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지컬 크리스마스 - 안티-스트레스 컬러링북
리지 마리 컬렌 지음 / artePOP(아르테팝) / 2015년 12월
평점 :
품절


♡ 매지컬 크리스마스: 안티-스트레스 컬러링북

 

 

 

나만의 힐링을 위해 꾸준히 하게되는 컬러링북과 라이팅북:)

아르테에서도 예쁜 컬러링북이 나왔는데, 딱 지금 색칠하면 한껏 기분좋게 해주는 크리스마스가 주제이다.

크리스마스리스가 걸려진 대문은 언제나 '나홀로 집에'영화를 떠올리게 한다.

 

외국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낸다면 얼마나 행복할까:)

어렸을 때부터 항상 크리스마스는 언젠간 외국에서 보내봐야겠다라는 생각을 했는데 그 날이 빨리 왔으면 좋겠다!

지난번에 고모집 갔을 때는 크리스마스가 지난 이후라서 아쉬웠지만 이미 크리스마스가 훌쩍 지난 이후였는데도

약간의 크리스마스 분위기가 나서 크리스마스때는 얼마나 즐거울까라는 생각을 하곤했다.

요즘들어 더 그 생각이 간절해지는 것 같다

 

은근히 복잡하게 보여도 막상 색칠하고나면 금방금방 칠하게 된다.

그리고 자세히 보면 어느 부분은 세밀하게 보여도, 복잡하게 생각하며 색칠하지 않아도 된다:)

 

나도 마당대문부터 집 현관까지 한껏 꾸며보고 싶다

대문에는 예쁜 리스를 걸어놓고 마당에는 큰 화분에 예쁜 오너먼트를 걸어놓은 트리까지!

 

요즘은 어린아이들도 안 믿는다는 산타할아버지!

나는 예전에 방송에서 산타마을이 있다는 것을 보곤 정말 산타가 있는 줄 알았다. 그렇게 찰떡같이 믿었다:)

나중에 알고보니 진짜로 산타마을은 존재하긴 했는데, 루돌프가 끄는 설매를 타는 산타할아버지는…… 없는 걸로

 

Merry Christmas

항상 크리스마스가 되면 꼭 편지를 쓰곤했는데 바빠서 그럴 엄두도 내지 못했다.

올해는 쓸 수 있을까?

 

리스가 걸려진 예쁜 집을 슥-슥 색칠했다.

물론 여기서는 그만큼의 기분은 느끼진 못하겠지만 크리스마스가 빨리 왔으면 좋겠다♥

 

내 사랑, 눈사람♥

 

유타주는 눈이 정말 많이 내리는데 그 때, 눈치보지말고 눈사람 좀 크게 한번 만들어올 걸 그랬다. 인증샷도 좀 남기고

기억에는 초등학교 1학년 때, 눈이 무릎까지 왔었는데(그 때는 키가 엄청 작은 꼬맹이) 선생님이 친구들을 운동장으로 데리고나가

큰 눈사람을 만들게 해주셔서 그 때 만들었던 눈사람이 첫번째 눈사람이였고

두번째 눈사람은 시골에 갔을 때, 눈이 정말 무지막지하게 내려서 동생들과 큰 눈사람을 만들 수 있었다!

양동이로 모자도 씌어주고 내가 걸고있던 빨간 목도리도 눈사람아저씨한테 빌려주고:) 그 때는 정말 재미있었는데!

그렇게 크-은 눈사람 아저씨를 만든 기억은 딱 2번뿐이다.

얼른 때가 되면 고모랑 고모부 만나러가서 세번째로 크-은 눈사람아저씨 만들고 와야겠다

 

컬러링북 색칠하면서 크리스마스와 눈에 대한 추억이 생글생글 떠오른다. 이런 게 정말 힐링이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