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술망초
가까운 곳에 있어도 눈맞춤하지 못하는 꽃들이 많다. 때를 놓치거나 기회가 없거나 사는 곳을 모르거나 우선 순위에서 밀리거나 딱히 마음이 내키지 않거나 등 수없이 많은 이유가 있다. 이 꽃 역시 그런 이유들 중 하나로 보지 못하다가 생각치도 못했던 나들이에서 우연한 기회에 만났다.


입술망초, 독특한 이름이다. 꽃이 핀 모양이 꼭 입술처럼 생겨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한다. 뒤로 약간 말린 윗입술과 아랫입술로 2장의 꽃잎으로 나누어져 있다. 다소 긴 입술이긴 하지만 그럴듯한 비유라서 보는 동안 내내 미소가 지어진다.


꽃의 크기와 모양새가 조금 다를뿐 꽃 피는 부분이 쥐의 꼬리를 닮았다는 쥐꼬리망초와 비슷하다. 망초라는 이름을 가진 망초나 개망초와는 집안이 다르다.


입술망초는 흔하게 보이는 식물은 아니다. 전라남도 화순과 광주 무등산 일대에 자생한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5)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