는 종류가 다양하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조롱, 비하, 폭력, 화, 혐오, 경멸, 분노, 무시 따위.
위의 질문에서 마립간 님은 화의 카테고리 안에 혐오와 분노를 넣으셨는데
제가 보기엔 각각 독립적인 것 같습니다. 그래서 어머니가 아이에게 보에는 공격적 성향 표출은 혐오도 아니고 경멸도 아니고 분노도 아닌 거 같습니다. 그냥 화`가 아닐까 라며 자기합리화`를 해 봅니다. ㅋㅋ

마립간 2016-06-21 12:04   좋아요 0 | URL
저는 곰곰발 님의 댓글(이전 댓글 포함)에 대해 `자기합리화`가 아니라 꽤 의미있는 지적이라고 생각합니다. (아래 마녀고양이 님의 댓글과도 일맥 상통하는데요.)

이성이 보편화, 일반화 성향에 적합하다면, 감성은 특수성, 개별성에 적합하기 때문에 싫음과 혐오를, 화냄과 분노를 하나로 묶을 수 없을 수 있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마찬가지로, 일부 남성들의 `여성 혐오`나 `여성 비하`의 감정도 단일 감정이 아닐 수 있다고 생각이 듭니다.

마녀고양이 2016-06-21 11: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분노는 보통 행동을 부추깁니다. 현 상황이 뜻대로 안 된다는 의미로, 상대나 상황을 변화시키려는 부분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그에 비해 혐오는 대상을 피하도록 하는 부분이 있구요.

싫어할 수 있고, 싫다고 표현할 수도 있으나,
상대 행동의 영향력에 비해 지나치게 싫어한다면 그 원인은 일부 자신에게 있다고도 할 수 있습니다. 즉,
내 어딘가가 건드려진 것이 아닐까 하는 부분을 살펴봐야 한다고 생각한답니다. ^^
표현의 문제는 분별력이 필요한 부분 같습니다. 무조건 하면 안 된다는 것이 아니고, 상황에 따라 다르지 않을까 싶습니다. 다만 어떤 상황인지 명확하게 해달라고 하신다면, ㅎㅎ, 슬쩍 물러나려구여, 명료화가 아직 어렵습니다.

마립간 2016-06-21 12:10   좋아요 0 | URL
매번 마녀고양이 님과의 댓글을 읽으면서 (댓글 대화를 통해) 유익을 얻고 간다는 느낌을 갖습니다.

어떤 명확한 답변을 얻었다기 보다 제가 고민하는 바에 대해 마녀고양이 님의 이해를 받고 있다는 느낌도 있고, 제가 가벼이 여겼던 부분에 무게를 실어 균형을 맞춰주는 느낌.^^

하여간 이번 댓글도 그렇고 여러 모로 감사드립니다.

마립간 2016-06-21 12:12   좋아요 0 | URL
한 가지 더 댓글 쓰다가 떠오른 것인데요. 저는 제 스스로 비관적이라고 생각하는데, 어느 지인은 제가 참 낙관적이라고 하더군요. 제가 그 의미를 곰곰이 생각해 봤는데, 저는 싫어하는 것이 (이중잣대를 빼고) 거의 없습니다. 이 성향도 `주지주의`의 한 면일 뿐일까요?

마녀고양이 2016-06-21 15:01   좋아요 0 | URL
마립간님, 저를 기쁘게 해주시네요.. 아하하.
저도 늘 마립간님의 페이퍼에서 얻는 부분이 있습니다.
제가 따라갈 수 없는 흑과 백의 순수함이랄까, 치열함이랄까, 그런 것을 느끼게 됩니다. 그런데도 우월감이 느껴지지 않는 글들이니 매우 놀랍습니다. 제가 페이퍼를 읽을 때마다 댓글을 달게 되는 이유 같아요.

싫어하는 것이 거의 없다는 것,
감정의 깊이(높낮이)가 큰 사람들은 싫고 좋은 것들이 더 명확하고 확고한 경향을 보입니다. 그에 비해 감정의 깊이가 찰랑대는 정도의 분들은 호불호가 상대적으로 적은 경향을 보인다고 느껴집니다. 감정의 깊이가 낮다고 해서 잘못된 것이 아닌 기질의 차이이고, 감정에 휘둘리지 않는 만큼 사고의 폭과 깊이가 커진다고 생각됩니다. 주지주의는 감정을 들여다보는 대신 일부러 사고로 도피하는 것을 의미하지만, 마립간님에게서 그런 면을 느끼지는 못했습니다. 다만, 감정의 깊이와 폭이 적은 분들은 자신의 소외감이나 외로움마저 잘 느끼지 못하고 외면할 때가 있으니, 그런 면은 주의깊게 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이 댓글은 제가 본 마립간님의 일면으로부터 추측한 것이니, 그 부분을 감안해서 받아들여주셔요~ ^^)

2016-06-22 22:02   URL
비밀 댓글입니다.
 

 

* 운동량과 운동에너지 ; 그리고 미적분 관계

 

인터넷 강의를 듣고 있던 중 예전에 궁금했던 것을 다시 떠올린다. 내가 운동량과 운동에너지를 혼동했던 것을 이미 알라딘 페이퍼로 포스팅했다. 학생 때 물리를 배우면서 운동에너지를 속도 v에 대해 미분하면 운동량이 된다. (역으로, 운동량을 v에 대해 적분하면 운동에너지가 된다.)

 

이것이 물리학적인 의미를 가지나? 나의 결론은 물리학적인 원인이 아닌, 귀결로 해석했다. 나의 판단이 맞나?


댓글(2)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1-11 13:5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6-01-11 14: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 디폴트 02

 

Default value ; 기본값

 

* 내게 기본값이 없는 것 3가지

 

1) 낙태

2) 자유의지와 결정론

3) 인류는 진보해 왔는가?

 

과거를 돌아봤을 때, 인류의 진보가 없었다면 (‘농부의 닭’이라는 오류의 가능성이 있지만,) 앞으로도 진보가 없다고 전망된다. (양성 평등으로의 진보를 포함하여.)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 불상잡 不相雜 불상리 不相離

 

퇴계는 불상잡을 이이는 불상리를 주장했다. 나는 (퇴계의 이기이원론理氣二元論을 빼고) 두 주장 모두 옳다고 생각한다. 그리고 이 분도 서로의 주장을 틀렸다고 반대하기보다 각자 내 의견이 우위에 있다고 주장한다.

 

* 모델 1 - 동전의 앞면과 뒷면

 

나는 불상잡 불상리의 모델로 거론했던 최초의 모델은 동전의 앞면과 뒷면이다. 뫼비우스 띠가 아닌 이상 동전의 앞면과 뒷면은 구분된다. 앞면과 뒷면은 분리하기 위해 동전을 쪼개면 앞면에는 새로운 뒷면과 뒷면에 새로운 앞면이 생긴다. 즉 개념으로 앞면이라는 단어는 항상 뒷면을 동반한다.

 

* 모델 2 - 원추 圓錐의 원과 뿔

 

인격이 유전에 의한 선천적인 것이냐, 아니면 후천적인 것이냐를 설명할 때, 언급하는 모델이다. 원추의 본질은 뿔로 설명할 수도, 원으로 설명할 수 있지만 나는 두 가지 모두를 동시에 갖추어야 원추가 맞다고 생각한다. 한 가지에만 강조점을 주장하는 것은 정보의 소실이며 본질의 훼손이다.

 

모델 1과 모델 2가 다른 점은 분리에 있다. 원추는 원기둥으로 뿔을 버릴 수 있다. 그리고 원추는 사각뿔로 원을 버릴 수 있다.

 

* 모델 3 - 서로의 사상 寫像

 

이기理氣론에서 나는 리를 수학으로, 를 물리학으로 여긴다. 이 둘의 관계의 진실이 무엇인지 알지 못한다. 나는 수학을 좋아하니, 주리론의 입장에서나 내 선호가 진리인지 확신할 수 없다. 둘의 관계가 미정인 상태에서 감동적인 그림을 봤다. <실체에 이르는 길>의 그림 1.3 세 가지 세계와 이들 사이를 잇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심원한 세 개의 미스터리.

    

 

 

 

 

 

 

 

 

 

 

 

 

 

 

 

 

* 주기론 主氣論

 

나는 아마추어 수학자도 아닌, 그냥 수학 애호가다. 아마추어 수학자나 수학 애호가는 수리철학에서 절대주의를 선호한다. 틀린 것을 알면서도 수학의 절대주의를 기대한다. 그러나 전문 수학자들은 수리 철학에서 상대주의 입장에 선다. 즉 수학 전문가들은 실용성에 따라 수학적 지식을 발명할 뿐 절대적 지식이 아니라고 생각한다. 물리학 현상, 이론을 설명하기 위한 수학 이론을 개발할 뿐이다. 수학 천재 가우스도 이렇게 생각했다.

 

* 우리 애인(수학)은 말이죠. http://blog.aladin.co.kr/maripkahn/9525

 

* 주리론 主理論

 

생각지도 않은 책 소개를 봤다. <Our Mathematical Universe : My Quest for the Ultimate Nature of Reality> 이 책은 물리학 책으로 봐야 하는데, 이 물리학자의 선언이 놀랍다. 수학은 세상이나 물리학을 표현하는 언어가 아니라 이 세상 자체가 수학이라는 것이다. 쿼크 아래로 내려가면 수학적 개념만 남게 되는데, 표현하는 대상이 수학 외에 따로 없으니 수학이 곧 세상이라는 것이다. 피타고라스의 재림이다.

 

이 둘 모두 물극필반物極必反의 모습을 보인다.

 

내가 이기일원론理氣一元論을 지지한다는 것은 나는 수학과 물리학의 분리 이전이 존재한다는 것을 긍정하는 것이다. (이에 대한 이름을 붙인다면 도가 적당하겠다.)

 

나는 모델 3에서 3개의 단자 monad가 아닌 4개의 단자를 제안한다. 나머지 하나는 생명이다. 삼각형이 아닌 사면체다.


댓글(1)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15-06-18 12: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신 <=> 의식 ?
 

 

* 디폴트 ; 기본값 default value

 

1) 나는 왜 살아야 하는가?

2) 왜 인류는 지속되어야 하는가?

 

* 새로 정리된 문제들

http://blog.aladin.co.kr/maripkahn/3287045

 

1) 번과 2) 번의 질문은 나의 오래된 의문이었다. 그리고 별도의 의문은 3) ‘윤리/도덕의 기반이 무엇인가였다. 그런데 3) 번의 기반은 임의적이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현재 우리가 사용하는 (, ) 윤리/도덕은 무엇을 임의의 기준으로 삼았는가 고민했다. 이에 대한 결론은 나는 살아야 한다.’이거나 인류(확장된 나)는 지속되어야 한다.’이다.

 

그렇다면 악은 어떤 임의에 의해 결정되었는가? 이에 대한 결론은 나는 살아야 한다.’이거나 인류(임의의 확장된 나)는 지속되어야 한다.’이다.

 

페르마의 마지막 정리의 증명에 등장하는 ‘TaniyamaShimura-Weil conjecture’의 수학자 타니야마 谷山 豊1) 나는 왜 살아야 하는가? 에 대한 답이 없어 자살하게 된다.

 

누군가는 이에 대한 설명으로써 불가역성을 이야기하기도 한다. 살아야 될 이유가 없어 생을 끝낸 뒤 살아야 될 이유를 찾게 되면 삶을 되살릴 수 없다고 이야기한다.

 

의와 선과 같은 미덕美德이 악덕과 같은 뿌리를 함께 한다면, 선악, 정의를 무엇으로 구분할 수 있단 말인가?

 

궁금증] 악덕에서 미덕으로의 정향定向성은 존재하는가?

 

나는 타니야마와 달리 자살하지 않는 설명을 디폴트로 이야기한다. ‘나는 살아야 하고, 인류는 지속되어야 한다가 기본값으로 지정되었다는 것이다.

 

* 세상의 미덕과 악덕에 대한 3가지 관점

1) 지고지선至高至善은 이론적으로 가능하다. 2) 지고지선을 향한 실천적 목표는 존재한다. 그러므로 개선의 여지가 있다. 3) 세상의 다면성(다중 지위)을 고려할 때, 현재의 미덕과 악덕은 균형점에서 균형점으로 이동할 뿐이다. (지고지선에 양성평등을 바꿔 넣어도 동일하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페크(pek0501) 2015-06-11 14: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뭐가 이렇게 어렵습니까?
저는 조금만 수준이 높아져도 못 따라갑니다. ㅋㅋ

˝나는 왜 살아야 하는가?˝ - 왜 자살하지 않는가?
저는 가족 때문에라도 살아야 할 것 같아요. 나 없이는 못 살 가족이 친정 어머니 포함해 넷이랍니다.
외식을 해도 제가 빠지면 김빠져 한답니다.


마립간 2015-06-12 11:39   좋아요 0 | URL
저는 가르치려는 남자입니다.^^

자신의 삶의 이유를 가족에 기대는 것은 1)의 이유를 2)으로 돌린 경우라고 할 수 있습니다. 저도 안해로 부터 많이 듣는 이야기죠. 하지만, 2)번의 이유도 감정이란 것 이외에 이유가 없을 뿐더러, 교통사고와 같이 가족 중에 홀로 남는 경우에도 삶의 의미가 없다고 선언하기 보다 새로운 이유를 찾게 됩니다.

모든 것의 기반에 어느 정도의 임의가 작동한다고 볼 수 있는데, 사단칠정에도 동일합니다.

마녀고양이 2015-06-11 16:3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진심 궁금합니다, 마립간님.

실존 철학을 하시는 분들은 ˝왜 살아야 하는가˝ 라는 질문 자체가 타의에 의존하는 것이라고 하고
자신의 의미를 스스로 찾아야 한다고 하는데, 자신의 의미라... 참으로 모호한 명제입니다.

마립간 2015-06-12 08:06   좋아요 0 | URL
현재 저의 관심은 선과 악이 `개체보존본능`과 `종족보존본능`이라는 같은 뿌리에서 출발하였다면, 어떻게 다른 본질로 정의할 수 있을까에 더 관심이 있습니다.

디폴트가 아니였다면, 제 자신의 의미는 `의미없는 것`이라고 결론을 내렸을지 모르겠습니다. 타니야마처럼요.

푸른기침 2015-06-11 17: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미있는 글 잘 읽고 갑니다.^^

저의 경우에는 1) 2)의 `왜`에 방점을 두는 편이기에 준거로서는 망성여집니다.

개체마다 `왜`가 다른 상황에서 단지 `살아야 한다`나 `지속되어야 한다`는 자기암시에 불과한 것 같아서요. ㅎ

뜬금없는 댓글이었습니다.

좋은 계절 보내시고요^^

마립간 2015-06-12 08:09   좋아요 0 | URL
미래를 알 수 없으니, 뭔가가 없다고 장담할 수는 없겠죠.

댓글 없는 서재라 뜬금없는 (그러나 뜬금없는 것이 아닌) 푸른기침 님의 댓글이 소중합니다.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 6 | 7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