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NOON 세트 - 전10권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세트
앙투안 드 생텍쥐페리 외 지음, 황현산 외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야』

열린책들 35주년 기념 NOON 세트로 만나는 표도르 도스또예프스끼의 <백야>. 고전과 친하지 않은 나에게 도스또에프스끼의 책은 noon 세트를 통해 만나는 '백야'가 처음이다. '죄와 벌', '까라마조프 씨네 형제들'은 제목만 알고 있는데 언제가 될지 모르겠지만 꼭 읽어봐야겠다는 생각은 하고 있다. 6장으로 이루어진 중편소설인 <백야>는 작품집 발간을 준비하며 수정을 했고 지나치게 감상적인 표현이나 작가가 동의할 수 없게 된 몇 구절이 삭제되었다고 한다.

빼째르부르그의 밤거리를 걸어 다니는 것을 좋아는 고독한 몽상가인 '나'. 어느 날 운하 난간에 기대 울고 있는 나스쩬까를 발견하고 다가간다. 위험한 순간 도움을 준 후 환심을 사게 된 나는 나스쩬까와 가까워졌고 서로의 이야기를 나누며 친구가 되었다. 그녀에게는 사랑하는 남자가 있었고, 1년 후 다시 만나기로 하고 떠난 그가 돌아오지 않아 울고 있었던 것이다. 그런 그녀를 위로하며 편지 쓰는 것을 도와주겠다고 한다. 그녀를 사랑하게 된 나는 사랑을 고백하는데.. 그녀가 기다리던 남자가 다시 등장했다. 그러자 그녀는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그 남자에게 갔고 자신들을 축복해 달라는 편지까지 보낸다.

자신을 사랑하는 걸 알면서 자신들의 행복을 빌고 영원히 자기를 사랑해 달라는 요구는 너무하지 않았나 생각되는 부분이었다. 지금 우리가 알고 있는 도스또예프스끼의 작품들이 탄생하기 전, 젊은 시절의 그가 쓴 <백야>는 찾아보기 힘든 서정적이고 감미로운 특징 때문에 특별한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고 하는데 다른 책을 아직 읽어보지 못해서 비교할 수 없음이 안타깝다.

아, 나스쩬까! 사실 우리는 어떤 사람들에게 그들이 우리와 함께 살고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감사히 생각합니다.

나도 당신이 나를 만나 준 것에 대해, 그리고 내가 평생 당신을 기억할 거라는 데 대해 당신께 감사합니다!

순수해 보이는 '나'의 사랑이 받아들여졌다면 어땠을까. 고독한 몽상가에서 누군가를 사랑하는 방법을 알고, 그러기 위해 나 자신도 사랑할 수 있어야 함을 깨닫는 과정으로 나스쩬까를 만난 게 아니었을까 생각해 본다. 이제 다른 누군가도 사랑할 수 있겠지...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달 3 (일러스트 특별판) - 선물 고양이달 (일러스트 특별판) 3
박영주 지음, 김다혜 그림 / 아띠봄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노아는 아리별을 떠나기로 마음먹었어요.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미스터앵이 전하는 선물도 받았지요. 마레가 직접 뜬 목도리와 루나, 곰곰이가 함께 쓴 책도 선물로 받았어요. 링고와 핀과도 작별을 하고 드디어 떠나려는데 땅장군이 와서 안 좋은 소식을 전합니다. 거기다 잠잠해 보이던 그림자별마저 갑자기 커지고 있어요.

그런 와중에 모나는 노아를 붙잡고 가지 말라고 하네요. 마레와 루나는 어서 떠나라고 하는데.. 노아는 어떻게 하는 게 좋은 걸까요? 뒤돌아선 노아를 땅 끝으로 끌고 가는 모나입니다. 

아리별에서의 여정이 얼마 남지 않았어요. 노아는 아리와 아름다운 이별을 할 수 있을지 남은 이야기가 궁금해지네요.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고양이달 3 (일러스트 특별판) - 선물 고양이달 (일러스트 특별판) 3
박영주 지음, 김다혜 그림 / 아띠봄 / 2021년 3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아리별을 복구하느라 밤낮없이 바쁜 아리는 주민들이 수군거리는 이야길 듣고 마음이 좋지 않아요. 사각관계에 놓인 아리와 노아 때문에 그림자별이 폭발했다는 거예요. 주민들은 그림자별의 주인이 노아로 인해 오지 않을까 봐 노아를 아리별에서 떠나게 해야 한다고 합니다.

한편 긴 여행을 떠났던 링고가 돌아왔어요. 스몰을 도와 초이를 구해내려다 온몸을 다친 노아를 안아주고, 홀로 남겨졌을 핀을 찾아 집으로 데리고 옵니다. 이번 이야기에선 많은 아픔과 상처가 보여 가슴이 아팠어요.

점점 거세지는 주민들의 노아에 대한 노여움에 마레와 루나는 노아에게 아리별에서 떠나달라고 부탁하는데.. 모나가 순순히 보내줄지 의문입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파운데이션 파운데이션 시리즈 Foundation Series 1
아이작 아시모프 지음, 김옥수 옮김 / 황금가지 / 2013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백과사전 파운데이션은 속임수로 시작된 것입니다.

그것은 처음부터 속임수였던 것입니다.

백과사전 편찬을 위한 터미너스로의 이동, 그리고 50년이 지난 후 이제 백과사전 1권 발행을 코앞에 두고 있었는데 속임수로 시작되었다는 해리 셀던이 이야기다. 그렇다면 진짜 목적은 무엇일지 더욱 궁금해지는 시점이다. 해리 셀던이 예측했던 미래의 진짜 모습은 무엇일까?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MIDNIGHT 세트 - 전10권 열린책들 창립 35주년 기념 세계문학 중단편 세트
프란츠 카프카 외 지음, 김예령 외 옮김 / 열린책들 / 2021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죽은 사람들』

열린책들 35주년 기념 MIDNIGHT 세트로 만나는 제임스 조이스의 <죽은 사람들>. 아일랜드 더블린에서 태어난 제임스 조이스는 유럽을 떠돌며 작가의 길을 걷기 시작했고 모더니즘 문학의 기수로 20세기 문학사에 강렬한 영향을 미쳤다고 한다. 그의 대표작으로 '더블린 사람들', '젊은 예술가의 초상'이 있는데 나는 이번 책을 통해 처음 만나게 되었다.

<죽은 사람들>에는 '애러비', '가슴 아픈 사건', '죽은 사람들' 세 편의 단편이 담겨 있다. 이웃집에 사는 누나에게 빠진 소년의 시점으로 진행되는 '애러비'. 애러비라 불리는 바자회에 가는지 물어보는 누나의 말에 놀란 소년, 하지만 정작 본인은 가지 못한다고 한다. 하지만 소년은 가게 되면 선물을 사오겠다 약속했고 바자회가 열리는 날만 손꼽아 기다린다. 그렇게 기다렸던 바자회인데 예기치 않게 일정이 꼬여버리고 끝내 뒤늦게 바자회에 참석하게 되는데...

'가슴 아픈 사건'은 완벽에 가까운 꼼꼼함을 자랑하는 은행원 더피 씨는 자신만의 세계에 갇혀 사는 사람이다. 유일하게 즐기는 오페라나 음악회에서 시니코 부인을 알게 되는데 그녀는 유부녀였다. 두 사람은 아주아주 건전한 주제로 대화만 나눌 뿐 더이상의 진전은 없었다. 그러던 어느 날, 시니코 부인이 손을 잡으며 애정을 표현하자 이별을 통보하는 더피 씨였다. 그렇게 시간이 흐르고 시니코 부인이 기차에 치어 숨졌다는 기사를 보게 되는 더피 씨. 그녀를 통해 그래도 변화가 있었던 그였는데 자신이 그녀의 죽음에 자책하며 괴로워하는 더피 씨의 모습이 이해가 되지는 않았다.

표제작인 '죽은 사람들'은 게이브리얼과 그의 부인이 크리스마스 파티에 참석했고 파티가 끝난 후 호텔로 돌아와 아내에 대한 사랑의 감정을 느낀다. 그런데 점차 우울해지는 아내는 자신을 사랑했던 죽은 소년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읽으면서도 물음표가 따라 붙었던 이번 단편들은 대체로 '어렵다, 이해가 잘 안된다.'는 느낌이었다. 제임스 조이스의 '더블린 사람들'이라는 책이 유명한 것 같은데 이 책을 읽어봐야 제임스 조이스의 작품 세계를 제대로 이해할 수 있을까 의문을 남기며.. 여기서 마무리 해야겠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