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혹의 죽음과 용도 S & M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6
모리 히로시 지음, 박춘상 옮김 / 한즈미디어(한스미디어) / 2016년 4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환혹의 죽음과 용도』

이공계 미스터리 '사이카와 & 모에 시리즈' 네 번째로 만난 책은 <환혹의 죽음과 용도>다. 어렸을 때도 그랬지만 지금도 눈앞에서 펼쳐지는 마술은 언제나 입을 쩍 벌리게 만든다. 어떻게 하는 걸까 궁금해하며 눈을 크게 뜨고 지켜보아도 신기하기만 한 마술의 세계. 이번 책에선 마술사의 죽음의 비밀을 파헤친다.

니시노소노 모에는 친구 미노사와 도모에와 함께 마술 공연을 보러 갔다 헤어진 후 연락이 닿지 않는다. 모에는 마술쇼에서 본 전단지 속 아리사토 쇼겐의 마술 예고를 본 후 사이카와 교수와 함께 다키노가이케 녹지공원으로 쇼겐의 탈출 마술을 보러 갔다. 사람들이 엄청 많았고 사이카와와 헤어지게 된 모에는 혼자 마술을 관람하다 아리사토 다케루를 만나게 되고 그와 함께 캠핑카에서 보게 되었고 상자에서 탈출 마술을 선보이던 아리사토 쇼겐은 가슴에 단도를 꽂은 채 모습을 다시 드러냈고 병원으로 이송했지만 사망하고 말았다.

아리사토 쇼겐의 장례식이 치러졌고 추모 영상 속 아리사토 쇼겐은 최악의 조건, 최대의 난관에서 탈출한다고 말하고 있다. 기필코 탈출한다고.. 출관하던 중 쇼겐의 제자 아리사토 나가루가 관의 색을 바꾸는 마술을 펼치고 난 후 영구차가 나가려다 멈췄다. 쇼겐의 목소리가 들린다는 이유에서였다. 그리고 다시 살펴 본 쇼겐의 관 속에 쇼겐의 유해가 없다?! 어디로 사라진 거지?

모에는 도마와 함께 쇼겐이 탈출 마술을 펼쳤던 다키노가이케 녹지공원으로 갔고 쇼겐을 공원에서 목격했던 메구미를 만난다. 연고도 없는 곳에서 목격된 쇼겐, 그의 마술도구 공장이 근처에 있을 거라 추측하고 메구미의 안내로 주택가를 돌아보던 중 쇼겐의 마술도구 공장으로 추측되는 곳을 발견했다. 그리고 그곳에서 맞닥뜨린 사체!! 아리사토 쇼겐의 내연녀로 알려진 아리사토 미카루가 철거 현장에서 탈출 마술을 펼치다 살해당하는데...




신경을 안 쓰는 것 같으면서도 사건의 실마리를 캐치하는 사이카와 교수. 사건을 추리해 나가고 한순간 펑~ 하며 퍼즐이 맞춰지는 사이카와와 모에의 활약. 경찰이 건축학 대학교 교수에게 사건을 의뢰하는 것은 경찰 자존심이 허락하는 일일까 딴 생각을 해 본다. 많은 사람들을 환혹 시켜 그들의 눈앞에서 마술을 선보이는 마술사. 자신의 명예로운 죽음을 선택한 아리사토 쇼겐의 마술 같은 장면이 눈앞에 떠오르는 것 같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웃어라, 샤일록
나카야마 시치리 지음, 민현주 옮김 / 블루홀식스(블루홀6) / 2021년 9월
평점 :
예약주문


금융 미스터리는 처음이네요. 그래서 더 궁금한 나카야마 시치리의 신적 기대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태평양을 막는 제방 민음사 세계문학전집 387
마르그리트 뒤라스 지음, 윤진 옮김 / 민음사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뒤라시 작품은 아직 만나보지 못해서 너무 궁금해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작품 하나하나에 이야기가 들어 있어

보는 이와의 대화가 이어지는 그림.

이게 천경자 화가의 그림이다.
이야기가 들어 있고 보는 이와 대화가 이어지는 그림을 그리는 화가.

그녀가 제일 하고 싶었던 것이 바로 '소통'이 아니었을까
조심스레 추측해 본다.
나만의 그림을 그리는 것에서 끝나는 것이 아닌
보는 이와 대화를 이어간 화가 천경자.

그녀의 작품을 하나하나 들여다 본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존재한다는 절규와도 같은 걸 만인에게 증명을 받는다는 건 힘든 일이기도 했지요. 그러나 무엇인지 움은 트기 시작하고 예술의 꽃도 봉우리지는 기운이 보였어요."

일본 유학 후 천경자의 모교인 전남여고 미술 교사가 되어 강당에서 연 첫 개인전은 아무 반응이 없었고 서울에서 연 첫 개인전은 여류 화가가 무척 귀하던 시대라 장안의 화제를 모았다고 한다. 전시회 중에 '남편 섬길 줄 모르는 고약한 여자의 그림이 전시된 꼴을 시민에게 보일 수 없으니 며칠 사이에 다시 와 그림을 때려 부수겠다'라고 협박한 사람은 누굴까? 

일방적인 섬김은 있을 수 없는 일이다. 부부라면 서로 섬기고 아껴야지...!!!!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