앨리슨 벡델의 그래픽 노블 2권 완독. 아버지에 대해 쓴 [펀 홈]과 어머니에 대해 쓴 [당신 엄마 맞어?]

두 책의 결이 많이 다르다.

펀 홈은 돌아가신 아버지에 대해 회고하는 방식이고 어린 시절부터의 아버지 및 가족과의 관계, 아버지가 돌아가신 후 아버지의 성 정체성을 듣게 되고 작가 자신의 성 정체성도 깨닫고 확인하는 과정이 겹치고, 영문학교사였던 아버지가 좋아하던 책에 대한 내용과 아버지의 인생, 성격이 겹치는 과정이 무척 흥미롭게 읽혔다. 이 책을 읽고나면, 목차에 나오는(작가의 아버지가 좋아했던) 제임스 조이스의 [젋은 예술가의 초상[이나 알베르 까뮈의 [행복한 죽음]과 [시지프 신화], 피츠제럴드의 [위대한 개츠비]와 [피츠제럴드 전기], 오스카 와일드의 [정직함의 중요성]에 심지어 프루스트의 [잃어버린 시간을 찾아서]까지 모두 읽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을 수 없다!

반면에, 두 번째 책은 펀 홈과 달리 아직 살아계신 - 계속 관계를 맺고 있는 - 어머니에 대해, 펀 홈을 쓰는 과정에서의 갈등, 작가 자신의 오랜 심리상담 과정과 도널드 위니캇, 프로이드, 자크 라캉 등 복잡하고 어려운 정신분석에 대한 책을 직접 섭렵하며 과거 및 현재의 어머니와 자신과의 관계, 동성연인과의 관계에 대해 분석하는 상당히 난해한 내용이 포함된 책이다. 이 책은 구성에서부터 쓰는 과정에서 상당히 힘들었을 것 같다. 나의 엄마에 대해 말하기란 쉽지 않은 작업이다. 대단한 작업이다.

두 번째 책에는 정신분석 책 외에 버지니아 울프의 [등대로] 외, 실비아 플라즈의 [일기], 에이드리언 리치의 [피 빵 시], 베티 프리댄의 [여성의 신비] 등 여성작가 책이 연결되며 이 또한 위시리스트로!


댓글(3) 먼댓글(0) 좋아요(28)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독서괭 2021-09-16 14:05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아~ <펀홈> 예전에 팟캐스트 책읽아웃에 소개되어 담아둔지 오래됐는데 아직 못 봤네요 ㅠ 그런데 두번째 책이 또 있군요. 읽어보고 싶습니다.

햇살과함께 2021-09-16 14:37   좋아요 3 | URL
저도 벌새 김보라 감독님 편 듣고 벡델 테스트 첨 알았네요. 독서괭님 퀴어공부에 강추드려요~

붕붕툐툐 2021-09-17 00:3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와~ 요즘 집단 상담하며 가족에 관심이 많아졌어요! 저도 담아요! 기대기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