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는 B2B, 뛰는 플랫폼
김필석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B2B 비즈니스에 관한 모든 것, 『걷는 B2B, 뛰는 플랫폼』

 

 


『하나, 책과 마주하다』

 

경영서이다보니 일단 B2B에 대한 정의를 알아야 한다.
B2B는 Business to Business의 약자로 기업과 기업 사이에 이루어지는 전자상거래를 일컫는다.
인터넷을 기반으로 하는 전자상거래의 유형 가운데 하나로, '기업간 거래' 또는 '기업간 전자상거래'라고도 한다.
기업들이 온라인상에서 상품을 직거래하여 비용을 절감하고, 시간도 절약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걷는 B2B, 뛰는 플랫폼』은 기존에 얽매여 있는 방식을 벗어나 해결된 관점들을 보여주고 있다.
한국형 B2B 비즈니스 태동기는 한국IBM이 IT 영업을 시작하던 시점이라 할 수 있다. 70-80년대, 비약적인 발전과 함께 정보기술 인프라 도입이 추진되면서 국내 B2B 시장은 경쟁의 장이 된다.
허나 2000년대 세계적인 경기불황과 글로벌 금융위기 여파로 많은 기업들이 손을 떼게 된다. 현재는 알다시피 삼성과 LG가 자리를 꿰차고 있다.
이렇듯 장기적인 경쟁력 확보에는 실패한 한국형 B2B 기업에는 문제점이 많다.

B2B 비즈니스의 가장 성공적인 핵심 요소는 B2B 시장에 적합한 '제품과 솔루션'이다.
제품과 솔루션 없이 기업 브랜드의 힘만으로 B2B 시장에 진출할 수도 없고 무엇보다 사업을 성공적으로 끌어낼 수 없기 때문이다.
B2B 비즈니스의 성공을 위해서는 방해되는 요소를 제거해 주는 것도 가장 중요한데, 조직 내부의 문제점 또한 조직의 장기적인 발전을 저해하는 큰 요인이다.
관행적인 조직변경과 평가 프로세스, 경험과 전문성을 무시하며 영업은 아무나 해도 된다는 식의 비전문가가 관리하는 전문가 조직, 성공신화 따라잡기 식 등의 요인들이 조직 내부의 문제점들이다.
이렇게 문제점을 해결한 후, 장기적인 경쟁력 확보를 위해 보완된 전략으로 기업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
B2B 영업현장에서 단계별로 정리되어 실행되는 활동들을 영업프로세스라고 하는데, B2B 조직은 영업 프로세스와 단계별 활동을 시작하기 이전에 조직이 과연 시장에 적합한 요소를 갖추고 있는지 또한 경쟁력을 갖추고 있는지를 먼저 점검해봐야 한다.
제대로 다듬어지지도 않았는데 무턱대고 들이대는 것은 나락의 길로 천천히 뛰어드는 것이나 마찬가지기 때문이다.
『걷는 B2B, 뛰는 플랫폼』에서는 한국형 B2B 비즈니스에 대해 그리고 B2B 비즈니스를 성공으로 이끌 수 있도록 문제점과 해결 방안들을 제시해 주고 있다.

전반적으로 책 내용 자체가 경영 전략에 관한 이야기다보니 경영인과 경영학도 혹은 경영에 관심있는 이들에게는 꽤 유용한 책일 것 같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