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51 | 52 | 53 | 54 | 55 | 5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독초콜릿사건 동서 미스터리 북스 75
앤소니 버클리 콕스 지음, 손정원 옮김 / 동서문화동판(동서문화사) / 2003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추리소설이라 하면 대개 항상 핵심을 찌르지 못하는 경찰들과 출중한 한 명의 탐정이 등장하여, 끝까지 범죄의 트릭을 해결하지 못하는 듯 하다가 탐정이 극적인 반전과 함께 해결책을 제시하는 구성을 가지는 것이 일반적이다. 홈즈니 뤼팽이니, 에르큘 포와로, 마플양, 엘러리 퀸 등등의 탐정들이 추리소설 애호가들에게 사랑을 받는 것은, 그들의 명석한 두뇌와 분석력, 매력적인(?) 성격이 소설 전반에 걸쳐 도드라지게 나타나기 때문이고.

이 책은 그런 면에서 기존의 추리소설에 대한 관념을 불식시키는 秀作이라고 본다. 처음에 고르면서는 큰 기대를 하지 않았던 것이 사실이다. 산만하고 명쾌한 논리를 끌어내지 못할 가능성이 크다는 의심을 품었으나, 아가사 크리스티의 '화요일 클럽의 살인'과 같은 작품일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었다.

6명의 범죄연구회 회원들이 하나의 미결 사건을 두고 각자의 논리로 사건을 풀어나가는 과정에서, 추리라는 것도 그 사람의 직업과 가치관 등을 투영하는 것이라는 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6명 전부 다른 범인을 두고 그것에 맞는 정황과 심리적 분석을 시도하는 내용이 매우 독창적이었고, 실제 범인인 사람이 자신의 범죄를 완결시키기 위해 몰아가는 방법도 교묘했다. 다만, 아쉬운 점이 있다면 마지막 부분에서의 추리가 조금 허술하지 않았나 하는 것으로 충분한 앞뒤 정황을 설명하기 보다는 심증적인 면에 치중한 것 같았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기존의 추리소설의 맹점을 정확히 파악하여 지적하고 탐정이 아닌 사람들이 사건을 대하는 태도를 개성에 따라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괜챦았다.

끝의 단편소설이 불쑥 나와 조금 당황했는데, 이 부분은 빠지는 게 낫지 않을까 하는 느낌이 들었다. 크게 잘된 작품이라는 생각도 들지 않았고 괜히 장수를 채우는 듯한 이미지만 짙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51 | 52 | 53 | 54 | 55 | 56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