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녀콩'
제주도를 상징하는 식물로 무엇이 있는지 잘 모른다. 어렵싸리 문주란을 떠올리는 것이 고작이다. 이번 꽃을 주제로 한 제주도 나들이에서 아주 특별한 식물을 만났다.


곱다. 유독 고운 것들이 품고 있는 사연이 많던데 이 꽃 역시 슬픈 이야기를 담고 있다. 날마다 물질을 해야하는 해녀들이 임신을 하게되면 물질을 하지 못하기에 이 콩을 삶아서 낙태용으로 썼다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목숨을 잃은 해녀도 많았다니 곱게만 보이는 콩이 달라 보인다.


해녀와 관련된 또 다른 식물인 순비기나무가 지천으로 깔린 바닷가에 해녀콩이 피어 함께 해녀들의 고단했던 일상을 위로하고 있는 것은 아닐까. 멀리서 해녀들의 순비소리가 들리는 것만 같다.


이제는 제주도는 4ㆍ3항쟁의 순결한 넋을 담은 동백과 더불어 고운 색만큼이나 슬픈 사연을 가진 해녀콩으로 기억될 것이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