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태평양을 막는 제방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87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윤진 옮김 / 민음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무조건 비싼 것이 좋다는 쉬잔. 그렇게 마음을 주는데 꿈쩍도 안 하고, 받을 건 다 받으면서 조 씨의 마음은 안 받아주는 건 '나 갖긴 싫고, 남 주긴 아까운' 그런 심정인 걸까? 드디어 가지고 싶었던 다이아몬드 반지가 손에 들어왔는데.. 그걸로 뭘 할지 안 봐도 뻔하구만~~!! 사람이 좋은 건지.. 조 씨가 쉬잔 가족에게 당하고 있는 걸 보니 딱하기도 하고 눈이 멀면 저렇게 한심한 모습을 보이는 게 사람이구나 하는 생각도 든다. 이들이 얻은 걸 가지고 어떻게 살아갈지 궁금하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영부인 선물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평양을 막는 제방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87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윤진 옮김 / 민음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쉬잔에게 푹 빠져 있는 조. 어머니와 조제프가 살갑게 대해주지도 않는데.. 그의 청혼을 기다리고 있고, 선물은 또 아무렇지 않게 받으면서 크게 고마워하지도 않는 것 같고. 결혼해야 쉬잔과 동침할 수 있다 하면서 딱히 사위대접도 안하는 그들의 속내가 다 들여다 보여 조 씨가 안타깝게 느껴진다.  힘들게 축음기도 들고 왔는데 말이야~~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영부인 선물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평양을 막는 제방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87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윤진 옮김 / 민음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람에 간 어머니, 조제프, 쉬잔은 회관 앞에 세워진 리무진을 보고 놀라고, 그 리무진은 북쪽에서 왔다는 농장주의 것이었고 그의 손에 끼워진 다이아몬드 반지는 시선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쉬잔에게 관심을 보이던 농장주는 자신을 '조'라고 소개했고 어머니께 소개해 달라고 하는데... 이 농장주와 뭔가 잘 돼가려는 걸까? 가난하게 살아가던 쉬잔에게 금전의 해가 떠오르는 걸까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평양을 막는 제방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87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윤진 옮김 / 민음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평야에서 보내는 세 번째 해에 비로소

같은 일을 되풀이해 봐야 소용없다는 판단을 내린 어머니는

태평양의 물이 평야를 마음껏 적시도록 내버려 두었다.

남편이 사망한 전직 교사, 조제프와 쉬잔 두 아이의 어머니는 식민지 토지국에 토지 불하 신청을 했지만 경작 불가능한 땅을 받은 터라 바닷물이 평야로 밀려와 수확물은 없었다. 제방을 쌓아 바닷물을 막아보려 했지만 실패로 돌아갔다. 조제프가 산 말조차 건강하지 못해 비실거리더니 죽고 말았다. 거기다 어머니는 발작까지.. 신경도 날카롭고 쉬잔에게 손찌검도 하는 것 같던데.. 쉬잔이 어떻게 자랄지 궁금하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선물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멀리서 보면 멋져 보이는 것들이 많지.

나도 그럴 때가 있어요.

예를 들어, 형의 삶이 그래요.

누군가 나에게 이런 말을 해 준다면 기분이 좋을 것 같다. 내가 살면서 만족하는 것이 최우선이겠지만 누군가 나를 바라보며 느낀 것이 '멋지다'라는 느낌이라면 그 인생은 반 이상은 성공한 것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 본다. 빌리와 존 그래디의 관계가 가볍지 않음을 알 수 있어 더 멋지게 느껴진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