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정선화 지음 / 지식과감성#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 아이와 함께 떠나는 여행,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 한 달 살기』

 

 

 

 

 

『하나, 책과 마주하다』

이전에 아이와 함께 방학동안 떠나는 한 엄마의 여행 에세이를 접한 이후로 '나도 엄마와 함께 한 달은 아니어도 길게 여행해보고 싶다.'라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아직은 여건이 안 되서 힘들지만 어느정도 안정기에 접어들면 엄마와 함께 꼭 해외에서 최소 2-3주는 머물기로 했다.
엄마와 대화를 나누다보면 가끔씩 그런 말을 하곤 한다.
여건만 되었으면 그 때 유학 보내줬을텐데.
(지금은 아니지만) 학창시절에는 곧잘 영어를 잘해서 외고 입학을 선생님께 권유받기도 했고 이후 유학 또한 권유받은 적이 있었다.
그래서인지 엄마는 가끔씩 그런 말을 하시는 것 같다.
부모의 마음은 여건만 맞으면 내 아이를 위해 넓은 세상을 마주하게 하고 싶을 것이다.
이 책 또한 아이를 위해 말레이시아로 한 달 동안 떠난 한 엄마의 이야기다.
-
저자는 세상은 넓고 한국은 좁다는 생각에 무모하지만 아이들과 함께 말레이시아에서 한 달동안 머물기로 계획한다.
그렇게 저자가 택한 곳은 말레이시아의 수도인 쿠알라룸푸르였다. 영어 캠프를 하기에는 교육의 질이 높았으며 모든 편의시설이 집중되어 있었기 때문이다.
-
아이와 함께 여행을 떠날 예정이거나 혹은 계획하는 이들에게 '알짜배기' 책이라 말할 수 있겠다.
출발 전부터 필요한 학교, 학원이나 숙소, 항공권 정하는 것부터 말레이시아의 기본적인 정보와 쿠알라룸푸르의 맛집이나 가볼 만한 곳들 등 자세하게 서술되어 있기 때문이다.
말레이시아에서 살면서 필요한 팁과 특히 비용적인 측면까지 포함되어 있어서 굉장히 유용하다.
-
책을 읽으면서 느낀 건 단순히 아이들의 바라보는 시야만 넓어진 것은 아니었다. 엄마인 저자 또한 그 시야가 넓어졌다고 생각한다.
아이들은 새로운 세상에서 새로운 언어와 문화 등을 접하면서 성장하였다. 시야가 넓어졌다는 것은 한국에서의 교육만으로는 결코 얻을 수는 없는 것이었다.
저자가 아이들을 위해 부딪혀 보자는 마음에 용기를 내었기 때문에 아이들이 얻을 수 있었던 값진 기회가 아니였나 싶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