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극히 사적인 프랑스 - 프랑스인 눈으로 ‘요즘 프랑스’ 읽기 지구 여행자를 위한 안내서
오헬리엉 루베르.윤여진 지음 / 틈새책방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프랑스에 대해 제대로 알고있나요, 『지극히 사적인 프랑스』

 

 

 

 

 

『하나, 책과 마주하다』

 

감히 말할 수 있다. 당신의 머릿속에 박제된 프랑스는 이제 버리시라. …… 여전히 당신이 프랑스를 이렇게 떠올린다면, 그건 수십 년 전 이야기다.

(부끄럽지만?!) TV를 거의 보지를 않아 비정상회담이란 프로그램도 한번도 본 적은 없는데 그래도 얼굴만 보면 알 수는 있다.

책의 저자이신 오헬리엉 루베르님도 비정상회담 패널로 활약하신 분이라고 하기에 검색해서 얼굴을 보니 딱 알 것 같았다.

현재 방통대에서 객원 교수로 재직 중이라시던데 멋지신 분인 것 같다.

(TMI지만, 몇 주 전에 강릉으로 여행을 갔었는데 비정상회담에서 나온 패널 두 분을 봤었다. 이름은 기억이 안 나지만;)

내게 프랑스는 로망이다. 어린 시절 TV에서 나온 환상적인 그 모습 그대로 가지고 있다.

가보지 못한 곳이기에 「미드나잇 인 파리」를 수십 번씩 보며 파리에 대한 사랑은 더 커져만 갔다.

그래도 파리와 관련된 여행 에세이와 치안 문제 등 갔다온 이들의 여행기를 직접 들어보면 그저 환상 속의 나라는 아니라는 것을 짐작은 했었다.

이번에 읽은 『지극히 사적인 프랑스』를 읽으며 단순히 환상의 나라라고 표현한 수많은 책과는 달리 현실적인 프랑스의 이야기를 직접 마주해보니 오히려 더 좋았다. 프랑스인이 직접 말해주는 프랑스에 대한 이야기는 흔치 않으니깐.

프랑스 남자, 프랑스 여자부터 미식 문화, 취향, 계층, 정치 등 다양한 내용이 담겨있고 무엇보다 저자가 추천하는 지극히 사적인 여행지까지 담겨있어서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나도 이 사진을 보고선 굉장히 로맨틱한 나라구나라고 생각했었다.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그랬을 것이다.

내가 말하는 그 사진은 과연 무엇일까? 바로 사진작가였던 로베르 두아노가 찍은 <시청 앞에서의 키스>이다.

이 사진으로 인해 대부분의 사람들이 프랑스 사람들은 굉장히 로맨틱하다고 느낀다.

실제 프랑스인들은 상대에게 칭찬을 잘하는 편은 아니라고 한다.

그의 말을 빌려보면 미국인들이 '칭찬-비판-칭찬'순이면 프랑스인들은 '비판-칭찬-비판'순이라고 한다.

좋은 게 있으면 그대로 받아들이면 안 되고, 왠지 하나라고 비판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프랑스인 친구 한 명은 외국에서 일하면서 칭찬 일색의 피드백을 받았다며, 정말 신세계였다는 얘기를 한 적이 있다. 그 정도로 일상생활에서 비판이 흔하다. 그런 탓에 다른 나라 사람들에게는 프랑스인이 생각 이상으로 더 냉정하다거나, 쿨하다고 느껴지는 모양이다.

 

그럼 '진짜' 프랑스인의 모습은 어떤 모습일까?

저자가 말하는 프랑스인들은 '따뜻하고 자연스러운 관계를 추구하는 이들'이라고 말한다.

가족, 친구, 연인과 함께 많은 대화를 나누며 자신의 마음을 공유한다고 한다.

그렇게 자연스럽게 시간을 보내며 자연스럽게 진심을 보이고 표현하는 것이 프랑스 사람들이 관계 맺는 법이라고 한다.

 

프랑스에서는 잘생기고 예쁜 것보다 그 또는 그녀가 가지고 있는 '매력'을 더 중시한다고 한다.

개인적으로 이런 생각이 자리잡고 있다는 것이 너무 부러웠다.

우리나라는 솔직히 정형화된 기준에 부합한 이들이 잘생겼다, 예쁘다라고 각광받는 사회인데 프랑스는 정형화된 미의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도 뭔가 특별한 자기만의 분위기만 갖고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충분하다는 것이다.

남자들은 자신만의 매력을 키우기 위해 '3일 수염'을 기른다고 한다.

(3일 수염이란, 사흘 동안 면도를 안 한 것 같은, 하지만 실제로는 그 정도 길이로 유지하기 위해 신경 써서 멋지게 다듬은 수염을 말한다.)

여자들은 메이크업을 가볍게 하고 옷이나 액세서리를 통해 자신의 성격이 드러나도록 코디한다고 한다.

화려한 메이크업, 화려한 옷차림은 일상 생활에서는 너무 과하다는 것이다.

프랑스에서는 서로 얘기가 잘 통하고 재미있는 대화를 할 수 있는 상대를 가장 중요하게 본다.

뭐든지 나눌 수 있는 베스트 프렌드의 관계같은! 그렇다고 억지로 취향을 맞출 필요는 없는 그런 관계 말이다.

 

직접적으로 프랑스에 대한 이야기를 마주하니 '진짜' 프랑스에 대해 알게 된 것 같다.

그래서 더 가보고 싶다. 뒷부분에 적힌 '지극히 사적인 여행지'를 여행다이어리에 적어놨는데 그 중에서 하울의 움직이는 성의 배경이 되었던 콜마르, 유명한 화가들이 풍경을 그림 한 폭에 담았다던 옹플뢰르, 몽생미셸 등 꼭 가봐야겠단 생각 뿐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