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지구에 대한 강간과 여성에 대한 강간은 밀접하게 연계된 것이라는 사실을 거듭 강조해왔다. (17)

 


읽었는데 리뷰를 쓰지 못한 책 중에 기억에 남는 걸 고르자면 이렇게 3권이다

















읽었던 책이 별로라면 리뷰를 쓸 필요가 없다. 당연하지 않은가. 이건 아니다, 할 정도로 이상한 책이 아니라면 역시 리뷰를 쓸 필요가 없다. 당연하다. 나하고 다른 생각을 가진 사람들이 이 세상에 얼마나 많겠는가. 하지만, 리뷰를 써야 하고, 꼭 쓰고 싶은데도, 쓰지 못한 책이 있다. 쓰지 못할 정도의 충격을 주는 책들이 그렇다.

 


『체르노빌의 목소리』가 그런 책이다. 지금 우리가 사는 세계의 모든 고민과 갈등을 단 한번에 날려버릴 수 있는, 파괴적이고 불안정한 핵을, 우리는 머리에 이고 산다. 이 책을 읽고 나서, 철저한 무지와 대안 부재에 난 며칠 동안이나 무력감에 사로잡혔다. 지구를 떠나지 않고서는 이 문제를 피할 수 없다는 생각에 괴로웠다. 후쿠시마 원전 사고 이후 원자력 전문가가 말했다. 일본은 탈핵이 아니라, 탈출을 말할 때이다. 핵의 위험이 이렇게 상존하고 있는데도 우리의 평화는 너무 조용하다. 지옥이 바로 문 앞에 있는데도. 월성과 고리, 그리고 한빛.

 


체르노빌의 참사는 특히 이러한 전쟁기술과 전반적인 산업의 전사(warrior)체제에 대한 여성들의 분노와 저항을 자연스레 불러일으켰다. 핵기술이 폭탄으로 사용될 때는 나쁜 것이지만 북(반구)의 가정의 가전제품을 작동할 전기를 발생시키는 데 사용된다면 좋은 것이라는 허구는 순식간에 사라졌다. (70)

 

 


저자는 지구에 대한 인간의 침략과 침탈을 강간이라고 규정한다. 자연의 것을 빼앗고, 다시는 돌이킬 수 없을 정도로 파괴해 버리는 행위의 잔혹함을 강간이라는 단어로 표현한다. 서구에서 여성과 자연을 등치시키고, 동양과 자연을 등치시키는 과정을 통해 여성에 대한 지배와 식민 지배를 공고히 해왔던 것을 생각할 때, 그의 주장에 수긍하게 된다.

 

 

페미니스트라고 해서 모두 정희진처럼 살 수 있는 건 아니다. 이 말이 무슨 뜻인지 모를 수도 있으니 아주 간단하게만 덧붙이자면. 페미니스트라고 해서 모두 정희진처럼 스마트폰 없이, 자동차 없이, 한겨울에도 스킨로션 하나 없이, 새 옷을 사지 않고, 오직 일용할 양식만을 구입하고 소비하는 삶을 살 수는 없다는 뜻이다. 물론 그렇게 하면 좋을 것이다. 하지만, 모든 페미니스트가 그런 정도의 실천을 할 수 있는 건 아니다. 적어도 나는 그렇다. 페미니스트라고 모두 채식주의자인것도 아니고, 페미니스트라고 모두 윤리적 소비를 실천하는 것도 아니다. 맞다. 나는, ‘페미니스트라면 어떠해야 한다는 주장의 비겁함에 대해 말하고 있다.

 

『에코 페미니즘』은 읽기에 많이 부담스러운 책이지만, 지구 파괴와 인류 공영, 에코 페미니즘의 실현과 가능성에 대해 완벽하게 이해할 수 없다 할지라도, 적어도 내 삶의 작은 영역에서만이라도 가능한 실천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고민해 보겠다는 결심 정도는 가지고 간다. 이를테면, 일회용품 덜 사용하기나 건조기 덜 사용하기 같은 것.

 


나는 아직도, 두 자리수에 머물러 있다고 한다.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20-06-08 18: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 문장은 저도 읽으면서 강한 인상을 받은 문장이에요. 저는 아마도 18페이지 라고 합니다.

단발머리 2020-06-08 18:12   좋아요 0 | URL
네, 오래 기억날 문장이지요. 저는 8로 시작한다고 합니다. 에헴~~~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서문 두 개 끝나면 서론 있다고 합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수연 2020-06-08 19:0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기억나지 않는 걸 보니 아직도 18쪽 못 읽은........ 페미니스트라고 해서 모두 정희진처럼 살 수 있는 건 아니다. 이 말 진짜 좋아요. 근데 아무래도 정희진 선생님처럼 살아가는 건 이번 생에는 글렀다 싶은 느낌이에요. 나는 때때로 페미니스트입니다 어디 가서 그런 말 할 때도 막 부끄럽더라구요. 왜 그럴까 곰곰 생각해볼 것도 없이 페미니즘 실행력이 빵점이라서 그런 거 아닐까 싶어요. 음 정희진 선생님 이야기 들어서 생각난 건데 정리의 달인이 한 말이 떠올랐어요. 불행한 사람일수록 집 안에 물건이 그득하다. 물건을 사고 사고 쟁여둔다. 이 말이 무척 인상 깊었어요. 그리고 문득 단발머리님 떠올랐어. 단발머리님은 책을 잘 안 사신다고 했잖아요. 저는 읽지도 않을 책을 가끔 왕창 사거든요. 그래서 이제는 정말 도서관에서 많이 빌려 읽고 구입하고싶은 책은 한 달에 두 권으로 줄여볼까 하고 있어요. 아 막 말하다보니 맥락 없이 댓글 달았다 ㅋㅋㅋㅋㅋ 결론은 굿저녁!! 근데 에코 페미니스트가 라면 막 끓여서 딸아이랑 먹어도 괜찮은 거야? ㅋㅋㅋㅋ 갑자기 궁금해졌어

단발머리 2020-06-08 19:32   좋아요 1 | URL
저도 정희진샘처럼 실천할 수는 없을 것 같아요. 그건 노력의 범위를 넘어선것이 아닌가 싶어요 ㅠㅠ 그래도 하나라도, 딱 한 가지라도 실천해보자 하는데, 장바구니 자꾸 까먹는 저는 여기에서부터 좌절을 경험하곤 합니다. 불행한 사람일수록 집 안에 물건이 그득하다는, 맞는 말인 것 같기는 한데, 부자들은 수납 공간이 충분해서 물건들이 잘 보이지 않을 수도 있지 않을까요? 좁으면 아무리 정리해도 물건이 그득합니다, 라고 변명의 말을 해봅니다. 전 책을 많이 안 사는데 대신(?) 옷을 많이 샀습니다(과거형). 그래도 막상 외출하려면 입을 옷은 없잖아요.(현실) 올해는 결심한대로 잘 지나간다 했는데, 그제 저녁에 못 참고 또 요가복을 사고 말았습니다. 배송비 아낀다고 하나 더 사는 이 못된 버릇을 코로나 시대 맞이해서 고쳤나 했더니 역시나... 에코 페미니스트도 라면 끓여서 딸아이랑 먹어도 됩니다. 저처럼 자주 먹는 것만 아니라면 괜찮다고 합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공쟝쟝 2020-06-09 2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정희진처럼 살지는 못하지만 정희진처럼 쓰고 싶다!!! 구래서 정희진처럼쓰기를 사서 읽었지만, 구렇게 살아야 그런 글쓰기가 나오나봄용? (에코페미니즘에 만개한 정희진 샘 관련 댓글)

단발머리 2020-06-11 13:07   좋아요 0 | URL
페미니스트가 살기 참 힘들죠. 채식주의자도 그렇구여. 옳은 생각에 찬성한다는 이유로 생활의 갖은 제약을... 감당해야지요. 정희진쌤은 알아갈수록 존경하게 되는... 신비하고 놀라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