뭐, 책 구매가 하루 이틀이겠는가. 어제 구매하겠다고 주문신청하고 아직 입금 안 했는데 얼렁 해야겠다 이런 생각이 드는. 한달에 두 번만 책을 사자 하다가 한번 살 때 너무 여러 권을 사다보니 좀만 더 뒤로 뒤로 하는 경향이 생긴 건 인정. 어쩄든, 이번에 구매하겠다고 주문 신청은 아래와 같이 했습니다, 그려.

 

***

 

 

 

 

 

 

 

 

 

 

 

 

 

 

 

 

 

[여성주의 책 같이 읽기] 2월 선정 책은 미리 구입해두는 게 예의.. 하면서 <보이지 않는 가슴>을 제일 먼저 장바구니에 밀어 넣었다. 1월 책도 지금 첫 대목 부터 막히고 있지만, 역시나 같이 읽기 책은 미리미리 구매해두는 게 예의죠, 암요. <백래쉬>는 어멋. 작년엔가 함께 읽기 책이었는데 구매도 안 하고 있었네요... 이런. 작가의 두 번째 책까지 나왔길래 부랴부랴 구매를 해본다. <증언들>은 마가렛 애트우드의 <시녀이야기> 후속편이라 계속 기다리고 있던 것이고. 몇 년 전부터 시작된 페미니즘에 대한 관심은 이렇게 책을 같이 읽고 얘기를 하면서 좀더 폭넓어지고 깊이가 있어지는 것 같다. 왠지 뿌듯한 심정.

 

 

 

 

 

 

 

 

 

 

 

 

 

 

 

 

 

 

<여성괴물, 억압과 위반 사이>는 몰랐던 책인데 페친인 손희정님이 번역을 했다고 해서 흥미를 가지게 된 책이다. 몇 번이나 다시 나왔던 것 같은데... 영화, 페미니즘, 정신분석학이라는 딸린 제목이 괜히 마음을 가게 하는 책이다. <배움의 발견>은 단발머리님이 쓰신 페이퍼를 읽고 흥미가 확 당겨 구매하려는 책이다. 표지가 맘에 안 들어 (정말, 나란 인간, 표지에 많은 애정을 쏟는다) 좋다는 말을 듣고도 끝까지 버티다가 단발머리님의 페이퍼에 굴복, 이번에 장바구니에 푱~ 던져 넣어야 했다.

 

 

 

 

 

 

 

 

 

 

 

 

 

 

 

 

 

 

<연을 쫓는 아이>는 읽는다 읽는다 하다가 작년말엔가 syo님의 페이퍼 보고 이젠 더이상 물러날 데가 없구나 하는 심정으로 구매하게 된 책이다. 이상하게 읽어야 겠다 맘 먹은 책 중에 구매가 쉽게 안되는 책들이 있는 거. 나도 이해가 안 가지만 그런 게 있더라는. 암튼 이번에 한번 읽어볼까 한다. 토니 모리슨의 <빌러비드>는, 내가 이 책을 아직 안 읽은게 믿기지 않을 정도로 유명한 책이지만, 현재 스코어로 읽지 않았다. 세상에. 그 이유라는 게, 말하기도 부끄럽지만, 'beloved'라는 책 제목을 '빌러비드'라고 칭한 게 맘에 안 들어서라고나 할까... 흠. 여기까지.

 

 

 

 

 

 

 

 

 

 

 

 

 

 

 

 

 

 

 

두 책 다 계속 읽고 싶었던 책이다. <보라색 히비스커스>는 페미니즘이랑도 무관하지 않은 책이고. <불행은..> 이 책은 사실, 나의 주된 관심사 중 하나이다. 트라우마라는 것이 사람에게 스트레스로 작용하고 이것이 신체 건강에 어떻게 영향을 미치는가에 대한 논의. 정신적인 부분이 육체로까지 영향을 가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늘, 관심을 가지고 있는 분야이다.

 

 

 

 

 

 

 

 

 

 

 

 

 

 

 

 

 

이 책은 사실, 1권과 2권도 아직 안 읽은 상태이다. 일본어를 까먹지 않기 위해 사모으기 시작한 거라 좀 읽어줬어야 하는데 말이다. 그런데 3권을 떡 구매하는 너란 인간은... 한번 어디 가서, 혼자, 이걸 처음부터 쭈욱 읽었으면 하는 바램이 크다.

 

 

***

 

책은 쌓여만 가고... 읽을 시간은 없고... 그런데도 계속 사고... 아, 정말 이걸 뭐라고 해야 할 지 모르겠다.


댓글(10)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단발머리 2020-01-25 00:01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배움의 발견>에 등장한 단발머리라고 합니다^^ 제가 그 책을 읽으며 느꼈던 기쁨과 희망, 좌절과 안타까움을 비연님도 느끼시게 되기를 바래요. 여유롭고 행복한 연휴 되시길요!

비연 2020-01-25 22:41   좋아요 0 | URL
곧 읽겠나이다! 기대많이 되는 ^^*

블랙겟타 2020-01-25 01:08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저는 ‘증언들‘은 아직 보관함에 있는데요.. 곧 구매해야겠어요. 언제까지 묵혀둘 순 없으니깐요.. ^^:;;
응? 중판출래(중쇄를 찍자!)를 여기서 보다니요. ㅋㅋㅋㅋ 와!! 그것도 원서로 구매하세요? 와 저도 일본어를 배우고 있습니다만 아직 원서는...ㅋㅋㅋㅋ 저는 원서대신 만화책대신.. 일드로 봤었죠. ㅋㅋㅋㅋ

비연 2020-01-25 22:41   좋아요 1 | URL
만화로 일어 하는게 빨리 늘고 안 잊어버리는 방법이라 ㅎㅎ <중판출래>는 드라마로 보고 너무 재미나서 한 권씩 모으고 있어요 ㅋㅋ

다락방 2020-01-25 12:3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저도 그 유명한 [빌러비드] 아직 읽지 않았습니다. 사기는 했나? 잘 모르겠네요. ㅋㅋㅋㅋㅋ 아니, 그렇게 열심히 책을 읽는데도 세상에 안읽은 책들이 이렇게나 많다는 게 절망스럽고 그렇습니다, 네.
백래쉬는 같이읽기때 읽으셨으면 더 좋았을텐데요. 왜냐면... 너무 벽돌책이라.......혼자서 진도 빼기가 너무나 힘듭니다. ㅠㅠㅠㅠㅠㅠㅠㅠㅠ 그래도 열심히 화이팅!!

저는 책 싸들고 까페 나왔어요, 비연님. 1월 도서 오늘 잔뜩 읽어둘 예정입니다.
아, 2월도서도 오늘 주문할겁니다.
저 역시 같이읽기 하면서 뭔가 더 깊어지는 것 같아서 매우 뿌듯합니다. 게다가 비연님도 뿌듯해하시니 제가 더 뿌듯합니다. 으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핳

비연 2020-01-25 22:43   좋아요 0 | URL
<백래쉬> 함께 못한 게 넘 아쉬워요. 저도 두께 보고 흐흡! 했다는..ㅜ 읽을 책이 너무 많아 정말 가끔 힘들기까지 하지만 또 좋기도 하고. 우리 열심히 읽기로 해요!

수연 2020-01-31 12:1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보이지 않는 가슴 구매하기 전에 이 페이퍼를 봤어야 했는데 말이죠 ㅠㅠ

비연 2020-02-01 12:40   좋아요 0 | URL
구매하셨어요? 2월에 함께 해요^^

멋쟁이푸 2020-02-28 19:08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백래시 온라인 독서모임 같이 하실래요??

2020-03-01 13:08   URL
비밀 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