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단단하게 살 것이다 - 흔들리지 않는 견고한 나를 만드는 법
사이토 다카시 지음, 김소영 옮김 / 흐름출판 / 2016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세찬 바람 속에서도 중심잡기, 「나는 단단하게 살 것이다」

 

 

 

[사진수정중]

 

 

 

『하나, 책과 마주하다』

 

평탄하게, 순조롭게 사는 사람들을 보면 우리는 이내 부러움을 느끼고 곧 그들을 동경하기까지한다.

왜 그런 마음을 갖게되는 것일까? 우리는 살면서 매순간 치이고 치이기 때문이다.

여기서 털어놓기도 그렇지만 말 못할 여러여러 사정들로 인해 요즘 회사생활이 힘들기만하다.

물론 어떤 일이든 순조로울거라고 생각하진 않았지만 이 정도일 줄이야

무엇보다 가면 갈수록 어떻게든 적응을 해야 하는데 오히려 처음보다 더 겉도는 느낌이 들어 지금 심각하게 고민중이다.

 

평생을 순조롭게 사는 사람들은 없다. 즉, 항상 순조롭게만 살 수는 없다.

되돌아보며 생각했다. 나는 여태껏 순조로웠던 적은 있었는지.

세찬 바람을 맞으며 토네이도 한가운데에 있는…… 그런 기분을 요즘 느끼고 있는 것 같다.

나름 여태껏 시련에 부딪혔을 때, 스스로 단단해지기 위해 나 자신을 채찍질하며 단단해지기 위해 많은 노력을 했다.

그런데 어떤 상황에 놓이건 세찬 바람을 계속해서 맞다보면 나 자신도 흔들리고 나아가 삶의 중심도 잃을 수도 있다.

단단해지기 위해 채찍질하였지만 많이 지쳐버린 게 문제이다. 의욕도 정말 한순간에 뚝 떨어진다.

 

저자가 이 책을 통해 말하고자 하는 것은 모든 걱정과 후회를 내려놓고 현재에 충실해야만 행복해진다고 이야기한다.

자신의 삶에서 중심을 잡고, 행복하게 현재를 사는 것이 가장 가치있다는 것이다.

또한, 단단하게 살기위한 스무 가지 방법 -종교를 갖자, 선을 수행하자, 몸을 맑게 하자, 전문적인 작업에 몰두하자, 취미와 특기를 만들자, 자신만의 세계를 만들자, 체험을 사진이나 글로 표현하자, 가족 관계 등 환경을 바꾸자, 친구를 새롭게 인식하자, 어딘가에 소속되자, 무언가를 보살피자, 의지하고 의지가 되어주는 관계를 만들자, 무언가를 계승하자, 애국심을 갖자, 납세의 의무를 지키자, 직관력을 기르자, 협상력을 익히자, 포용력을 기르자, 소통력을 기르자, 칭찬력을 기르자- 을 제시하고 있다.

나 자신이 위태위태하다면 스무 가지 방법을 하나 둘씩 실행해 보는 것도 좋을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