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영어의 정석
김병용 지음 / 지식과감성# / 2020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하나, 책과 마주하다』

모국어인 한글만큼 쓰고 있는 언어가 있다면 단연 영어이다.
우리나라처럼 이렇게까지 영어를 배우는 나라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대학교 입학을 시작으로 스펙을 위해, 취업을 위해 배워야 하는 것이 영어이다.
영어는 필수적으로 배워야 하는 외국어이기에 싫어도 꾸역꾸역 받아들여야 하는 존재이다.
나는 다행히도 영어를 처음 접한 기억이 흥미롭고 재미있었던 순간이었기에 영어를 배우는데 있어서 싫은 기색 없이 배우는 것 자체가 참 좋았다.
대한민국에서 영어를 배운다는 것은 아무래도 시험이 목적이라 문법 위주로 공부하게 되는데 이 모든 것이 실제 대화에는 사용되지 않는다는 것을 미국에서 직접 느낄 수 있었다.
고등학교 3학년 때, 잠시 기회가 생겨 미국에서 두달 정도 머무르게 되었는데, 당시 나는 배운 그대로 문법 형식에 맞춰 대화하려 노력했는데 실제 대화는 전하고자 하는 맥락만 분명하게 전하면 되는 것이지 문법에 맞춰 대화하지는 않았다.
오히려 문법보다 깜지를 쓰며 달달달 외웠던 영단어들이 더 도움이 되었다. (단어만 잘 알고 있으면 무리없이 대화를 이어갈 수 있었다.)
그러나 이후 한국에서는 딱히 영어로 대화할 일도 없고 문법 위주로만 조금씩 공부하다보니 점점 회화실력이 퇴보되고 있다는 것이 느껴졌다.
제대로 된 생활 영어를 배워보고 싶었던 참에 이 책을 선택하게 되었다.

수학에는 수학의 정석이 있듯이, 이 책은 정말 생활영어의 정석이라 할 수 있다.
총 10장으로, 언어 개요, 영어 소리, 영어 발음, 말 배우기Ⅰ, 말 배우기Ⅱ, 말의 구조, 필수 어법, 회화와 질문, 회화의 실제, 영어 단어로 구성되어 있다.
계획표를 세워놓고 하루에 한두 시간씩 공부하고 있는데 현재 5장까지 끝마쳤다.
원래는 끝까지 다 공부해보고 쓰려고 했으나 추천해주고 싶은 마음에 중간에 전체적인 리뷰를 작성하게 되었다. (끝까지 다 공부한 뒤에도 리뷰를 남길 예정이다.)

우리나라의 문법과 영미권의 문법은 형식 자체가 약간 다른데 이 책은 영미권의 문법 형식으로 나와있어서 애초부터 이렇게 공부하니 차라리 내게는 더 좋은 것 같다.
문득 든 생각인데 10장까지 완벽하게 공부한 뒤에 토스도 함께 공부해 시험을 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