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일 카네기 인간관계론 - How to Win Friends & Influence People
데일 카네기 지음, 임상훈 옮김 / 현대지성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인간관계의 바이블, 『데일 카네기 인간관계론』

 

 

 

 

『하나, 책과 마주하다』

 

인간관계의 기본서 혹은 정석을 담은 책이라 할 수 있겠다.
이 책은 이전에 2번이나 읽었었는데 이번에 현대지성 출판사에서 새로이 출간해서 재독해보았다.

인간관계는 정말이지 누구에게나 어려운 숙제이다.
물론 '잘하는 인간관계'에 대한 해답은 분명 있다. 그러나 개개인의 성격이 다르는, 즉, 사람 속을 완벽하게 알 수 없으니 매번 순탄하게 흐르지는 않는다.
그렇다고 상대방의 속을 일일이 따져물을 수도 없으니 말이다.
그래도 우리는 살아가면서 꼭 필요한 것이 인간관계이기에 시행착오를 겪는다 할지라도 상대방과의 관계는 '잘' 이끌어야 한다.
모든 성공은 사람과의 관계에서 시작되니, 성공하고 싶다면 친구를 만들고 사람들을 설득하라고 책에서는 강조한다.
인간관계에서 가장 중요한 비결은 분명 있다.
다른 사람으로 하여금 어떤 일을 하게 만드는 유일한 방법은 다른 사람이 원하는 것을 주는 것이다. _p.41
대부분 사람들이 원하는 몇 가지는 건강과 생명 유지, 음식, 잠, 돈과 돈으로 살 수 있는 것, 내세의 삶, 성적 만족, 아이들의 행복한 건강, 자신이 중요한 사람이라는 느낌이 있는데 일부 욕구들은 보통 충족되지만 마지막으로 언급한 자신이 중요한 사람이라는 느낌은 스스로 충족할 순 없다.
그렇기에 우리는 인간관계를 위해 상대방에게 예를 들어 칭찬을 건네며 그 사람 스스로가 중요한 사람이라는 느낌을 받게 하는 것이다.
인간에게는 언제나 인정받고 싶어하는 욕구가 있다. 그 욕구를 충족시켜준다면 상대방은 기본적으로 내게 호의를 표할 것이며 진실된 마음까지 잘 전달된다면 신뢰가 쌓이고 쌓일 것이다.

데일 카네기의 『인간관계론』에 관해 예전에 북모임을 한 적이 있었는데 한 멤버가 실제로 책 속에 나온 핵심 원리들을 이해하고 잘 적용시켜 인간관계에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말한 적이 있었다.
많은 것을 지킨 것도 아니고 딱 두 가지만 지켰다고 했었는데 그게 바로 책에서도 나오는 사람들 다루는 기본 방법 중 두 가지였다.
첫번째는 비판하거나, 비난하거나, 불평하지 말라였고 두 번째는 솔직학, 진심으로 인정하고 칭찬하라였다.
(실제로 북모임 멤버였던 오빠가 평소 긍정적이지 않은 성격이었는데) 이 두가지를 통해서 인간관계에도 많은 득을 얻었고 무엇보다 자신 또한 많이 달라졌다며 자신에게 이 책은 '나를 다시금 일깨워준 기본서'라 평했었다.
암튼, 이 책만 읽고나면 그 오빠의 이야기가 자연스레 떠오른다.

물론 책에 나온 방법들이 너무나도 당연한 것들이라 대수롭지 않게 여길수는 있다.
그러나 우리는 앞으로도 꾸준히 많은 사람들을 만나고 관계를 맺어야 하기에, 우리 인생에 있어서 가장 중요한 부분이니 책을 통해서 일깨우고 또 일깨워야 할 필요는 있는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