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나 지금이나 부지런해야 연애할 있다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다교복 입고 다닐 때부터 그랬다부지런해야 연애할 있다. 1학년 1학기부터 4학년 2학기까지 남자친구가 있는 친구는 남자친구가 바뀌는 한이 있더라도 아무튼 계속 ‘연애중이다부지런해야 연애할 있다연애한다고 모두 사랑에 빠지는 것은 아니지만연애조차 하지 않는다면 사랑에 빠질 확률은 그만큼 낮아진다.

 

가부장제 사회 이성애자 기혼여성으로서 이제 연애는 내게서 떨어진 일이다세상 모두 그렇고 그런 거지 세상 모든 슬픔과 괴로움을 아는 사람처럼그러니까 인생의 재미를 모두 포기한 사람처럼 말하고 싶지는 않지만그렇다고 지금의 내가 새로운 사람새로운 사랑을 찾아보겠다결연히 나선다면 또한 고개를 갸우뚱할 만한 일이다설명이아주 길고 세세하며 설득력 있는 설명이 필요할 테다.

 

『하버드 사랑학 수업』은 세번째로 읽는 마리 루티의 책이다저자는 남녀가 서로 다른 별에 산다는 말이 지긋지긋한 사람들을 위해 책을 썼다고 했다남녀가 서로 다른 별에 산다는  『화성에서 남자 금성에서 여자』를 나도 당연히 읽어더랬는데남자는 문제가 생길 동굴에 들어간다,라는 앞부분만 기억나는 걸로 봐서는 끝까지 읽지 않은 하다 책을 펼쳤던 백만년전나는 연애를 ‘동경했으나 막상 연애를 ‘실행 의지는 없었기에 책을 끝까지 읽을만한 동력이 부족했다부지런하지 않았다.

 

책은 사랑에 빠지기 원하는하지만 자주 연애에 실패하는 사람들 중에서도 여성들에게 아주 유익한 책이다연애의 실패가 자기 때문이라고 생각하는 사람그래서 다음 연애에서는 내가 잘해야겠다 양보하겠다 희생하겠다이렇게 각오하는 여성이라면 더더욱 책을 읽어봐야 같다나는 부분이 좋았다.


 


사춘기가 때쯤 우리는 ‘그것 결여되어 있다는 깨닫게 됩니다인생은 불공평하며 자신이 결코 불굴의 존재가 아니라는 것도 알게 됩니다뭔가 완전하지 않은 듯한 느낌은 우리를 평생 따라다니고 없는 불만감이 일상의 저변을 흐르게 됩니다. …  사르트르는 공허감을 ‘nothingness’라고 불렀고 라캉은 ‘결핍lack’이라고 했습니다나는 이것을 ‘가슴 깊은 곳에서 북받치는 조용한 흐느낌이라고 부릅니다이것을 부르는 이름은 저마다 다를지 모르지만 내가 무엇을 말하고 있는지 여러분은 정확히 알고 있을 것입니다. (281/530) 





우리 존재 안의 커다란 구멍과 구멍에서 느껴지는 내면의 공백이 채워지는 특별한 경험이 바로 사랑이라고 저자는 말한다사랑에 빠졌을 사랑하는 사람과 함께 있을 우리는 순간적으로 자신의 불완전함을 잊게 된다하늘은 파스텔톤으로 변하고 발걸음은 가벼워진다존재를 흔들어대던 불안이 갑자기 사라진다 세상 어떤 일이든 가능하다 믿게 되고가끔은 가능해진다하지만 그녀가 말한다사랑에 빠진 남자를 ‘그것으로 만들 때의 위기를소원 성취형 연애의 위험을 말이다. ‘그것 아무리 매혹적이라 해도 연애의 일면일 밖에 없음을, ‘그것 자신과 남자 사이의 공간을 차지해 버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함을 말이다.

 


『남근선망과 안의 나쁜감정들』에서도 저자는 이렇게 조언한다.

 


사랑이 부여하는 힘을 부정할 사람은 아무도 없다온전히 살아있다는 느낌 삶을 완전히 살아가고 있다는 충족감 때문에 연애를 하는 사람도 많다지루하고 짜증 나던 인생이 갑자기 아름답게 보이는 순간을 쉽게 포기하기란 어렵다하지만 우리 모두가 알고 있듯 들뜬 상태는 빠르게 희미해진다글쓰기나 그림 그리기 같은 창의적인 활동에서 얻는 만족에 비해서 말이다. (123)





대중매체와 매스미디어드라마영화소설 등을 통해 이성애적 사랑에 대한 신화는 끝없이 재생산되고 미화된다인생의 모든 슬픔과 고통을 단번에 해결해줄 구원자로서의 사랑을 갈구하던 어떤 사람은  사랑이 자신을 구원해주었음에도 불구하고 내면의 공백이 채워지지 않았음을 확인한다사회적 요구와 기대 때문에 많은 남자들은 공백을 직업적 성공과 명예를 통해 채우려 한다. 역시 사회적 요구와 기대 때문에 많은 여자들은 그런 허무함을 스위트홈과 자식을 통해 채우려 한다좋은 집과 신형차멋진 애인과 안정적인 노후가 허전함을 채워줄 없듯이단란하고 행복한 가정든든한 남편과 착하고 예의바른 자식들도 허전함을 채워줄 없다나는 그렇게 생각한다.

 


가슴 깊은 곳에서 북받치는 조용한 흐느낌공허함과 허전함내면의 공백과 존재의 구멍은 ‘사랑’, 가장 위대한 구원자의 도움으로도 채워지지 않는다채워질 없다그것은.



댓글(4) 먼댓글(0) 좋아요(2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다락방 2019-01-15 13:5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저도 화성남자 금성여자 책 열장인가 읽다가 말았던 것 같아요. 동굴 부분은 가지도 못한 것 같고요. ㅋㅋㅋ 그렇지만 저는 살면서 제가 동굴안으로 들어가는 사람이라는 생각을 했거든요. 남자들이 동굴 안으로 들어간다는 건 그냥 아무것도 하기 싫어서 하는 핑계같아요. 아무튼, 마리 루티의 번역된 책들은 다 읽으셨군요! 전 아직 남근선망은 시작 전인데... 하아-

단발머리 2019-01-15 14:48   좋아요 1 | URL
저는 일단 동굴까지만 읽어서 동굴이야기가 맞다고 생각했어요, 아주 오랫동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문제가 생겼을 때, 갈등이 발생할 때, 남자는 동굴로 들어가고, 여자는 대화를 통해 해결하려고 한다. 여자에게는 남자에게 동굴에 들어가 쉴 시간을, 남자에게는 동굴 밖으로 나와 여자와 대화하라고, 그 책에서는 조언하죠. 당시의 사회상과 연결지어 생각했을 때, 직장에서 압력을 많이 받는 남자들은 집에서 조용히 쉬고 싶고 하루종일 아이들과만 있다가 ‘대화를 나눌 만한‘ 상대를 만난 여자들은 이야기하고 싶어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남녀의 차이가 아니라고, 마리 루티가 말했던 것 같아요.
남자들의 핑계라는 다락방님 지적이 정확한 지점이죠.

<남근선망과 내안의 나쁜감정들>이 특히 좋았던 건 마리 루티의 개인적인 이야기가 많아서였어요. 페미니즘 글쓰기의 표본, 이론적 요소와 자전적 요소를 결합한 글쓰기가 아주 매력적이죠. 다락방님 완전 좋아하실 것 같은 예감^^

설해목 2019-01-15 16:07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발머리님 덕분에 좋은 책 알게 되었어요.
제목은 좀 딱딱하긴 하지만 <하버드 사랑학 수업> 한번쯤 꼭 읽어보고 싶네요. ^^

단발머리 2019-01-15 17:39   좋아요 1 | URL
제목은 좀 딱딱하지만 강의를 엮은 책이라 술술 넘어갑니다.
책소개에도 이론만이 아니라 저자와 친구들 이야기, 영화이야기의 예시 덕분에 쉽게 이해된다고 적혀있던데,
딱 그렇습니다. 저에게는 즐거운 읽기 시간이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