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개월 만에 교포로 오해 받은 평범한 공대생의 프랑스어 정복기 - 파리에서 스타벅스 면접 도전부터 파리지앵이 되기까지
손원곤 지음 / 슬로디미디어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프랑스어 정복하기, 『6개월 만에 교포로 오해 받은 평범한 공대생의 프랑스어 정복기』

 

 


『하나, 책과 마주하다』

 

누구나 프랑스에 대한 로망은 있는 것 같다.
나의 프랑스에 대한 로망은 엄마로부터 시작되었다.
어린 시절, 엄마께서 tv를 보시면 미드나 디스커버리 혹은 해외 요리프로그램을 즐겨보셨는데, 그 때 프랑스의 가정식을 요리하는 프로가 나왔었다.
(난 평소 tv를 전혀 보지 않는 편인데 디스커버리에서 나온 다큐멘터리나 미드를 다운받아 보는 걸 즐겨하는데 이런 걸 보면 엄마의 영향이 참 큰 것 같다.)
아무튼, 그 프로에서 짤막하게 파리 곳곳을 보여주고 집 안에서 요리하는 모습이 담겨있었는데 그 때 내 눈에 담겼던 파리의 모습은 참 비현실적이라 생각했다.
파리 곳곳은 물론 바게트까지 내 눈을 황홀하게 만들었던 것 같다. 무엇보다 더 넓은 세상이 있음을 실감했었다.
그래서 학업을 마치면 꼭 불어를 배워야겠단 생각을 가졌었다.
그러나 막상 대학교 때는 공부하고 알바하느라 영어에 더 집중하다보니 불어 배울 틈이 없었다.
그래도 불어는 꼭 배우고 싶어 ㄱㄴㄷㄹ 처음 배운다는 마음으로 조금씩은 혼자서 공부하고 있다.
그러다 『6개월 만에 교포로 오해 받은 평범한 공대생의 프랑스어 정복기』를 읽고선 꼭 배우고 싶었던 불어이니 제대로 독학해보자라는 다짐을 할 수 있었다.

호주 워킹홀리데이를 다니다 프랑스로 건너온 저자는 파리와 사랑에 빠지게 된다.
1년만에 프랑스어 능력 시험에서 최상급 레벨을 따냈고 심지어 2년 만에 프랑스어를 원어민 수준으로 구사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이후 한국으로 들어와 프랑스에서 배운 불어를 십분 활용하여 직장에 다니고 있으며, 유튜브 '꼼데펑세'로도 활동하고 있다고 한다.
저자가 프랑스라는 땅에 첫 발을 디딛는 순간 실감이 나지 않았다고 한다.
나는 아직 가보지도 않은 프랑스지만 막상 나는 더 가슴에 부풀겠구나 싶었다.
나는 에펠탑을 본 순간 내가 처음 파리에 도착해서 느꼈던 어두운 감정이 눈 녹듯 사라졌고 앞으로의 생활에 대한 기대감으로 부풀어 올랐다. 에펠탑 하나로 파리에 대한 내 희망이 활짝 피게 된 순간이었다.
처음 저자의 프랑스어 실력은 듣기도 안 되는 수준이었다. 그 실력으로 오페라 근처에 한 어학원에서 수업을 듣게 된다.
그리고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표현들 위주로 공부하게 되는데 배움에 대한 열정이 가득했기에 남들보다 빠른 속도로 프랑스어를 잘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자유롭게 프랑스인들과 대화하고 싶다는 목표를 가지고 말이다.
이 경험을 통해서 무언가를 배울 때 이러한 목적과 태도가 확실하고 열정적이어야 한다는 것을 배우게 되었다. 물론 이 깨달음은 언어의 배움 말고도 우리 삶의 모든 영역에 적용된다고 생각한다.

책을 쭉 읽어보니 저자는 불어에 대한 애정과 열정이 있었기에 남들보다 더 빠르고 확실하게 배운 것 같다.
두 달 정도 미국에서 생활한 적이 있었는데 그 때 나 또한 똑같은 경험을 했었다.
기존에 알고있는 문법, 단어들이 물론 쌓여있었기에 막상 회화도 잘하겠지 싶었지만 막상 일상생활 속 대화는 우리가 알고있는 4형식, 5형식에 맞춰 대화하지 않기에 남들과 의사소통을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일상생활에서 자주 사용하는 표현들을 익히고 뉴스부터 만화영화까지 보고 또 배우며 표현들을 익혔던 것 같다.
그래서일까. 한 달 정도 지나자 말문이 터져서 간단하게 소통할 수 있는 실력이 되었었다.
막상 한국으로 돌아오니 쓰질 않아 말문이 도로 닫혀버렸지만 제대로 회화를 구사할 수 있는 실력을 갖출 생각이라면 최소 6개월에서 1년 동안 해외에 머문다면 말문은 트이겠구나 싶었다.
중요한 건, 당시 내가 가지고 있던 배움의 열정이 있었기에 가능했었다.
순간, 그 배움의 열정을 더 활용해 (직접 가서 부딪치면 더 좋겠지만) 책상에 앉아서 독학이라도 제대로 해봐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프랑스어를 배워야겠다는 생각을 가진 이들부터 제대로 구사하고 싶은 이들에게 꼭 추천해보고 싶은 책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