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손으로 그려 봐야 우리 땅을 잘 알지>을 읽고 리뷰해 주세요
나도 같이 놀고 싶단 말이야 국민서관 그림동화 123
로렌 차일드 글.그림, 문상수 옮김 / 국민서관 / 2011년 2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빠라도, 언니라도....  이런 경험이 오누이, 형제, 자매라면 누구나 있을 것이다.  절대 웃음만 나오지 않는 그 시기.   내가 귀찮았을 수도, 혹은 동생이 귀찮게 보일 수도 있는 시기.  친구라면 좋은데 왠지 말이 통하지 않고 생각이 통하지 않고, 그래서 재미가 통하지 않을 수 있는 시기. 

그림책에서 엄마의 아빠의 그 시기를 떠올리면서 내 아이들에게는 들려줄 이야기가 많은 책이었다.  내 형제 자매가  있다면 있는대로, 없다면 없는대로...  아이들과 머리를 맞대고. 

로렌 차일드의 그림책은 독특하다.  때로는 뾰로통해 보이기까지 하는 등장인물의 눈동자만 봐도, 입매에 따라 웃고 있는지, 생각하는 중인지, 화가 난 것인지 등등. 즐겨쓰는 다양한 컬러, 질감이 느껴지는 그림에서  그를 느끼게 된다. 

오빠, 남자 아이들끼리 한창 괴물 이야기에 열올리고 있을 그 시기.  여동생 롤라는 도통 그 화제에 대한 재미가 없다. 한창 소꼽장난이나 인형놀이가 재미있을 그 시기에 남자 아이들의 관심사가 재미있기만 할까 말이다.  우주도로, 해저로도 깊은 산속까지 온 은하계라도 다 뒤져 맞서야 할 괴물 놀이에 도통~?  귀찮기 그지 없던 마브와 찰리는 '없어져라~얍'약을 만들게 되고 이야기는 흥미진진하게 된다. 

아이들은 금방 자란다.  제 또래의 친구도 금세 찾아내고, 상상의 나래도 그 시기에 다양하게 펼치고...  

롤라가 새로운 친구가 생겨 찰리 뒤만 졸졸 따라다니지 않게 되고 생각하게 된다.  있을 때 잘하라고~ 쿡. ^^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