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기형도 <엄마 걱정>

 

 

 

 

 

 

 

 

 

 

 

 

 

 

아롱이 국어 숙제가 좋아하는 시써오기라는 걸, 9시가 넘어서야 알게 됐다. 아이를 둘이나 키웠는데 아이가 읽을 만한 동시집이 한 권도 없다는데 생각이 도달하기까지 2초가 걸렸다. 아니, 아니야. 한 권은 있겠지. , 너는 죽었다이 동시집, 집에 있지 않나?를 또 3초간 생각했다. 있다손 치더라도 찾을 수 없음이 확실하다. 아롱아, 엄마가 제일 좋아하는 시라도 적어갈래? <엄마 생각>. 아주 짧아. 이거 봐. 이거. 5학년 어린이에게 기형도의 입 속의 검은 잎을 내민다. 이게 뭐야? 길어~~ 불평도 잠시. 다른 방법이 없다는 걸 인정하고는 삐뚤빼뚤 기형도의 <엄마 걱정>을 글쓰기 노트에 베낀다. 제목은 <엄마 생각>이 아니라 <엄마 걱정>이었다.

  

 

 

  

 

 

 

2. 김혜순 <인어는 왜 다 여자일까>

 

김혜순이라는 시인의 이름을 처음 들었는데, ‘내 발목엔 낳지 않은 아가들의/ 수백 개 손톱 같은 비늘들이 따갑게 박혀 있네/ 평생 떨어지지 않네에서 혼자 화들짝 놀란다. 인어가 여자라서 해명도 못 하고 그렇게 물거품처럼 사라진 건지, 여자는 결국 바다에 매여 있어 땅에서는 제대로 걸을 수 없는 인어일 수 밖에 없는지... 왜 그런건지.

 

  

 

 

  

 

 

 

3. 싱고 <언니들이 떠난 뒤>

 

우리집은 남동생과 나, 이렇게 둘이라 형제자매가 많은 집 이야기에는 항상 귀가 쫑긋하게 된다. 1년 만에 정모를 갖는 내일 만나는 친구, 후배들은 4자매의 막내딸이거나 독수리 오남매의 막내딸이거나 51녀의 막내딸이다. , 미국에 있는 친구도 4자매의 둘째딸이다. 한 후배랑 나만 남매다. 단촐하기 그지없다. 네명의 언니들과 쪽밤처럼 붙어서 잤다,에 자꾸 눈길이 간다.

 

 

 

 

 

    


댓글(8) 먼댓글(0) 좋아요(2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7-09-12 14:13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7-09-22 13:48   URL
비밀 댓글입니다.

cyrus 2017-09-12 15:0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물속에서만 살고, 노래로 뱃사공(남성)을 유혹하는 인어는 남성의 판타지가 투영되어 만들어진 존재입니다. 남성들은 인어를 무섭고도 신비스러운 존재로 생각했어요. 하지만 육지에서 사람들의 손에 포획되면 인어는 힘을 쓰지 못합니다. 그 사실을 알게 된 사람들은 인어를 조롱합니다. 이때 사람들의 태도는 여성을 ‘비정상’으로 보면서 매도하고 멸시하는 남성들의 태도와 비슷해요.

단발머리 2017-09-22 13:49   좋아요 0 | URL

이때 사람들의 태도는 여성을 ‘비정상’으로 보면서 매도하고 멸시하는 남성들의 태도와 비슷해요.

이 사람들도 주로 남자죠.

아른 2017-09-18 21: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희집 어린이도 1학기때 학교에서 쉬는 시간에 읽을 동시집이 필요하다기에 응? 집에 동시집이? 갸웃하다가 일단 윤동주 시집을 건네줬었어요^^

단발머리 2017-09-22 13:49   좋아요 0 | URL
아.... 우리의 윤동주님과 기형도님은 정녕 아이들에게 사랑받는 시인이시군요.
불멸의 시인님들~~~~~~ ㅎㅎㅎㅎㅎ

icaru 2017-09-21 23:1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ㅇㅎㅎㅎ 저희집 어린이도요... 맨날 책많다많다 그래싸아도, 번듯한 동시집이 없더라고요... 저는 그래서 예전 중학교 1학년 국어교과서에 실린, 엄마야 누나야 써가라고 했더니... 아이가... 다른 거 찾아달라해요... ㅋㅋ

단발머리 2017-09-22 13:53   좋아요 0 | URL
예전 중학교 1학년 국어교과서에 엄마야 누나야가 실려 있었군요.
노래로 부르면 더 좋잖아요~~~
엄마야 누나야 강변살자~~~ ㅎ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