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너무 바빠서, 있는 책도 못 읽고 있는 판에.. 알라딘에서 뿅뿅 메세지가 연달아 왔다. 뭐지?

 

 

 

 

 

 

 

 

 

 

 

 

 

 

 

 

 

아 정말.

 

요 네스뵈의 해리 홀레 시리즈 신간 <목마름>.

 

오슬로의 짙은 어둠을 담은 형사 해리 홀레 시리즈 제11권. 《박쥐》《스노우맨》 등 지금까지 열 편의 전작을 통해 보아온 그 해리이지만, 이번엔 좀 다르다. 무엇보다도 그는 더는 경찰이 아니며, 오랜 연인 라켈과 결혼해 가정을 꾸렸다. 경찰대학교 강사 일도 순조롭다. 해리는 난생처음 ‘행복’을 느끼지만, 행복한 나날이 이어질수록 불안도 커진다. - 알라딘 책소개 중

 

외면할 수 없는 해리 홀레. 그리고 요 네스뵈. 이건 심지어 704페이지란다. 704. 도대체 요 네스뵈의 뇌구조는..ㅜ

 

그리고, 미야베 미유키의 <눈물점>.

 

한밤중. 첫째 형수가 둘째 사위의 방에서 몰래 나오는 광경을 목격한 가족이 이를 추궁하자 첫째 형수는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며 눈물을 흘린다. 이때 첫째 형수의 눈 밑에 있던 눈물점이 톡 튀어나와 구석으로 도망치는 걸 알아차린 사람은 이 집의 막내딸뿐이었다. 며칠 후 새벽에는 둘째 형수가 셋째 누나의 남편을 덮친다.

혼비백산한 가족이 고함을 지르며 추궁해도 몽롱할 뿐인 둘째 형수의 눈 밑에서 또 다시 눈물점이 톡 튀어나와 도망치는 걸 본 사람은 역시 막내딸뿐이었는데. 핏기 없는 새하얀 피부에 검은 옻을 한 방울 떨어뜨린 것처럼 매끈매끈 빛나는 눈물점. 난데없이 생겼다가 사건을 일으키고 도망쳐 버리는 눈물점의 정체는 대관절 무엇인가. - 알라딘 책소개 중

 

내가 사랑하는 '미시야마 시리즈'. 664페이지. 이 분들은 도대체 뭔가. 왜 이리 길게 쓰냐고.

 

이 책들이 날 유혹한다. 책 산 지 불과 일 주일도 안 된 것 같은데 또 유혹한다... 난 유혹에 약한 비연. 결국 장바구니에 푱푱 집어넣고 내일 다른 책들과 함께 (흠?흠?) 구매하려고 한다. 이것은 무엇인가. 바쁜데 재미있는 책이 '또' 나오고, 여성주의 책읽기 '불량선행학습자'로 1등을 유지해야 한다는 부담감에마저 시달리고 있는 이것. 이것이 진정 2.5단계인가.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수연 2020-09-03 23: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하실 수 있습니다!!!!! 1등 🥇 쭈욱~~~~~ :)

비연 2020-09-04 00:25   좋아요 0 | URL
흑흑. 자신감이 나날이 떨어지고 있나이다..ㅜㅜ

다락방 2020-09-04 06:07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불량선행학습자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연님의 책지름을 응원합니다!

비연 2020-09-04 12:56   좋아요 0 | URL
전 아무래도 책지름신이 항상 상주하고 있는 것 같아요...ㅜㅜ 응원해주시니 바로..ㅋㅋㅋ

단발머리 2020-09-04 07:15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나라에서도 ㄷㄷㄷ에서도 비연님에게 2.5단계를 요구하고 있군요. 하하하. 저 웃은 거 아니에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비연 2020-09-04 12:57   좋아요 0 | URL
ㅜㅜㅜㅜ 저도 2.5단계인데 나라도 2.5단계를 유지하네요. 슬플 뿐...

syo 2020-09-04 07:4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인생사 알 수 없지. 어제의 모범더덕이 오늘의 불량선행학습자...

비연 2020-09-04 12:57   좋아요 0 | URL
내일은 다시 모범더덕? ㅡ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