몇년째 계속해서 크리스마스때 듣는 캐롤은 제인 모나잇의 『This Christmas』였다. 나는 그 노래와 그 목소리가 너무나 좋아서(그녀의 몸매까지도!) 크리스마스가 되기도 전부터 늘 그 노래를 들으며 혼자 겨울을 맞곤 했었다. 그러나 올해는 달랐다. 올해는 몇년전에 사두고 듣지 않았던 엔싱크의 앨범을 꺼냈다. 

 

 

 

 

 

지금보다 훨씬 젊었을적에『Merry Christmas and Happy Holidays』란 노래가 너무 좋아서 사둔 앨범이었는데, 이 앨범의 처음부터 끝까지를 올해 처음 들어보았고, 실린 앨범의 제목 조차도 몇년만에 처음 보게됐다. 일단 내가 좋아했던 노래. Merry Christmas and Happy Holidays! 양쪽귀에 이어폰을 꼽고 듣노라면 신이 난다. 

 

 

 

그런데 나는 이 앨범의 맨 마지막에 실린 노래 제목을 보고 기절할 지경에 이른다. 제목이 무려, 무려, 

Kiss me and midnight.  

아, 뭐지, 이건 뭐지, 왜 이런 죽이는 제목을 이제야 알게 된거지? 그래서 순서대로 노래를 듣는 대신, 나는 이 노래를 먼저 재생시킨다. 

 

 

노래가 마구 좋지는 않은데 처음에 5, 4, 3, 2, 1..! 하는게 무척 신난다. 흑흑 ㅠㅠ 

 

Kiss me at midnight
(5...)
hey yeah...
(4...)
oh...
(3, 2, 1!) 
Kiss me at midnight 
Dance until the morning light
Party into the New Year
All of my friends are here
And when the timing's right
Kiss me at midnight


Kiss... 

I've been waiting for the special night
To be with you
The colors of Christmas are still shining bright
And I know what we're gonna do
Anticipating, music is playing
The magic is in the air
All through the season
Yo've been the reason
I have so much love to share

Kiss me at midnight 
Dance until the morning light
Party into the New Year
All of my friends are here
And when the timing's right
Kiss me at midnight

Kiss...
Kiss me at midnight
Kiss...

We've been making promises in the dark
Our resolutions
As a brand new year is about to start
And we're together.
Celebrating, no more waiting
Our time has arrived
The beat in my heart
As the countdown starts
Just look into my eyes
Kiss me at midnight 
Dance until the morning light
Party into the New Year
All of my friends are here
And when the timing's right
Kiss me at midnight

Baby, it's New Year's Eve 
Time we can believe
In making wishes
Dreams come true
Just for me and you

(break)
Kiss me at midnight 
Dance until the morning light
Party into the New Year
All of my friends are here
And when the timing's right
Kiss me at midnight

Kiss me at midnight 
Dance until the morning light
Party into the New Year
All of my friends are here
And when the timing's right
Kiss me at midnight

(to fade) Kiss me at midnight 
Dance until the morning light
Party into the New Year
All of my friends.... 

 

노래의 몇몇 가사에 밑줄을 좀 그을까 하다가 관둔다.  

 

 

그리고 어젯밤. 아주 추웠고, 나는 자정이 되어서야 집에 도착했다. 집에 도착해서는 렌즈도 빼지 않은채로, 샤워도 하지 않은채로, 나는 책장에서 『올리브 키터리지』를 꺼내들었다. 그리고 내가 포스트잇 붙인 부분을 마구 뒤적였다. 꼭 다시 읽어보고 싶은 부분이 있었기 때문이었다.

 

 

 

 

 

 

 

찾았다. 

   
  소용돌이치며 두 사람을 집어삼키는 바닷물 속에 다시 잠겼을 때 그는 패티에게 메시지를 전하기 위해 그녀의 팔을 꼭 붙잡았다. 널 놓지 않을게. 파도가 칠 때마다 햇살이 반짝이는 짠 바닷물의 소용돌이 속에서도 케빈은 그녀의 눈을 바라보며 생각했다. 이 순간이 영원했으면 좋겠다고. 그 옛날 여왕처럼 줄넘기를 하던 소녀, 지금은 바다에 빠진 젖은 머리의 여인이 두 사람의 구조만을 바라며 바다의 힘만큼이나 격렬하게 그를 붙잡고 있는 이 순간이 영원했으면 좋겠다고. (p.86)  
   

  

아, 잊을뻔했네. 

메리 크리스마스.


댓글(26)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레와 2010-12-24 09:3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리 크리스마스 내 친구 다락방~*

크리스마스때 여행가요. 여행길에 무슨책을 읽을까 내내 고민했는데 결정했어요!
[올리브 키터리지] 를 읽겠어요. ^^


레와 2010-12-24 09:36   좋아요 0 | URL
흠.. 밑에 글들을 다시 읽다가 [그저 좋은 사람]도 보고 싶은데..ㅎㅎ;

이 행복한 고민!

다락방 2010-12-24 09:42   좋아요 0 | URL
흐음. '크리스마스'의 '여행' 이라면 『그저 좋은 사람』보다는 『올리브 키터리지』가 낫겠어요. 그저 좋은 사람은 ... 크리스마스 지나고 읽어요.
:)

레와 2010-12-24 10:16   좋아요 0 | URL
응, 알았어요! ^^*

2010-12-24 10:04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0-12-26 19:31   URL
비밀 댓글입니다.

이매지 2010-12-24 10:1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리메리메리 크리스마스!!!

다락방 2010-12-26 19:31   좋아요 0 | URL
절망적인 크리스마스를 보내고 난 후, 일요일을 앞둔 우울한 밤입니다.
잘 보내셨습니까? ㅎㅎ

섬사이 2010-12-24 10: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리 크리스마스, 다락방님!
문득 다락방님이 스스로에게 예쁜 반지를 선물하셨을까, 궁금해져요.
알록달록 포스트잇이 갈피갈피에 삐죽삐죽 나와있는 책들이 주루룩 꽂혀있는
다락방님의 책장도 상상하게 되구요.
듣는 크리스마스 캐롤들이 저랑 너무 수준차이 나네요.
저는 아직 유아수준의 캐롤을 들어요.
우리집 꼬맹이 때문에..^^

다락방 2010-12-26 19:31   좋아요 0 | URL
섬사이님, 섬사이님 때문에 제가 페이퍼를 써야겠군요! 반지 샀습니다! 하하하하하하하하

그리고 저의 책장은, 무엇을 상상하든 그 이하일겁니다. 하핫

비연 2010-12-24 11: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리 쿠리스마수, 다락방님^^

다락방 2010-12-26 19:32   좋아요 0 | URL
내년에 크리스마스가 또 다가온다는 사실만이 위안이 되는 그런 밤입니다, 비연님.
:)

자하(紫霞) 2010-12-24 11:3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엔 싱크라...
저도 왕년에 좋아했던 그룹입니다만, 저스틴 목소리가 들리네요~~
메리 크리스마스~~!!

다락방 2010-12-26 19:32   좋아요 0 | URL
오늘 케이블에서 빅토리아시크릿 2010 패션쇼를 보았어요.
몇년전에 그 무대에서 모델들과 함께 노래하던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떠올랐습니다. 훗 :)

moonnight 2010-12-24 13:2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메리 크리스마스 다락방님 ^^
크리스마스는 그냥 휴일이 된지 오렌지지만 -_-; 좌우지간 오늘만 일하면 이틀 쉰다는 사실이 너무 기뻐요. 히히 ^^

다락방 2010-12-26 19:33   좋아요 0 | URL
이틀 쉰다는 그 기쁜 사실을 이제는 잊을때가 됐어요. 네시간 반 후면 월요일 ㅠㅠ
내년 크리스마스는 올해보다 낫겠지요? ㅜㅡ

마노아 2010-12-24 14:1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꽉 붙잡고 놓지 않을 소중한 다락방님! 메리 크리스마스!

다락방 2010-12-26 19:33   좋아요 0 | URL
콘서트는 잘 다녀오셨어요?
마노아님 덕에 아주 좋은 일년을 보냈어요. 마노아님이 있어서 참 좋아요!
:)

치니 2010-12-24 15:53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덕분에 이번 해 처음으로 제대로 캐롤 들었어요. ^-^ 작은 것 하나도 놓치지 않고 100% 감상하고 그걸 나눠주는 다락방님. 멋진 여자사람! 우리 내년에도 또 잘 놀아요 ~

다락방 2010-12-26 19:34   좋아요 2 | URL
네, 치니님. 우리 내년에도 잘 놉시다. 내년에는 더 멋진 캐롤로 찾아뵙겠습니다. (응?)

무스탕 2010-12-24 20:4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지금 이 시간에 뭐하고 계실까요? 너무 추워서 얼른 삼겹살 구워 쐬주 한 잔 해야지 그러고 계실까요? ^^
다락방님을 꽉 붙잡고 놓지 않고 계신 마노아님을 묶어 놓으면 두 분 다 놓칠 걱정 없으려나요? ㅎㅎ
메리 크리스마스에요~ :D

다락방 2010-12-26 19:35   좋아요 2 | URL
저는 지금 이시간, 난장판이 된 방안을 치우고 먼지를 닦고, 책들을 책장에 좀 꽂아 넣고, 율리시스를 쳐다보기만 하다가 음, 역시 나는 읽지 않겠어 라고 생각하고 책장에 꽂아넣고 콩나물과 버섯나물을 고추장과 함께 밥을 비벼먹고 커피를 내려 마시며 넷북 앞에 앉아서는 이대로 끝나버린, 기적없이 끝나버린 크리스마스를 서러워하고 있습니다. 흑흑.
무스탕님은 잘 보내셨습니까!

비로그인 2010-12-25 20:2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아, 저도 잊을뻔했네요.

메리 크리스마스. 다락님! ^^

다락방 2010-12-26 19:36   좋아요 2 | URL
내년에도 잊지 말고 크리스마스 인사 나눕시다, 바람결님. 훗

기억의집 2010-12-29 18:06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Kiss me~~ 저는 올 크리스마스에는 If I could wrap up a kiss 들었어요,

다락방 2010-12-30 10:33   좋아요 2 | URL
크리스마스엔 역시 키스가 대세로군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