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는 원래 그런 사람은 아닌데, 어쩌다 보니 책을 읽게 됐다. 복잡한 사거리 , 약국과 김치만두 사이에 서서. 




발을 삐어 병원에 가야겠다는 큰아이와의 약속 장소에 나와보니 아직 20분이 남았다. 국지적으로 물폭탄이 쏟아진다더니 하루 종일 비는 내려 장우산은 거추장스럽고, 노트북을 넣은 코끼리 에코백은 자꾸만 아래로 처진다. 이제 18 남았다. 18분이 남았는데 배터리가 4%. 오는 전화를 받고, 정도 전화할 있으려면 4% 고수해야 한다. 아직 17분이 남았다. 



나는 원래 그런 사람은 아닌데, 어쩔 없이 붐비는 사거리 쪽에 서서 책을 펼친다. 얼마나 읽었을까. 글자를 따라 어디만큼 갔을까. 이런 말이 들리는 듯하다. “ 사람이, 내가 아는 사람인가?” 누군가 왼팔을 잡고, 이렇게 말하는 소리가 들리는데, 사람이 누군지 모르겠다. 책을 읽고 있어서, 시선이 아직도 책에 있어서. 


눈을 들어 보니, 내가 좋아하는 집사님이 있다. 집사님~~ 어머, 집사님~~ 누가 여기에서 이렇게 책을 읽나 했더니, 집사님이네. , 그게, 제가 지금 ** 기다리는데, 원래는 기다릴 핸드폰 보고 있는데, 배터리가 되어서요. 그래서 어쩌구, 저쩌구. 지금 (집에) 가시는 길이에요? 어쩌구, 저쩌구. 


같이 횡단보도를 건너 집사님이 버스 타는 것을 지켜보고 원래 있던 자리로 가기 위해 돌아선다. 나는 원래 그런 사람이 아닌데, 거리에 서서 읽는 사람이 아닌데, 책을 , 열심히, 그렇게 읽는 사람이 아닌데. 헤어질 , 집사님이 잡은 손을 놓으며 했던 말이 자꾸 걸린다. 

책을 읽는구나, 책을. 책을, 읽는구나. 




생각해보면 , 다른 사람의 시선을 많이 신경 쓰면서 살았던 같다. 나이가 들어가면서, 페미니즘을 알게 되면서, 다른 사람의 시선, 다른 사람의 평가에서 자유로워졌다는 느끼기는 하지만, 아직도 멀었다는 생각을 자주 한다. 가까운 곳에 나갈 때도 눈썹 없이 나가는게 꺼려지고, 아직도 예쁜 옷을 사는 , 입는 좋아라 한다. 다른 사람의 시선, 다른 사람의 평가에서 벗어나 그냥 나이고 싶은데, 편으로는 그러고 싶지 않은 내가 있다. 


아무리 그래도, 이건 아니다. 아닌 아닌 거다. 나는 책을 열심히, 길에 서서 책을 읽고 그런 사람이 아니다. 나는 그냥 핸드폰 배터리가 4%라서 그래서 책을 꺼낸 거고, 책을 읽은 거고, 읽다 보니 나도 모르게 빠져든 거고, 빠져든 뒤에는 옆에 누가 다가와 팔을 잡는데도 책만 보고 있던 거다. , 나는 그런 사람이 아닌데. 아무래도 나는, 번잡한 사거리 모퉁이에서 책을 읽는 사람이 되어버린 같다. , 이건 아닌데 




내가 정신없이 빠져들었던 구절은 여기, 39. 메리 울스턴크래프트의 친구 파니가 출산 아이와 함께 1785년에 사망했다는 이야기. 의지하는 친구의 죽음에 메리는 크게 실망한다. 함께 열정적으로 운영했던 여학교도 파산하고 만다. 독립적인 삶, 유용한 삶을 꿈꿨던 그녀들의 희망찬 미래가 일순에 무너지고 말았다. 아이를 낳다가 혹은 아이를 낳은 후에. 여자들의 암울한 삶은 아주 오래 전, 옛날의 이야기가 아니다. 



조금 읽어보자. 조금 더 나가보자.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han22598 2019-07-12 23: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는 책을 많이 읽지 않지만, 장소와 시간을 가리지 않고 짜투리 시간에 책을 읽는 습관을 가지고 있어서 단발머리님처럼 다독가이신분에게 거리에서 책을 펼치는 것이 어려운 일이라는 것이 의외라는 생각이 드네요.

단발머리님도 쓰셨듯이 책을 읽은 행위는 누구에게 보여지기 위해서 하는 것이 아니라 핸드폰을 가지고 노는 것처럼 책을 통해 재미를 찾기 위한 행동이셨던 것 같아요 ^^

저는 오히려 아주 시끄럽고 번잡한 곳에서 독서하는 것을 좋아합니다. 혼자만의 상황속으로 빠져드는 그 쾌감이 있어서 ㅎㅎ

단발머리 2019-07-13 11:06   좋아요 0 | URL
사실 저는 어디갈 때도 책을 두 권씩 가지고 다니고... 근데 알라딘 이웃분들 전부 그러실 것 같아요.
요는 제가 책을 읽고 싶어서라기 보다는... 요즘 전, 핸드폰과 아주 가깝거든요.
핸드폰을 쓸 수 없어서 책을 읽었는데, 책을 읽는구나~~ 그런 감탄을 받기에 좀 많이 부끄러웠다는 뜻입니다. ㅎㅎㅎㅎㅎㅎ

2019-07-13 10:1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3 10:14   URL
비밀 댓글입니다.

서니데이 2019-07-17 00:26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4%남은 휴대폰은 진짜 아슬아슬한 느낌인데요. 다시 읽어도 그래요.
갑자기 전화가 올 곳이 없어도 전원이 곧 꺼질 것만 같은 불안감이 느껴져서요.

오늘도 비가 많이 오긴 했는데, 날이 다시 더워지네요. 내일 아니 오늘은 조금 더 더울 것 같아요.
더운 날씨 건강 조심하시고, 편안하고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단발머리 2019-07-17 06:56   좋아요 1 | URL
예전에는 핸드폰 없이 잘 살았던 것 같은데 요즘은 핸드폰이 생활의 중심이 되버린 것 같아요.
그 때는 전화를 받아야 해서 핸드폰을 못 하게 되니 또 그렇게나 핸드폰이 아쉽더라구요.

오늘 아침은 흐릿한데 습도도 높고 그러내요. 비가 올 것 같기도 하고요.
서니데이님도 건강 조심하시고 오늘 하루 좋은 날 되시기 바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