길가메시 서사시 - 인류 최초의 신화 현대지성 클래식 40
앤드류 조지 엮음, 공경희 옮김 / 현대지성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훔바바를 죽인 후 신들이 자신의 운명을 선포하는 꿈을 꾸는 엔키두. 길가메시의 오른팔 같던 엔키두가 죽고 슬픔에 잠긴 길가메시다. 자신에게도 죽음이 다가오리라는 것을 알게 된 길가메시는 두려워졌고 우타나피쉬티를 찾아서 길을 떠나는데...

길가메시는  영생하는 우타나피쉬티를 찾아 그가 원하는 영생을 얻을 수 있을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가메시 서사시 - 인류 최초의 신화 현대지성 클래식 40
앤드류 조지 엮음, 공경희 옮김 / 현대지성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가메시와 엔키두는 삼나무 숲으로 원정을 준비했다. 여신 닌순은 엔키두를 양자로 삼았다. 엔키두가 앞장 서서 삼나무 숲으로 향했고 한 달 반 거리를 사흘 만에 도달했다. 길가메시는 불길한 꿈을 여러 번 꾸며 삼나무숲에 도착했다. 숲을 잘 알고 있는 엔키두가 앞장 서 훔바바와 대적했고 끝내 그를 쓰러뜨렸다.

시 형식이라 금방 읽어지지만 소실된 내용이 많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길가메시와 엔키두의 남은 여정이 궁금해진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길가메시 서사시 - 인류 최초의 신화 현대지성 클래식 40
앤드류 조지 엮음, 공경희 옮김 / 현대지성 / 2021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길가메시 왕의 압제가 심해져 야생에서 키워진 엔키두를 발견하고 데려오려 한다. 동물 무리에서 빼오기 위해 동원된 인물이 바로 매춘부 샴하트였다. 엔키두와 샴하트는 한 주간 정을 나누고 우루크로 데려다주겠다고 제안한다. 

혼례를 앞둔 한 사내를 만난 엔키두는 길가메시가 먼저 신부와 합방을 한 후 신랑과는 나중이라는데.. 흐미~ 뭔 소리래~>.< 엔키두도 이해가 안 됐던지 길가메시를 막아섰고 싸우다 친해진 건지 둘은 친구가 되었다. 

이름만 알고 있었던 길가메시. 시로 되어 있지만 내용을 이해하기에 충분한 것 같다. 대홍수 이야기, 큐빗이란 단위, 진흙으로 엔키두를 만들어 낸 것 등 초반 분위기는 성경을 보는 것 같다.





네이버독서카페 리딩투데이 지원도서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