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남겨두는 그 마음 나태주 필사시집
나태주 지음, 배정애 캘리그라피, 슬로우어스 삽화 / 북로그컴퍼니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한 편 그리고 또 한 편의 시를 필사해요, 『끝까지 남겨두는 그 마음』

 

 

『하나, 책과 마주하다』

 

쌀쌀한 가을 날씨, 이맘때면 더 손에 잡히는 게 '시'인 것 같다.
윤동주 시인과 백석 시인의 시를 좋아해 종종 읽곤 하는데 나태주 시인과 김용택 시인의 시도 함께 읽는다.
풀꽃 시인이라 불리는 나태주 시인님의 시들은 따뜻하고 다정다감해서 읽고나면 햇살이 내 입가에 살짝 스쳐 지나간 기분이 든다.
그래서 책선물을 할 때면 나태주 시인의 시집으로 자주 한다. 대부분 받는 사람들의 반응을 살펴보면 크게 호불호도 없고 쉽게, 편하게 읽히는 시라고 평한다.
『끝까지 남겨두는 그 마음』은 미공개 시 30여 편을 포함하여 총 100편 수록된 필사시집이라 이건 꼭 소장해야 한다는 마음뿐이었다.
필사시집에 쓰려고하니 예쁘게 쓰고 싶은데 검지에 살짝 생채기가 나 예쁘게 써지지 않을 것 같아 일단 메모지에라도 슥슥 써보았다.

 

 


사랑

오래 함께 마주 앉아서
바라보는 것

말이 없어도 눈으로 가슴으로
말을 하는 것

보일 듯 말 듯 얼굴에
웃음 머금는 것

그러다가 끝내는 눈물이 돌아
고개 떨구기도 하는 것

풀꽃

자세히 보아야
예쁘다

오래 보아야
사랑스럽다

너도 그렇다

사는 법

그리운 날은 그림을 그리고
쓸쓸한 날은 음악을 들었다

그리고도 남는 날은
너를 생각해야만 했다

 

우리는 타인의 마음을 다 헤아릴 순 없다.
마음을 깊은 곳까지 들여다 보는 것은 오롯이 본인만이 할 수 있기 때문이다.
으스러지는 것은 순식간인 것 같다.
그 순간의 마음을 너무나도 잘 알기에, 그래서 마음이 더 아프다.

분명 가을인데, 겨울인 것 마냥 더 쓸쓸하고 더 춥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