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리학자의 인문 여행
이영민 지음 / 아날로그(글담) / 2019년 6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보기 위해서는 알아야 한다.

해질 무렵이면 노을의 독특한 아름다움을 보여주는 곳이 있다서쪽으로 난 길을 올라 그 길이 끝나는 곳에 소나무 가지가 머리 위로 늘어진 바위 끝에 오른다호남고속도로 한 줄기가 아득히 펼쳐지고 그 길을 감싸듯이 산들이 늘어선 곳이다그 도로를 따라가던 해가 산을 넘어가는 시간에 맞춰서 바위 끝에 서면 붉은 노을에 물들어가는 자신과 만날 수 있는 놀라운 경험을 할 수 있다그 장소만이 가진 특별함으로 때맞춰 찾게 되는 공간이다.

 

이처럼 장소가 주는 특별함이 극대화 되는 것은 여행만한 것이 또 있을까장소와 장소를 잇는 시간의 흐름을 쌓아가는 것이 여행이라 생각한다그만큼 여행에서 장소가 차지하는 의미는 크다우리는 여행에서 장소가 차지하는 비중만큼 장소에 대해 적절한 준비를 하고 있는 걸까?

 

지리학자의 인문여행은 여행지를 고르지만 말고 어떻게 바라볼지 고민해야 한다고 말하는 여행하는 지리학자 이영민이 인문지리학적 관점으로 장소와 그곳 사람들을 바라보는 여행기이다장소가 갖는 특별함을 놓치지 않고 경험할 수 있으려면 적절한 준비가 따라야 한다는 의미로 받아들인다그 중심에 인문지리학적 관점이 있다.

 

이 책 지리학자의 인문여행은 이화여자대학교의 [여행과 지리글로벌화의 지역 탐색]이라는 강의를 바탕으로 엮어진 책이다이화여대 학생뿐 아니가 인근 학교 학생들까지 청강을 올 정도로 인기 있었던 강의였다고 한다.

 

저자는 이 책에서 아는 만큼 보인다는 말은 역으로 생각하면 보기 위해서는 알아야 한다는 말과 다르지 않다는 점을 이야기한다여행이 보편화된 시대에 각기 자신만의 독특한 시각으로 여행을 꾸려갈 것이다하지만 준비된 여행과 그저 따라만 가는 여행은 분명 차이가 있다준비된 여행에서 장소에 대한 사전 준비 정도에 따라 여행의 내용은 달라 질 것이 분명하다여행에서 장소와 사람들을 왜 충분히 알아야 하는지또 어떻게 바라보고 관계를 맺어야 하는지에 관심을 갖자는 것이다.

 

이영민의 지리학자의 인문여행은 드러난 것을 본다는 의미의 ''이 아니라 눈을 크게 뜨고 깊이를 더하여 자세히 본다는 ''에 더 가깝다자연환경이 주는 아름다음에 사람들의 삶이 어우러짐이 더해져 만들어지는 그 장소만의 독특함을 알아볼 수 있어야 가치 있는 여행이 될 수 있다는 의미로 다가온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