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월의 어느 날
조지 실버 지음, 이재경 옮김 / arte(아르테) / 2019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그와의 사랑 이루어질 수 있을까요, 『12월의 어느 날』

 

 

 

 

 

『하나, 책과 마주하다』

​1년 전 크리스마스, 첫눈에 반했던 그 남자가 내 친구의 애인이 되어 나타났다.

심장이 멎는 듯한 그와 그녀의 눈맞춤. 그리고 사랑에 빠지는 두 남녀.

크리스마스에 어울리는 단어들이 있다면 그 중에서 단연 '사랑'을 꼽을 수 있겠다.

『12월의 어느 날』을 보며 크리스마스의 남녀 간의 사랑을 다룬 영화 「라스트 크리스마스」가 절로 떠올랐다.

내용은 다르지만 주제는 fall in love이기에.

주인공 로리는 정류장에 앉아있던 한 남자에게 첫눈에 반하게 된다.

버스 안에 있던 그녀, 정류장에 있던 그.

그 남자 또한 로리에게 첫눈에 반했는지 순간 버스를 타려 일어섰지만 버스는 야속하게도 출발하고 만다.

그렇게 그들의 만남은 거기서 끝인 줄 알았다.

1년 후, 크리스마스 파티에서 로리는 절친인 세라의 남자친구인 잭을 소개받게 된다.

​그 순간, 심장이 목구멍까지 튀어오르는 듯한 놀라움을 느끼게 된다.

 

대체 어떻게 일이 이렇게 개판으로 꼬일 수 있지? 그가 세라의 것일 리 없어. 그는 내 거야. 꼬박 1년 동안 내 것이었어.


세라의 남자친구인 잭은 분명 1년 전에 첫눈에 반했던 그 남자였던 것이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전율이 온 듯한 로리는 당시의 눈맞춤을 자신만 기억하는 것 같아 어색하게 웃으며 인사한다.

그러나 로리의 생각과는 달리 잭 또한 기억하고 있었다.

서로의 끌림을 서로가 1년 동안 기억하고 있었던 것이다.

허나 세라는 로리의 세상에서 둘도 없는 절친이었기에 아무리 고통스럽다해도 그를 향한 마음을 내밀지 않기로 다짐한다.

과연 로리와 잭의 사랑은 어떻게 될까? 절친인 세라의 우정이 우선일까? 1년 전 첫눈에 반했던 잭과의 사랑이 우선일까?

 

단숨에 읽었던 것 같다. 오랜만에 재미있는 로맨스 소설을 본 것 같다.

크리스마스의 사랑 이야기인 것 같아 영화 「라스트 크리스마스」가 절로 떠올랐는데 읽는 내내 그리고 읽고 나니 「러브 액츄얼리」가 자연스레 떠올랐다.

스케치북으로 자신의 진심어린 사랑을 전했던 그 명장면이 떠올랐는데 개인적으로 이 소설이 영화로 나온다면 너무 재미있을 것 같다.

읽는 내내 가슴 몰캉해지는 그런 로맨스는 아니다. 조마조마함이 느껴지는, 폭풍이 몰아칠 것만 같은 로맨스라 할 수 있겠다.

우정과 사랑이 얽힌 복잡한 로맨스이지만 그만큼의 긴장감과 재미는 있으니 크리스마스가 다가오기 전에 읽기 좋을 것 같다.

문득 그런 생각이 든다.

크리스마스에 내게도 사랑이 찾아올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