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讀書記錄 20210305


대한민국 부동산 미래지도 서평 별점 ; ★★★ 구매

 

天時不如地理, 地理不如人和

 

맹자는 하늘의 시운은 땅의 이치만 못하고, 땅의 이치는 사람의 화합만 못하다.”라고 했지만,

 

마립간은 하늘의 시운을 가진 사람들이 땅의 이치를 가진 사람들을 이기지 못하면 바보이고, 땅의 이치를 가진 사람이 화합하는 사람들의 화합하는 사람들을 이기지 못하면 바보다.”라고 했다. (그리고 그런 바보들이 있다.)

 

다른 분들의 평가에 나는 이런 의견을 갖는다.

저자의 과거 자료 업데이트 버전 역사지리책 ; 분야 자체가 획기적인 내용을 담기 어렵지 않나. 특히 다작多作을 하는 분의 책이라면 더욱더 그럴 터. 나는 역사지리 책이라서 더 좋은데.

 

부동산은 어떤것을 사느냐보다 언제가 중요하다고 한다. 유튜브에서 삼토시, 라이트하우스, 이광수 찾아보시길.... ; 다른 모든 것이 그렇듯이 언젠가는 가격이 오르고, 언젠가는 가격이 떨어진다. 나는 언제 오르고 떨어질 지를 맞출 수 없다.

 

★★★★ 역사,지명,풍수,유행가 가사 등 여러 다양한 이야기들이 들어있다고 하니 부동산뿐만 아니라 인문학적 관점에서 읽어도 너무 재미있을것 같습니다~ ; 동의^^

 

사람마다 책을 읽는 목적이 다르겠지만, 부동산 매매를 통해 돈을 벌겠다는 마음으로 읽었다면 아쉬울 수도 있겠으나 인문학 측면에서 본다면 괜찮은 책이다.

 

태어나서 고등학교 대학교 입학 때까지 서울에 살았지만, 내가 살던 구이외에는 알지 못했고, 대학입학 이후에는 서울에서 벗어나 무관심했던 서울 및 수도권 (지리)에 대해 대략적인 감을 갖게 해주었다.

 

구매 동기는 (제목에도 있듯이 그리고) 책 소개에서 미래지도라는 문구를 보고, ‘미래를 맞춘다고?’라는 마음으로 샀다. 이 책의 미래에 대한 이야기는 이미 알려진 국가정책들을 정리한 것들. 정책이 바뀐다면 미래를 맞추지 못하는 것이고, 정책이 실현되었을 때, 미래를 맞췄다고 하기에는 국가 정책들은 이미 알려진 것들이고.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 讀書記錄 20210121

 

선형대수와 군

 

수학에 대한 새로운 것을 깨닫기가 어려워 언제 수학에 감동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 그런데, 고등학교에 처음 접했던 행렬에 대한 새로운 통찰을 얻고 (유레카까지는 아니지만) 조금의 감동했다.

 

* 행렬의 곱의 해석 3가지

1) 내적

2) 열벡터 선형 결합

3) 선형 변환

 

* 행렬에 대한 관점

1) 열벡터 = 데이터

2) 행백터 = 함수

 

* 벡터에 담을? 수 있는 것. ; 스칼라 외에 행렬, 함수.

 

* 벡터는 n x 1의 행렬이면서, 벡터에 행렬을 담을 수 있으므로, 벡터, 선형 변환, 행렬, 함수 의미가 프랙탈 fractal처럼 뒤섞여 있다.




댓글(3)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마립간 2021-01-21 11:4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생각해 보니, ‘공업 수학‘을 포함해서 대학 때 수학을 배운 분들에게는 당연한 지식일 수도 있겠다.

곰곰생각하는발 2021-01-21 14:3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니 마립간 님... 이게 얼마만입니까. ㅎㅎㅎㅎㅎ 반갑습니다.

마립간 2021-01-22 07:40   좋아요 0 | URL
반갑습니다. 곰곰발 님. 잘 지내고 계시죠.^^

저는 수학 공부하고, 운동(weight training)하고, 악기 연습하느라 독서를 못하고 있습니다. 독서를 못하니, 알라딘 서재에 들어올 일도 없어지는군요. 지금 계획들이 2022년 말에나 종료되기 때문에 그 때까지는 알라딘에 소원할 것 같습니다.

건필하십시요.
 


* 讀書記錄 20200708

 

선형대수와 군

 

선형대수와 군를 읽다가 흥미로운 구절을 봤는데

p9 ‘증명 방법 또한 유일하다는 것’ ; 이다.


올 댓 피타고라스책을 보면 피타고라스 정리의 증명 방법 300가지가 넘게 나온다. 그리고 지금도 (기존의 방법의 새로운 관점인지는 모르겠으나) 가끔 새로운 방법이 발견된다.

 

나는 피타고라스 정리의 증명 방법이 몇 가지 있을까 생각했다. 1000 가지, 아니 10000 가지. 아니면 증명 방법의 종류는 무한대?

 

이런 증명이 가능할까? ‘피라고라스 증명의 방법 종류는 최대한 1000 가지를 넘지 않는다.’ 따라서 새롭게 발견되는 피타고라스 정리 증명 방법600가지를 넘을 수 없다. ; 는 결론을 내리는 일이 가능할까?

 

* ‘+ 3 = 7’ ; 이라는 초등학교 문제를 보자. 누구나 4라는 답을 쉽게 얻을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의 답이 4라는 것으로 증명한다면?

 

나는 (‘유클리드의 원론에 언급된’, 그리고 기하와 산술이 동등하다는 개인적인 전제하에) ‘양변에 같은 수를 더하거나 빼면 같다를 이용한다.

+ 3 = 7

+ 3 3 = 7 3

= 4

 

그런데 이와 같은 방법 말고 다른 증명 방법이 있나? 나는 없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이 방법이 유일하다고 증명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이다.

 

증명 방법이 유일하다는 것이 증명되었다! 정말 흥미롭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8-18 19: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19 08:0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28 12:38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28 12: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28 14:1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8-28 17:39   URL
비밀 댓글입니다.
 


* 讀書記錄 20200409

 

집합과 수의 체계

 

지인이 내게 물었다. 요즘 수학책을 읽느냐고. 나는 요즘 잘 안 읽는다고 했다. 교양 도서를 읽자니 같은 이야기가 반복되기 때문이다.

 

차라리 대학 수학과 교재로 공부할 것을 제안 받았다.

 

집합론, 선형대수, 해석학, 미적분학. (기하학에 해당하는 위상 수학은 나중에.)

 

집합과 수의 체계은 집합론의 교재로 추천 받았다.

기초적인 내용, 쉽게 설명, 얇은 책의 두께, 저렴한 가격. 시간, 가격 대비 최고의 가성비의 교재다. ; 라고 추천을 받았는데 ...

 

쉽다. 쉽다는 것은 개인의 수학에 대한 소양에 따라 차이가 있을 테고.

 

[리처드 파인만] “왜 자석은 서로 밀어내는가?”에 대한 답변 (한영 자막)

https://www.youtube.com/watch?v=3smc7jbUPiE&feature=youtu.be

 

이 책을 공부하고 처음으로 알았다. (범자연수가 아닌) 자연수가 양의 정수, 즉 양수와 다르다는 것을.




댓글(2)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20-09-06 23: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9-07 08:20   URL
비밀 댓글입니다.
 

 

* 讀書記錄 190829

 

돌이킬 수 없는 약속

- 부제 ; 이럴 줄 알았어.

 

추리 소설의 문제점은 등장인물 중에 범인이 있다는 것이다. 마지막 반전은 출생의 반전 막장 드라마처럼 억지로 끼워 맞춘 느낌이다.

 

실제에서 명탐정 코난이나 셜록 홈즈같은 일이 흔하게 일어나지 않는 것은 제한 조건의 차이 때문이다.

 

딸아이 ; “책 재미있어.”

; “아니.”

딸아이 ; “그런데 왜 읽고 있어

 

... ; ‘그러게 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