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도서관에서 교양을 읽는다 - 시간에서 살아남은 책들에 대한 이야기 책문화교양 4
김민주 지음 / 카모마일북스 / 2019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모든 일은 반드시 일어나야만 하는 충족 이유가 있고, 신의 예정된 조화에의해 ‘원인과 결과‘를 따라 서로 연결되어 있다고 믿었다.

볼테르는 펜을 무기로 하여 당시 유럽을 휘저었다.
그는 프랑스 혁명의 직접적인 원인 제공자였던 루소만큼 과격하지는 않았지만 당시 프랑스 전제왕정의 모순을 통렬히 비판하여 체제 동요의 원인 제공자였다.

토머스 모어의 《유토피아》로부터 영향을 받은 사람들은 그 후 속속 등장했다. ......
‘태양‘ 이라고 불리는 군주와 세 명의 고관(권력, 지식, 사랑)이 다스리는 이 나라에서는, 노예가 없이 모든 주민이 겨우 네시간만 일하며 되고 생산물은 필요에 따라 분배된다. 일부일처가 사유재산을 형성하는 원인이라고 보아 가족제도를 아예 없애고국가가 아이들의 출산을 관장하고 교육을 담당한다.

컬처 코드는 각국의 문화에 기반을 둔 접근 방법이다. 하지만 이제 글로벌화가 폭넓게 진행되면서 기업은 컬처 코드를 넘어서 글로벌 부족의 컬처 코드인 글로벌 코드에 주목해야 한다. 이런 점에서 클로테르 라파이유의 책 《글로벌 코드》는 많은 정보와 통찰을 제공해준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