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 일러스트와 함께 읽는 세계명작
안톤 파블로비치 체호프 지음, 하비에르 사발라 그림, 이현우 옮김 / 문학동네 / 2016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올해의 책, 올해의 작가에만 집착하느냐. 물론 아니다. 나는 최고의 문장, 최고의 문단에도 집착한다.

로쟈님과 출판사에서는 최고의 문장, 이 책의 느낌을 가장 잘 표현할 수 있는 최고의 문장으로 이 문장을 뽑은 것 같다.

정말 제대로 살아보고 싶었어요!” 

 

 

그림으로는 표지 그림을 최고로 뽑았지 싶다.

 

 

내가 뽑은 이 책 <최고의 문장>은 어떻게, 어떻게?” 이다.

    

두 사람은 오랫동안 머리를 맞대고 상의했다. 사람들을 속여가며 숨어서 만날 수밖에 없고, 서로 다른 도시에 살면서 오랫동안 만나지 못하는 이런 상황에서 벗어날 방법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 참을 수 없는 속박에서 어떻게 하면 해방될 수 있을까?

어떻게, 어떻게?” 자신의 머리를 감싸쥐며 그는 물었다. “어떻게?” (57)

 

함께 있어서 행복했던 사람이 하나도 없었던 구로프. 많은 여자들을 만나고 사귀고 헤어졌지만 단 한 번도 사랑을 느끼지 못했던 사람. 그랬던 그가 정말 사랑하는 여자를 만났다. 머리가 세기 시작하는 지금, 지금에 와서야 진짜 사랑을 하게 된 것이다.(57) 남편이 있는 안나, 아내가 있는 구로프. 머리를 맞대고 상의해도 방법이 없다. 두 사람이 함께 할 방법이 없다. 깊은 탄식. 어떻게, 어떻게 해...

 

그림 하나하나 모두 느낌 충만하지만, 내가 뽑은 <최고의 그림>은 이렇게 세 장이다.

 

  

 

 

 

<최고의 문단>은 48. 안나를 만나기 위해 구로프는 상트페테르부르크에 간다. 오페라 초연 공연을 보러 온 그녀를 발견한 구로프. 상층 입구라고 쓰인 좁고 어두운 계단에서 두 사람은 재회한다.

 

뭐하시는 거예요, 지금 뭐하시는 거냐고요!” 그녀가 겁에 질려 그를 밀어내며 말했다. “우리 둘 다 제정신이 아니에요. 오늘 당장 떠나세요. 지금 당장이요....... 제발 부탁이에요, 제발........ 누가 오고 있어요!” (48)

 

...이라고 쓰고 보니, 내가 추구하는 정신 상태는 제정신이 아닌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나는야, 제정신이 아닌 걸 좋아하는 사람. 제정신이 아닌 상태를 추구하는 그 어떤 제정신의 소유자.

    


댓글(13) 먼댓글(0) 좋아요(1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6-07-07 15:08   URL
비밀 댓글입니다.

단발머리 2016-07-07 15:11   좋아요 0 | URL
네... 그 문장은 여주의 문장인데, 참.... 인상적이지요.
다른 그림들도 모두 근사합니다. 한 장, 한 장, 모두 예술이지요^^

수연 2016-07-07 15:1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시 읽어야겠습니다~ 그림 보고 대사 응?! 읽으니 확 제정신이 아니고파서_ ^^

단발머리 2016-07-07 15:29   좋아요 0 | URL
여기요~~제정신이 아니고픈 언니 하나 추가요~~ ㅎㅎㅎ

수연 2016-07-07 15:35   좋아요 0 | URL
팔짱 끼고 데이트하고 싶소_ 날씨가 너무 찬란하오~~

단발머리 2016-07-07 15:36   좋아요 0 | URL
아흐..... 나도 가고 싶소.
이 발걸음이 이리도 무겁단 말이요 ㅠㅠ

수연 2016-07-07 15:38   좋아요 0 | URL
아니 ㅋㅋ 여기 놀러오라는 소리가 아니라 바깥에서 자유롭게 놀고싶다고~
예를 들어 햇빛 찬란한 해변 이런 데서 비키니 입고 비치볼을 서로 퉁기며 체호프 이야기를 하면서 맥주를 마시면서~~

단발머리 2016-07-07 15:42   좋아요 0 | URL
나는 야나문에 가고 싶소.
그대에겐 그 곳이 일터일 것이나
내게는 그 곳이 해변... ㅎㅎ
여하튼 체호프 콜, 비키니 콜!!!

수연 2016-07-07 15:43   좋아요 0 | URL
놀러오면 쭈쭈바 먹으면서 청운문학도서관 산책이나 갑시다 ㅋ
한가할때 오시오~

단발머리 2016-07-07 15:48   좋아요 0 | URL
아하.... 쭈쭈바~~
아하~~~ 청운~~~ 갈께요 갑니다^^

꿈꾸는섬 2016-07-07 22:4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ㅎㅎㅎ글도 재밌게 읽었는데 댓글도 재밌게 읽었어요.
개를 데리고 다니는 여인, 읽고 싶어요. 그림도 완전 최고네요!

단발머리 2016-07-08 08:12   좋아요 1 | URL
함께 하시지요, 꿈섬님.
준비물은 체호프 이야기와 비키니, 그리고 쭈쭈바 되겠습니다.

아주 짧아서요. 금방 읽을 수 있어요. 그림이 예술입니다.
제가 얌전한 것 위주로 골랐어요. ㅎㅎㅎ

꿈꾸는섬 2016-07-10 13:53   좋아요 0 | URL
좋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