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교사에게 보내는 편지
조너선 코졸 지음, 김명신 옮김 / 문예출판사 / 2008년 8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단지 젊은 교사에게, 그리고 초등학교에 있는 교사에게만 권할 수 있는 책이 아니다. 경력이 많은 교사들도 이 책을 읽으면서 자신이 처음 교직에 몸담았을 때를 생각할 수 있고, 교사가 아니더라도 학교에서 일어나는 일들에 관해서 생각을 할 수 있는 책이다. 

이 책의 구성은 다음과 같은데 첫 장부터 주어진 교육과정이 아닌... 학생들과 더불어 생활하는 것에 대해서 이야기 하고 있다. 지금 우리 교육현장에서는 학생들과 함께 하는 것이 아닌, 학생들을 일방적으로 이끌어 가야 한다는 생각이 지배적이지 않은가? 

1. 학생들과 함께 하는 삶  

2. 공감대 형성 

3. 학부모를 알기 위해서는 

4 연륜있는 선배에게 배우기 

5. 야생화 

6. 악동 다스리는 법 

7. 인종분리된 학교 현실 

8. 전문 용어의 남용 

9. 심미적 즐거움 

10. 고부담 시험과 그 외의 현대적 불행 

11. 가장 위험한 최악의 아이디어 

12. 아이들에게 거짓말을 하는것은 죄악입니다 

13. 순수의 상실 

14. 증인으로서의 교사  

15. 희망의 씨앗, 명랑함의 원천

이런 구성의 젊은 교사에게 보내는 편지 형식으로 되어 있는 이 책은 지금 우리 교육 현장과 비교해서 읽어보면 더욱 좋다. 8. 전문용어의 남용은 각종 연수로 교사들을 괴롭히는 지금 체제를, 10. 고부담 시험과 그 외의 현대적 불행은 전국학업성취도 평가라는 명목으로 일제고사를 치러야 하는 우리 학생들의 문제를 14. 증인으로서의 교사는 잘못된 것에 대해서는 잘못되었다고 말해야 하는 교사의 의무를 이야기하고 있다.  

그러나 무엇보다도 교사를 교사답게 하는 것은 바로 학생들과 지내면서 학생들에게 희망을 발견하는 것이고, 학생들과 지내는 동안 자연스레 명랑함을 유지하는 것이라고 한다. 이것이 주어지지않았을 때 교사는 아이들과 즐겁게 지낼 수 있는 권리를 찾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글쓴이는 주장한다. 

좋은 말이다. 좋은 교육, 즐거운 교육이란 그냥 주어지는 것이 아니다. 교사들이, 학생들이,학부모들이 함께 노력할 때 교육은 완성되는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교사, 대안의 길을 묻다 - 대안교육을 위한 아홉 가지 성찰
고병헌 지음 / 이매진 / 2009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교육에 관한한 우리나라 사람은 모두 전문가다. 

전문가가 너무도 많아 배는 산으로 가기 십상이다. 

그렇기에 처음에 대안교육을 하는 학교가 나왔을 때 많은 사람들이 열광을 했다. 

그리고 10년, 이제는 대안교육이 대안이 아니게 많이도 생겨났고, 나름대로의 성과를 거둔 학교도, 

중간에 그만둔 학교도 있다. 

이 책은 이러한 과정들을 바탕으로 진정한 대안교육은 무엇인가? 

단지 학생만을 교육하는 것에서 더 나아가 교사들도 대안적으로 교육해야지만 대안교육이 된다고 

얘기하고 있다. 

그렇다. 교육은 교사의 수준을 넘어서지 못 한다고 했다. 

 각 대안교육현장에서 진정한 의미의 대안 교육에 관한 것들을 배운 교사가 교육을 한다면 더 좋은 

대안교육이 이루어질 수 있을 것이다. 

다만, 대안교육이 대안교육이라는 이름에 머무는 것이 아닌, 우리가 아는 교육이라는 이름으로 통합이 될 때 우리나라 교육이 한걸음 더 나아갈 수 있을 것이다. 

이 책에서는 단지 대안 교육 현장만이 아니라, 이 땅의 모든 교육에 관심이 있는 사람들이 읽고, 대안교육이라는 말에서 대안이라는 말이 사라질 때 우리 교육이 풍요로와질 것이라는것을 생각하게한다. 

교육이라는 말에는 이미 대안이 있다. 

이 책에서 대안 교육의 요소로 이야기 하고 있는 것들이 사실은 교육의 요소이고, 이것들이 모든 교육현장에서 이루어질 때 교육이 교육답게 되는 것이라는 것을 우리가 인식해야 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핀란드 교실 혁명 핀란드 교육 시리즈 1
후쿠타 세이지 지음, 박재원.윤지은 옮김 / 비아북 / 200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전국학업성취도 평가, 일명 일제고사... 

이것이 얼마나 학생들을 망치고 있는지, 이 책을 한 번이라도 읽어보면 알 수 있다. 

교육이라는 것이 학생 속에 잠재되어 있는 능력을 일깨워 발휘하게 하는 것이라면... 

모든 학생이 동시에 같은 능력을 발휘한다는 것은 상상도 할 수 없는 일이다. 

그렇다면 교육현장에서 해야 할 일은 학생 속에 내재되어 있는 능력이 무엇인지 학생 스스로 

찾을 수 있게 해 주어야 하는 것이다. 학생 스스로 자신의 능력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는 길은 

참 어렵고 긴 세월을 필요로 할 것이다. 

간단하게 성적으로 줄 세우는 것이 아닌, 자신 안에 있는 것을 찾을 수 있게 도와주는 것은 쉬운  

일은 아니다. 그러나 지금처럼 학생수가 준다고 하여 학급을 줄이는 것에서, 학교 정규시간에는 

투자를 하지 않으면서 방과후에는 엄청난 돈을 쏟아붓고 있는 현실에서는 핀란드와 같은 교실 혁명은 기대할 수도 없다. 

그렇다고 정책이 바뀌기를 기다릴 수도 없는 일. 이 책은 그냥 거시적인 면에서만 투쟁하는 것이 아니라 미시적인 면에서, 교실에서 교육을 바꿔갈 수 있는 고민을 해보자고 한다. 

어떻게? 그걸 찾아야하는것이다. 그것이 교사들이, 교육에 관심있는 학부모들이, 모든 사람들이 

해야 할 일인 것이다. 

성적으로 교사와 학생이 연결되는 것이 아닌, 믿음으로 학생과 교사가 연결되는 사회, 그 때 우리 교육은 성공으로 갈 수 있을 것이라는 걸 이 책에서 배울 수 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