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
청나라 귀신요괴전 1 -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청나라 귀신요괴전 1
원매 지음, 조성환 옮김 / 글항아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나라 귀신요괴전 1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인삼을 캐서 생활하던 허선근은 어느 날, 밤길을 기다 너무 지쳐 모래밭에 누워 잠이 들었고, 깼을 때 자신을 안고 있는 모인에 의해 모인이 살고 있는 동굴로 가게 되었다. 날 것을 먹지 못하는 허선근을 위해 동물 힘줄, 꼬리 등을 익혀 먹이고 다음 날, 화살을 챙기고 그를 가장 높은 나뭇가지에 묶는 모인! 알고 보니 그는 호랑이 미끼였던 것. 한 달이 지나자 살이 찌기 시작한 모인은 돌아가고 싶어 하는 허선근을 놓아주고 보답으로 산삼의 산지를 다 알려 줬다고...




성격이 잔인하고 악독했던 평양 현령 주삭. 승진하여 산동별가로 부임한 그는 가족과 함께 여관에 투숙했고 2층의 잠겨 있는 객실에 대해 이유를 물으니 귀신 때문이라고. 무슨 객기였을까! 가족은 다른 객실에, 자신은 귀신이 나온다는 객실에서 검을 차고앉아 있었으니. 하얀 수염에 붉은 모자를 이가 나타났고 토지신이라 소개한 그는 이곳의 요괴가 소멸될 때라 맞이하러 왔다 하며 잠시 뒤 귀신이 오면 보검을 휘두르라 하고 사라진다. 정말 그 앞에 얼굴이 파랗고 빨간 귀신, 긴 이와 검은 입을 가진 귀신이 나타났고 그가 모두 베어 죽인 뒤 여관 주인을 불러 자랑스레 알려 주었다. 불을 밝히고 살펴보니 주삭의 가족!?




귀신, 요괴를 괜히 요물이라 하는 게 아니었다. 허선근이 만났던 모인은 다행히 선을 베풀었지만 주삭이 만났던 귀신은 그의 악행을 알고 있었던 걸까? 인과응보라 해야 할지... 결론, 착하게 살자!ㅋㅋ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녀는 돌아오지 않는다
후루타 덴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소라파파' 다나시마의 딸 미소라가 자신의 블로그를 보게 되었다.  블로그 속 아로하의 댓글에 마음 상한 딸의 모습을 보니 피가 끓어오른 다나시마는 아로하를 찾아냈고, 이젠 사용하지 않는 아로하의 일기장 내용을 커뮤니티에 공개하며 비난을 퍼부었다.  감추고 싶었던.. 아니 잊고 싶었던 자신의 과거나 드러난 카에데, 당했으니 복수하려는 다나시마.

아로하가 처음부터 눈에 거슬리는 댓글을 달지 않았다면 좋았겠단 생각뿐이다. 세상엔 오지라퍼가 너무도 많아~!!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청나라 귀신요괴전 1 -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청나라 귀신요괴전 1
원매 지음, 조성환 옮김 / 글항아리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청나라 귀신요괴전 1
중국 괴력난신의 보고, 『자불어』 완역



어렸을 때 '전설의 고향', '강시' 같은 으스스하고 무시무시한 이야기를 듣고, 보고 자랐지요. 우리 외할머니께서 정정하실 때 옛날 이야기를 참 맛깔나게 잘 들려주셨어요. 어린 시절부터 성인이 되었을 때까지 할머니와 함께 살았는데, 이모가 강원도에 살았을 적에 할머니와 함께 이모집에 놀러갔다가 산중턱 집 마루에서 호랑이 이야기며, 귀신이 출몰하는 이야기를 너무나 실감나게 들려주셨던 할머니가 생각납니다.

일본은 요괴가 참 많지요. 꽤 오래 전에 봤던 애니메이션 '갓파쿠와 함께 여름방학을'에서 등장하는 쿠는 갓파라는 요괴였어요. 바가지 머리를 한 어린아이 모습의 요괴라고 하는데 장난치길 좋아해서 아이들을 강 속으로 끌어들인다고 하네요. (우리 나라의 물귀신 같은 걸까요?)






너무나도 생소한 이름 '원매'는 청 대의 대표적 문인이라고 합니다. '자불어'는 문언단편소설집으로 18세기 18세기 중국의 민간풍속과 지식인의 고뇌, 그리고 사회 현상 등을 엿볼 수 있다고 합니다. 일반적인 요괴 사전 같은 느낌의 책이 아니라는 것이죠. 주루룩~~ 책을 넘겨보다 텍스트만 가득한 벽돌책임을 실감하고 이게 뭐지? 했답니다~ㅋㅋㅋ

원매는 공자가 말하지 않은 ‘기이한 이야기, 허황된 이야기, 패륜에 관한 이야기, 귀신에 관한 이야기’ 등의 형식을 빌려 당시 사회의 모순을 비판하고 청 대 지식인의 고뇌를 보여주고자 했다고 해요. 풍자같은 것이겠죠?

"문학과 역사 외에는 스스로 즐길 것이 없어 이에 마음을 즐겁게 하고 귀를 놀라게 하는 일, 아무렇게나 말하고 아무렇게나 들은 것을 널리 수집하고 아울러 기록하여 세상에 남겨두는 것이지, 여기에 미혹되지 않는다."라며 장난삼아 엮은 것이며 자신이 즐기거나 남에게 즐거움을 주는 등 소일거리로 지은 것이거나 혹은 성정을 도야하고 정신을 분발하기 위해 창작한 것이라고 옮긴이의 말에서 전하고 있어요. 그러니 가볍게 즐기면 될 것 같습니다.







자불어는 총 572편 수록되어 있고 자불어에 등장하는 이야기의 소재는 대부분 원매 자신이 직접 보고 들은 이야기, 친척이나 친구에게 들은 이야기, 중국 각지를 유람하며 채집한 이야기, 다른 사람의 문헌 자료에서 취한 이야기 등 다양한 곳에서 이야기를 엮은 것 같습니다. 특히나 다른 나라 이야기도 수집했다고 했는데 조선의 '동의보감' 속 여우 퇴치 방법을 소개하면서 허준의 동의보감을 구하고 조선 사람을 물색하여 통역하게 했다는 고사가 나온다고 합니다.





자~ 이제 572편의 귀신요괴 이야기 속으로 들어가 볼까요? 그리 길지 않은 이야기들의 연속이라 지루할 틈이 없을 것 같아요. 그럼 청나라 귀신요괴들 만나러 출발~~~

다음엔 재밌게 읽었던 이야기 소개로 다시 돌아오겠습니다. 바이바이~~~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녀는 돌아오지 않는다
후루타 덴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공무원인 다나시마는 사고를 당해 의식불명으로 장기 입원 중인 아내를 대신해 딸 미소미를 돌보고 있다. 아내의 사고 이후 본가에 아이를 맡기고 주말에만 찾아가지만 딸을 위해 나름대로 노력한다 생각하는 그다. 직접 코스튬 의상도 만들어 입히는 아빠지만 과연 딸은 달갑게 생각하는지 모르겠다.

어느 순간부터 이로하라는 닉네임을 사용하는 이의 거슬리는 댓글이 달리고, 본인의 다른 계정, 다른 닉네임까지 파헤치는데.. 이로하는 무슨 이유로 블로그에 댓글을 달아대는 걸까? 그것도 은근 거슬리게.... 이제 그녀의 이야기를 들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녀는 돌아오지 않는다
후루타 덴 지음, 이연승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1년 1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역시 애가 없는 사람은 모른다니까요."

여아용 잡지 <히로인> 편집자 카에데는 잡지에 딸린 부록 편집을 맡았고 부록에 실린 문구에 반감을 일으킨 전업주부들로 인해 잠시 맡은 일을 내려놔야 했다. 그리고 새로운 기획안을 들고 찾아온 이로 인해 딸 옷 만드는 아빠의 블로그를 들여다보게 된다.

아이 엄마에 대한 언급은 전혀 없는 소라파파의 블로그는 보면 볼수록 부성애를 느낄 수 없었던 카에데는 아이를 정말 사랑하느냐는 질문을 던지는데...

역시 애가 없어서 뭘 모르는 걸까, 제대로 무언가를 느꼈던 걸까? 이제 소라파파의 이야기를 들어봐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처음 처음 | 이전 이전 | 1 | 2 | 3 | 4 | 5 |다음 다음 | 마지막 마지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