촛불혁명 1주년을 맞아 단단하고 지속가능한 민주주의를 꿈꾸며 대통령과 시민이 함께 읽고 토론할 만한 우리 시대의 책을열린 지성인’ 26명이 추천했다.<책소개> 제목이 제목이니만큼 제언자가 대통령에게 추천하고 싶은 권을 선정해 선정 이유와 책을 매개로 국정 조언 대통령에게 전하는 방식이다. 최근까지 몇년 이어지는인문학 열풍 강연과 글을 모은 이런 류의 책들이 많이 출간된다. 최근에는 일부러 찾아 읽지 않았는데, 팬심은 이렇게도 발동한다. 



정희진이 추천한 책은 정찬의 소설집완전한 영혼』 수록된 단편 <얼음의 >이다. 일제강점기 일본이 배출한 최고의 고문 기술자 하야시와 그의 유일한 후계자 재일 한국인의 이야기다.(123) 고문의 사상을 설파함으로써 인간이 권력과 맺는 관계를 치열하게 보여주었다는 것이 그녀의 평이다.





<얼음의 > 소유 대상(object)으로서 권력 개념을 폐기하기 위한 사유의 시작을 보여준다. 정찬의 방법론은피해자 아니라가해자 입장에 초점을 맞춘다. 권력의 메커니즘과합리성 피해자보다 가해자를 분석할 있다. 그들은 권력을 소유하기 위해 권력의 속성과 지배의 법칙을 연구한다(대학이 그런 곳이다). 피지배자는 저항을 시작할 때가 되어서야 상대를 파악하기 시작한다. ‘의식화전에는 자기처럼착한 안다’. 구조가 약자가 당하는 이유이다. (122) 




정희진은 권력의 탈환이 아니라 권력의 개념을 바꾸는 것으로 진정한 혁명을 이룰 있다고 주장한다. 소유에서 책임감으로 권력의 의미를 바꾸려고 , 그녀가 추천한 <얼음의 > 시작점이 있다고 말한다. 그녀가 말한고달픈 노동으로서의 권력, 소명으로서의 권력이 실현 가능할까. 그것이 옳다고 믿지만 일이 정말 가능할까. 나는 모르겠다. 나는 인간의 역사가 나은 방향으로 가고 있다고, 우리의 삶은 점점 나아지고 있다고 믿고 있지만/싶지만, 일이 구체적으로 실현되기까지 복잡한 경우의 수에 대해서는 아직도 회의적이다. 권력의 변신 혹은 권력의 교체는 번도 자연스럽게(?) 이루어진 적이 없었다. 나는 아직도 촛불혁명은기적에 가까운 아니라기적 자체였다고 생각한다. 





현재 <얼음의 > 실린완전한 영혼』 절판된 상태다. 절판된 책이어서 없는 것이 아니라, 미미하나마 권력 보태져서 이번 기회에 소설집이 재출간되기를 소망한다. (118) 




그녀의 소망대로 정찬 소설집완전한 영혼』 2018 5 재출간되었다. 






사람과 사람 사이에는 공기가 있다. 그 공기가 바로 권력이다 … 권력은 모든 인간의 관심사이자 매일의 실천이다. 삶을 권력 외부에서 설명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현실 정치’는 권력의 표면 혹은 결과일 뿐이다. 반면 가족이나 이성애 제도는 정치의 최종 심급, 정치의 심연이다. 미시적이고 거시적이며, 구조적이면서 개인적이다. 가장 오래된 정치이며 가장 깊은 상처를 남긴다. 가장 친밀하고 그래서 가장 폭력적인 관계다. 이것이 바로 페미니즘 사상에서 말하는 “개인적인 것이 정치적인 것이다(The personal is the political)”라는 의미다. (116쪽)


댓글(6) 먼댓글(0) 좋아요(2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2-08 11:2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멋있어.. 멋있는 팬이에요!
♡.♡

단발머리 2019-02-08 11:50   좋아요 0 | URL
진짜요?! 헤헤헤 좋아라~~
🤣🤣🤣

책읽는나무 2019-02-08 15:3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yo님도 이 책을 좋아하신다는군요?^^

저는 가끔 저 문구가 약간 우습기도 하고....가끔 아는 사람 닉넴이 나오면 반갑기도 하고 그렇더라구요?
아직 제 북플엔 단발머리님은 나오시지 않았어요.-.-
우린 아직 책이 교차되는 것이 없나봐요?ㅜㅜ
syo님은 제 북플에도 한 번 뜨긴 했어요.ㅋㅋ

아...전 이 책을 이야기하려고 온거죠?
전 이 책을 아직 읽진 못했지만 작년엔가?
인스타에서 대통령님께 책을 권하는 코너를 잠깐 읽었던 것 같아요.
고민정 부대변인이 진행해 나갔던 프로젝트였던 것 같기도 하고???...사라져 버린 것 같아 아쉬웠었는데 책이 나와서 좋네요^^
이렇게나 읽을 책들이 늘어나네요............

단발머리 2019-02-09 10:24   좋아요 1 | URL
아하하~~~ 그래요?
왜 책나무님과 제가 교차되는 책이 없는지... 그게 막 궁금하네요. 책나무님과 저는 이렇게 정서 공유가 잘 되는데 말이지요^^

전, 이 책은 다 읽지 않았구요. ㅎㅎㅎㅎㅎ 저번주부터 정희진쌤 팬심 여행 중이라 선생님 강연, 글 찾아 읽고 있어요.
전에 소설가 김연수가 자기는 <1Q84>는 읽지 않고도 좋은 책이라는 걸 알았다고, 팬에게는 두꺼운 책이 좋은 책이라고... 그런 이야기를 했던게 기억나네요. 저도 그 마음 이해합니다.
새로운 책을 만나는 건 숙제이기는 하지만, 즐거운 일이기도 해요. 그죠? 즐거운 숙제~~~

근데.... 저 어제 빵집 갔는데요. 프랜차이즈 빵집 가서 소시지 빵이랑 크루아상 사왔어요.
이제는 집 근처에 동네 빵집이 없어요 ㅠㅠ

syo 2019-02-09 13:24   좋아요 1 | URL
syo란 놈이 도대체 얼마나 이책 저책에다 흘리고 다녔길래 북플이가 그랬을까요......

단발머리 2019-02-09 13:47   좋아요 1 | URL
북플이는 아무 죄가 없습니다.
오직 여기 저기 책이야기를 전해주는 syo님이라는 사람이 있어 알라딘 마을에 밤낮으로 속출한다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