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詩作 - 테드 휴즈의 시작법
테드 휴즈 지음, 김승일 옮김 / 비아북 / 201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어떻게 보면 저는 시를 동물로 생각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시는 동물처럼 각자의 삶을 살아갑니다. 시는 누구하고도, 심지어는 그것을 써낸 시인과도 제법 분리된 채로 존재하죠.

마음속에서 새로운 시가 시작될 때의 특이한 흥분, 가벼운 최면에 걸린 느낌, 나도 모르게 솟아나는 강력한 집중력, 그리고 윤곽, 크기, 색깔, 꼭맞는 결정적인 형식, 평범하고 생기 없는 것들 가운데서 생생히 살아 있는 특별한 실체, 이 모든 것들이야말로 제가 너무나도 잘 아는 것들, 절대로 다른 무엇과 헷갈릴 리 없는 것들입니다. 이것이 사냥이고, 시입니다. 새로운 종류의 생명체, 여러분과는 다른 삶을 사는 것들입니다.

따라서 여러분은 시에서 우리가 다루는 모든 부분, 단어와 리듬과 이미지 들이 살아 있다는 사실을 반드시 명심해야 합니다. 다들 이 부분부터 어렵다고 느끼는데, 생각보다 아주 단순합니다.

또한 여러분의 머릿속에 떠오른 단어가 딱 맞아 보인다면, 그게 어떤 촌스러운 단어라도 써 내려가는 동안 개의치 않을 것이라 확신할 때 여러분은 스스로 경탄하게 될 것입니다. 자신이 쓴 것을 쭉 읽어보면서 여러분은 충격을 받을 거예요. 거기 하나의 영혼이, 하나의 피조물이 사로잡혀 있을 테니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