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_읽는_하루



섬을 섬이게하는 바다와
바다를 바다이게하는 섬은
서로를 서로이게하는
어떤 말도 주고받지 않고
천년을 천년이라 생각지도 않고

*고찬규의 시 '섬'이다. 너를 너이게 나와 나를 나이게 하는 너 사이에 인간 관계의 근본인 사랑이 있을 것이다. 섬과 바다와 같이 따로이지만 떨어질 수 없는 사회적 관계에서 너 없는 나만 존재해야 한다고 아우성들이다. 너 없이는 나도 없다는 것을 알아야 하는데?.

'시 읽는 하루'는 전남 곡성의 작은 마을 안에 있는 찻집 #또가원 에 놓인 칠판에 매주 수요일 올려집니다.

#곡성 #곡성카페 #수놓는_농가찻집 #핸드드립커피#장미축제 #섬진강 #기차마을 #나무물고기
전남 곡성군 오산면 연화리 419




댓글(0) 먼댓글(0) 좋아요(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