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이 다 가고 있는데 여러분, 제2의 성 읽기는 잘 되고 계십니까. 아직 완독자가 없는.. 거지요? 오늘 내일중으로 완독한 분의 글이 한두편 쯤 올라오지 않을까 기대해봅니다.

자, 가던 길 계속 힘내서 가십시다.



2021년 11월~ 2022년 5월까지의 같이읽기 도서를 안내합니다. 자, 잘 따라 오셔요!!





11월, '뤼스 이리가라이', 《하나이지 않은 성》


여성주의 책 읽기 하면서 이리가라이를 한 번쯤은 읽어봐야 하지 않겠습니까.

책 주문해 받아보니 글자도 크고(감사합니다 ㅠㅠ) 분량도 적어요. 쫄지 말고 헤쳐갑시다.

(재미.... 있겠죠?)












12월, '필리스 체슬러', 《여성과 광기》

이 책은 얼른 읽고 싶어서 미치겠어요. 엄청 재미있을 것 같아요. 12월은 이 책으로 가볍게(?) 지냅시다. 그렇게 한 해 마무리 잘 하자고요.













1월, '웬디 브라운', 《남성됨과 정치》


아아.. 이것도 너무 재미있을 것 같지 않습니까.















2월, '나오미 울프', 《무엇이 아름다움을 강요하는가》

이 책도 읽어두면 두고두고 좋을 것 같습니다. 그리고 어쩐지.. 읽기에 어렵지 않을 것 같아요. 그렇겠죠?














3월, '바바라 크리드', 《여성괴물, 억압과 위반 사이》

이 책은 진짜 기막히게 재미있고 읽어두면 여러가지로 도움이 됩니다.

꼭 읽어요, 여러분.












4월, '김주희', 《레이디 크레딧》

국내도서를 한 권쯤 읽고 싶었고, 제가 같이 읽고 싶은 분야에 '성매매', '성폭력', '포르노'가 있는데, 마침 '김주희'의 레이디 크레딧이 성매매에 관한 내용입니다.

해당 월에 아마도 같이 읽으면 좋을 책을 언급하긴 하겠지만, 이 책과 레이첼 모랜의 책을 같이 읽으면 좋을 것 같습니다. 이건 그때 가서 또 언급할 수 있도록 할게요.











5월, '도나 해러웨이', 《해러웨이 선언문》

해러웨이 선언문은 딱히 재미있을 것 같지도 않고 어제 ㄷㅂㅁㄹ 님의 페이퍼를 보니 쉬울 것 같지도 않지만, 제가 여성주의 책 같이읽기 하면서 염두에 둔 몇가지 중에 '이미 너무나 유명한 책은 어쨌든 건드려보기' 가 있는 터라, 이 책, 해러웨이 선언문은 그래서 고른 책입니다.

여성주의 책 좀 읽었다, 고 하려면 해러웨이 선언문도 그 안에 포함되지 않나 싶어요.

함께 읽어봅시다. 어려워도, 우린, 함께라면 할 수 있어요. 아자!!










이상 5월까지의 도서를 안내했습니다.

혹여 그 사이에 기가 막힌 신간이 나온다면(이를테면 포르노그라피 재출간 이라든가..) 중간에 샥- 새치기 해 집어넣도록 하겠습니다.

자, 여러분 고고씽. 가는거얏! 히비고~!!




댓글(22) 먼댓글(0) 좋아요(3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1-10-26 15:04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우르르르르르르르르르!!!! 🏃🏻‍♀️🏃🏻‍♀️🏃🏻‍♀️🏃🏻‍♀️🏃🏻‍♀️

다락방 2021-10-27 10:40   좋아요 0 | URL
달려요, 달렷!!

막시무스 2021-10-26 17:0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ㅎㅎ..<하나이지 않은 성>에서 글자크고 분량 적어요에 빵 터짐요! <여성과 광기>는 밀리의 서재에도 있으니 참고 하십시요! 한달은 공짜이니까요! 즐건 저녁시간 되십시요!

다락방 2021-10-27 10:44   좋아요 0 | URL
여성과 광기는 북펀드 할 때 사둬서 종이책으로 이미 가지고 있답니다. 밑줄을 수천개 그을 것 같아서 종이책이 훨신 나을 것 같아요. 후훗.
하나이지 않은 성 글자 작았으면 저 진짜 던져버렸을 것 같아요. 윽..

vita 2021-10-26 18:1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궁둥이춤 추는 아이콘은 안 보이네요. 내년에도 계속 잘 부탁드립니다, 책 선정해주셔서 감사해요 락방님 함께 읽는 다른 분들도 고고씽~ :)

다락방 2021-10-27 10:45   좋아요 0 | URL
제가 정했지만 책의 리스트가 아주 주옥같아요. 저야말로 계속 잘 부탁드립니다, 비타 님.
:)

ladygrey 2021-10-26 18:5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아직 완독 못했는데 힘내서 달리겠습니다!! 화이팅!! 11월 12월 너무 기대되어요!!

다락방 2021-10-27 10:45   좋아요 0 | URL
달려요, 달려!! 저 이제 900 페이지대 진입했답니다? 으하하하하하하하하핳. 계속 달리면 언젠가 도착합니다. 빠샤!

ladygrey 2021-10-27 11:08   좋아요 0 | URL
아닛 벌써 900페이지대!! 곧 끝을 보시겠어요!! 오오오오 멋져요~~~~ 완독 페이퍼도 기대가 됩니다!

책읽는나무 2021-10-26 19: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글자도 크고 분량도 적다?????
진짜요?????
지난 번 다락방님 이 책 얘기 잠깐 언급하시더니...다음 달 책이었군요??
해러웨이 선언문도 ㄷㅂㅁㄹ님 서재에서 보고 응??했었는데 바로 등록하시고.....
아....유혹 되는군요^^

다락방 2021-10-27 10:46   좋아요 1 | URL
해러웨이 선언문 표지가 빨가니 읽고 싶게 생겼는데 아직 들춰보지 않아 읽기 힘든 책인줄 몰랐어요. 읽기 힘든 책은 같이 읽는게 아주 도움이 됩니다.
책나무님, 자, 기지개 한 번 켜시고 제2의 성 계속 가세요. 빠샤!!

붕붕툐툐 2021-10-26 23:0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일단 제 2의 성을 1/5 읽었으니 열심히 달리고, 그 다음엔 제 맘대로 9월 도서였던 <페미니즘의 투쟁> 읽고, 그 끝나는 달에 붙을게용!ㅎㅎ
다락방님 예언대로 미미님이 다 읽으셨네용~ㅎㅎ
우등상을 미미님께!!
고고씽!!!

다락방 2021-10-27 10:47   좋아요 1 | URL
저는 제2의 성 이제 1/10 남았답니다? 으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 완독을 위하여 고고씽!!
페미니즘의 투쟁 진짜 좋아요, 툐툐 님. 그러니 그것도 거침없이 읽어버리세욧!!

공쟝쟝 2021-10-27 09:21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자 요기서 댓글 다는 사람들아 시월의 마지막 달이 다가오고 있다 ㅋㅋㅋㅋㅋ 챠락!!!
(잠자냥 이사람이 이맛에 쪼았구나 ㅋㅋㅋ 좋구나 ㅋㅋㅋㅋ)

잠자냥 2021-10-27 09:49   좋아요 2 | URL
쪼는 맛이 아주 일품이라오~ 같이 채찍을 휘둘러 봅시다! ㅋㅋㅋㅋㅋㅋㅋ

다락방 2021-10-27 10:36   좋아요 3 | URL
이 사람들 이거 어떡해. 변태미들이 있네 이분들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얄라알라북사랑 2021-10-27 09:2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어제 새벽 2시까지 [Paid For] 다 읽고 잤습니다. 다락방님 아니셨음, 저 아예 모르고 살 뻔했어요. 고맙습니다.
미리 6개월치 알려주시니 그 중 반이라도 참여해보렵니다!!

다락방 2021-10-27 10:37   좋아요 1 | URL
와 대박, 북사랑 님 대박이네요. 하루만에 그 책을 다 읽어버리시다니요. 리뷰 써주실건가요? (초롱초롱)

얄라알라북사랑 2021-10-27 10:39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새벽에 썼어야 해요....아침에 후회함. 졸려도 참고 기록하고 잘걸~^^ 초롱초롱 다락방님의 눈빛을 떠올리니, 메모한 걸 뒤적여서라도 기록 남겨야겠네요^^ 록산 게이도 그렇고, 글을 사랑하고 쓰는 힘이 사람들을 지켜주는 것 같다는 생각 들었어요

다락방 2021-10-27 10:48   좋아요 2 | URL
저도 그렇더라고요. 읽고나서 감정과 생각이 한참 올라와있을 때 써야지 안그러면 나중에 다 까먹어요. 그 때 적지 못하면 최소한 키워드 메모라도 해둬야 해요. 어휴..

레이첼 모랜의 통찰이 어마어마하지요? 하나의 사건을 두고 그 사건에만 일희일비 하는게 아니라 그것이 왜 일어났는지 그렇다면 어째야 하는지, 그 모든걸 깊이 보고 사유할 수 있는 사람이라는 생각이 들더라고요. 정말 놀라운 사람이고 놀라운 책이었고 그리서 제게 놀라운 독서였어요. 제가 재작년인가 ‘올해의 책‘이라고 고를만큼 저에게 깊은 인상을 남긴 책인데, 북사랑 님께도 좋게 읽혔기를 바랍니다. 저는 조만간 다시 읽어보려고 해요.

나비 2021-11-05 14:0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머나 여성주의 책 읽기 모임이 있는 걸 오늘 알고 찾아왔습니다!
선정해주신 책 리스트가 진짜 주옥 같아요.
남성됨과 정치라니! 여성괴물이라니! 그리고 레이디 크레딧이라니!
11월에 기존 하던 걸 열심히 마무리를 해놓고, 12월부터 참여해 보겠습니다~~

다락방 2021-11-05 14:28   좋아요 0 | URL
안녕하세요, 나비님. 반갑습니다.
책 리스트가 마음에 드신다니 다행입니다. 후훗. 12월 여성과 광기도 엄청 재미있을 것 같아요. 11월 마무리 잘하시고 12월부터 함께해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