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_읽는_하루

널 만나고부터

어두운 길을 등불 없이도 갈 것 같다.
걸어서도 바다를 건널 것 같다.
날개 없이도 하늘을 날 것 같다.

널 만나고 부터는
가지고 싶었던 것 다가진 것 같다.

*이생진의 시 '널 만나고부터'다. 누구나 마음에 설렘과 온기를 전해주는 이를 만나 행복해하던 때가 있다. 네가 내게 그렇듯 나도 너에게 그럴 수 있다. 지금도 여전한데 아닌듯 무심하게 지나가는 이유는 뭘까.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곡성여행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6)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