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 - 전10권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세트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외 지음, 황현산 외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행복한 왕자』

열린책들 35주년 기념 NOON 세트에서 다시 만난 <행복한 왕자>가 오스카 와일드 작품이란 걸 이제서야 알게 되었다. 어렸을 때 동화로 만난 건 내용 그 자체였지 작가까진 기억하고 있지 않았는데 이번에 다시 읽으며 작가가 누군지도 확실히 알게 되었고 어렸을 때 읽었던 느낌과는 또 다르게 다가왔다.

온 도시가 내려다 보이는 곳에 세워진 행복한 왕자 동상. 온 몸은 순금으로 덮여 있고 눈은 사파이어, 칼자루에는 루비가 박혀 있다. 친구들과 함께 따뜻한 곳을 찾아 떠나야 했던 제비는 동상과 함께 머무르며 도시 곳곳에 소외되고 힘들게 사는 이들에게 사파이어를, 루비를, 순금을 떼어다 나누어 준다. 보잘것 없어진 고철덩어리가 되어버린 행복한 왕자 동상은 내려지고 동상 아래 죽은 제비 역시 눈살을 찌푸리게 만들었다.

진심에서 우러나오는 선의는 '행복한 마음'으로 가득차게 한다. 자신을 희생해 다른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행복하길 바랐던 행복한 왕자 동상은 베품의 미덕을 지닌 사람이었을 것 같다. 자의든 타의든 착한 일을 도운 제비는 친구들과 함께 이집트로 날아가지 못했지만 행복한 왕자와 함께한 시간이 행복했을까? 하는 의문도 들었다. 누군가는 베풀면서 기쁨을 느끼고, 누군가는 도움을 주며 뿌듯함을 느꼈을 테다. 그리고 도움 받은 그 누군가는 그래도 살아볼만한 세상이라 느끼며 다시 힘내서 잘 살았겠지? 그랬으리라 믿는다.

NOON세트 행복한 왕자에는 표제작 '행복한 왕자'와 '나이팅게일과 장미', '어부와 그의 영혼', '별 아이'까지 네 편이 수록되어 있는데, 사랑하는 소녀에게 장미를 바칠 수 있도록 자신을 희생시켜 장미를 붉게 물들이고 사라져 간 나이팅게일 이야기는 너무 허무했다. 자신의 심장을 찔러 붉은 장미를 피워냈지만 소녀에게 거절당하자 장미를 바닥에 팽개쳐 버리는데.. 누가 알아주길 바라고 피운 꽃은 아니겠지만 누군가를 향한 '사랑'의 마음이 한순간 짓밟혔단 생각에 너무 안타까웠던 '나이팅게일과 장미'였다.

인어 아가씨를 사랑해 자신의 영혼도 끊어내고 인어와 사랑에 빠졌던 어부는 매년 찾아와 자신이 겪은 이야기를 들려주던 영혼의 유혹에 넘어가 인어 아가씨 곁으로 돌아갈 수 없는 상황이 되었고 온 마음이 인어 아가씨를 사랑하는 마음으로 꽉 차 영혼이 들어갈 틈을 주지 않았던 '어부와 그의 영혼', 숲에서 데려다 키운 별 아이는 자신의 뛰어난 외모만 믿고 남들을 업신여기다 자신을 찾으러 온 친어머니의 외모를 보고 부인하던 별 아이. 그는 흉측한 몰골이 되고 자신이 겪었던 일을 고스란히 겪게 된다. 하지만 타인을 생각하는 착한 마음씨로 인해 부모님도 되찾고 다시 본인의 모습으로 돌아간 '별 아이'까지..

'사랑'이라는 주제로 따뜻하지만 안타까움을 선물한 네 편의 동화가 긴 여운을 남긴다. '희생'은 진짜 아무나 하는 게 아닌 것이란 것을...



댓글(1)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그레이스 2021-10-06 09:2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오스카 와일드의 삶을 돌아보면 행복한 왕자는 자신을 상징한게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의 묘비명이 너무 슬폈던 기억이 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