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쪽의 풍경은 환한가 - 그날 그 자리에 있을 사람에게
심보선 지음 / 문학동네 / 2019년 5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나지막한 돌이 되고자

모험이다첫 만남의 은근한 기대와 그에 걸맞는 부담이 함께 있다저자와 처음 만남이라 사전정보는 없다.책 제목에 이끌려 손에 든 책이다이런 제목을 지을 정도의 안목이라면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는 호기심에서 출발한다.

 

여기에 더하여 강렬한 느낌으로 다가왔던 문학평론가 신형철의 그를 질투하지 않는 것이 얼마나 쉬운가.그냥 그를 사랑하면 되는 것이다.”라는 추천사를 굳이 떠올리지 않아도 사회학자의 시선이 닿는 곳이 어디여야 하는가에 대한 나름의 기대와 추천한 신형철의 글에 대한 반사효과도 있었다고 솔직한 고백을 한다.

 

"‘그쪽의 풍경은 환한가’ 묻는 글들이다당신이 있는 곳을 돌아보기를내가 있는 이쪽의 풍경은 어떤지 바라보기를그리하여 나와 너우리가 서로에게 어떤 영향을 끼칠 수 있을지어떤 움직임이 될 수 있을지,어떤 세계를 보여줄 수 있을지 묻는."

 

시인이자 사회학자인 심보선이 2007년부터 2019년 현재까지 써온 산문을 가려 뽑고때로는 지금의 시점에서 반추한 코멘트를 덧붙이기도 하며, 77개의 글을 한 권에 담았다심보선의 시선이 닿는 곳은 삶을 꾸려가는 지극히 개인적인 관심사로부터 동시대인들의 공감을 불러올 사회적 사건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를 바라보고 있다그 시선은 따뜻하고 합리적이며 미래지향적이다.

 

사회학자로 강단에만 머물지 않고 삶의 현장에서 함께하는 모습이 그의 글에 대한 관심의 가능성을 열어두게 한다다양한 분야에 걸친 그의 시선이 모아지는 것은 사회학자이기에 어쩌면 당연한 사회적 존재로서의 사람에 있다.

 

여러 가지 긍정적인 측면에도 불구하고 어렵지 않고 길지도 않은 글들을 읽어가는 데 힘을 잃어간다무엇이 읽어갈 동력을 상실하게 만드는 것일까저자가 후기에서 말한 이 책의 제목을 어설프고서글프고어색하고부끄러운이라고 정하려 했다는 자기고백과 무관하지 않아 보인다겸손이 과하면 신뢰를 형성하는데 예상치 못한 결과를 가져올 수도 있다는 관점에서 보면 비슷한 맥락에 닿을 수 있을 것만 같다달을 가리키는 데 손가락만 쳐다보는 꼴이 아닌가 싶지만 첫 만남의 소감이 그렇다는 말이다.

 

사회학자 심보선은 어쩌면 그의 시 거기 나지막한 돌 하나라도 있다면에서 언급한 그 나지막한 돌이 되고자 하는 것은 아닐까실천하는 학자로의 그의 앞날에 심심한 격려를 보텐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지금 2019-09-26 07: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슬픔없는 십오초‘ 라는 시를 통해서 알게된 심보선인데..산문집은 너무 어렵다는요..
읽다가 중단했다가 다시 읽고 있어요...^^

무진無盡 2019-10-24 18:37   좋아요 0 | URL
절대로 쉬운건 아니더라구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