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미세먼지가 나쁨
창문닫고 에어서큘레이터 틀어놓고 자기 시작함
아들 눈이 말똥말똥, 자장가 음악 틀고 침대 위를 굴러다님
<울지말고 말하렴>,<응가하자, 끙끙> 같이 읽고 다시 잠
새벽3시 반 아기 깨서 울고 보챔
거실로 데리고 나와 소파 위에 재움
난 지금까지 뜬 눈으로 밤을 새움
덕분에 오랜만에 북풀 들어옴
이제 어린이집 보내야지 끄응~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달 샤베트 - 개정판 그림책이 참 좋아 19
백희나 글.그림 / 책읽는곰 / 2014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는 이 작가의 상상력이 너무 좋은데 남편은 그림이 너무 무섭지 않냐고 하고 4살 아들은 내가 책장을 열면 부리나케 닫아버리고 쳐다보지도 않는다. ㅠㅠ 좀더 크면 읽어주는걸로...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순오기 2019-03-27 03:3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앗~4살 아들!!♥
그동안 소식을 몰랐네요~ 결혼과 엄마 된 것, 늦었지만 진심으로 축하해요!!♥♬

자하(紫霞) 2019-03-27 10: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ㅎㅎ 감사합니다~육아할때 언제 이 시간이 지나가나 했는데 아이가 어린이집 가니 살 것 같아요.^^

순오기 2019-03-30 04:30   좋아요 1 | URL
지난 글을 읽어보니, 제가 결혼 축하한다는 댓글도 달았던데...ㅠ
뜸하게 접하다보니 결혼도 임신도 마치 몰랐던 것처럼 쓴 위 댓글이 민망하네요.ㅋ
나도 알라딘서재엔 거의 못 들어오고 북플로만 가끔 엿보다보니...이해바랍니다!^^
 
마지막 순간에 일어난 엄청난 변화들 비채 모던 앤 클래식 문학 Modern & Classic
그레이스 페일리 지음, 하윤숙 옮김 / 비채 / 2018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불행하고 우울한 이야기가 계속 되어서 머리가 어지럽다. 너무 우울해져서 언제쯤 이 이야기들이 끝날까? 인내심으로 버티면서 읽게 된다. 책장을 닫을때쯤 되어서야 아~이런 이야기들이었지! 하며 정신이 들게 된다. 근래에 읽었던 책에 모두 이디스 워튼의 <<환희의 집>>이 나와서 이 책을 읽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요리조리 열어 보는 여러 가지 탈것 - 플랩북 요리조리 열어 보는 시리즈
롭 로이드 존스 지음, 스테파노 토그네티 그림 / 어스본코리아 / 2017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요리조리 열어보는 자동차와 비행기는 지금도 보는데 이 책은 그다지 관심이 없어한다. 차가 많이 나오는데 아이에게 왜 인기가 없는지 알 수가 없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제레미 리프킨의 생각을 읽자 - 만화로 읽는 21세기 인문학 교과서 인문학의 생각읽기 5
손영운 지음, 이철희 그림 / 김영사on / 2014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얇아서 읽는데 시간도 별로 안 걸리고 만화라 이해가 빠르다. 비록 수박 겉핥기식이지만 호기심을 불러일으킨다. 어려운 인문학에 접근성을 높여준다는 것에 의의가 있다고 생각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