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형>


 

형은 어쩌면 신부님이 됐을 거야.

오늘 어느 신부님을 만났는데 형 생각이 났어.

나이가 나보다 두 살 많았는데

나한테 자율성이랑 타율성 외에도

신율성이라는 게 있다고 가르쳐줬어.


신의 계율에 따라 사는 거래.


나는 시율성이라는 것도 있다고 말해줬어.

시의 운율에 따라 사는 거라고.

신부님이 내 말에 웃었어.

웃는 모습이 꼭 형 같았어.


형은 분명 선량한 사람이 됐을 거야.

나만큼 아버지를 미워하지 않았을 테고

나보다 어머니를 잘 위로해줬을 거야.

당연히 식구들 중에 맨 마지막으로 잠들었겠지.

문들을 다 닫고.

불들을 다 끄고.


형한테는 뭐든 다 고백했을 거야.

뭐가 뭔지 모르겠다고.

사는 게 너무나 무섭다고.

죽고 싶다고.

사실 형이 우리 중에 제일 슬펐을 텐데.


그래도 형은 시인은 안 됐을 거야.

두번째로 슬픈 사람이

첫번째로 슬픈 사람을 생각하며 쓰는 게 시니까 말야.


이것 봐, 지금 나는 형을 떠올리며 시를 쓰고 있잖아.

그런데 형이 이 시를 봤다면 뭐라고 할까?

너무 감상적이라고 할까?

질문이 지나치게 많다고 할까?

아마도 그냥 말없이 웃었겠지.

아까 그 신부님처럼.


시가 아니더라도 난 자주 형을 생각해.

형이 읽지 않았던 책들을 읽고

형이 가지 않았던 곳들을 가고

형이 만나지 않았던 사람들을 만나고

형이 하지 않았던 사랑을 해.


형 몫까지 산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나이가 들수록 가끔

내가 나보다 두 살 더 늙은 것처럼 느껴져.


그럼 죽을 땐 두 해 빨리 죽는 거라고 느낄까?

아니면 두 해 늦게 죽는 거라고 느낄까?

그건 그때가 돼봐야 알겠지.


그런데 형은 정말 어떤 사람이 되었을까?

사실 모르는 일이지.

죄를 저지르고 감옥에 가지 않았으리란 법도 없지.

불행이라는 건 사람을 가리지 않으니까 말야.


만약 그랬다면 내가 형보다 더 슬픈 사람이 되고

형은 감옥에서 시를 썼을까?

그것도 그때가 돼봐야 알겠지.


형한테 물어보고 싶은 것들이 수두룩했는데

결국 하나도 물어보지 못했네.


형 때문에 나는 혼자 너무 많은 생각에 빠지는 사람이 됐어.

이것 봐. 지금 나는 새벽까지 잠도 안 자고 시를 쓰고 있잖아.

문들도 다 열어두고.

불들도 다 켜놓고.


형, 정말 물어보고 싶은 게 있어.


왜 형은 애초부터 없었던 거야?

왜 형은 태어나지도 죽지도 않았던 거야?

왜 나는 슬플 때마다 둘째가 되는 거야?


형,

응?


- 심보선, <오늘은 잘 모르겠어>, 69~73쪽.

.................... 





















 


....................

내가 좋아하는 시이다. 

이 시를 읽으면 슬픔이 느껴지지만 마음이 따뜻해진다. 

특별히 좋은 구절을 파란색으로 표시해 놓았다.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41)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moonnight 2022-05-20 11:5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이런 시가 있었군요. 약간 슬퍼지려 하다가 미소짓게 되었어요. 좋은 시 잘 읽었습니다^^

페크pek0501 2022-05-21 19:31   좋아요 2 | URL
맞아요, 슬픔이 느껴지면서 그러나 마음은 미소 짓게 만드는 시예요.
시에서 풍기는 분위기가 좋아서 이 시가 좋더라고요. 고맙습니다.

stella.K 2022-05-20 15:32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형이 태아인 상태에서 죽었을까요?

벽지를 자주 바꾸시네요.ㅋ
이제 더워질테니 이 벽지도 싱그럽고 좋습니다.^^

페크pek0501 2022-05-21 19:36   좋아요 3 | URL
그런 추측도 가능할 듯요. 훌륭하십니다.
저도 형의 죽음을 생각했어요. 죽었으나 끝없이 생각나게 하니 죽지 않은 거죠.

벽지 ㅋㅋ 오늘 또 타이틀 이미지를 바꿨어요. 전체 배경은 물인데 이건 백 프로 맘에 드는데 타이틀 이미지는 뭘로 해도 2프로 부족을 느껴요. 몇 개 만들어 놨는데 일단 5월은 장미의 계절이라 싱싱하게 느껴지는 푸른 잎과 함께 올렸어요.

뭐든 중요한 건 집중력이에요. 집중하니까 저렇게 두 개의 사진을 올리는 방법을 찾을 수 있었어요. 폰에서 캡쳐 하는 방법을 썼어요. ㅋ 좋은 저녁 되세요.^^

얄라알라 2022-05-23 11:42   좋아요 3 | URL
stella님 저는 눈치 없이 처음에 벽지?하면서, 두 분이 굉장히 친밀관계시구나. 벽지도 아시고 ㅎ
이럴 뻔했어요 눈치 1단입니다

stella.K 2022-05-23 15:07   좋아요 3 | URL
ㅎㅎ 아닙니다. 정확히 잘 보셨어요. 제가 댓글 쓸 때 정확한 단어가 생각이 안 나 대충 이심전심으로 통할 거라고 생각해서 말이죠. 그렇지 않아도 잘 통했잖아요.^^

서니데이 2022-05-20 19:17   좋아요 4 | 댓글달기 | URL
요즘엔 책에 줄을 긋거나 하지는 않은지 조금 되었어요.
생각해보니까 귀찮아서 같기도 합니다.
줄을 그은 책, 형광펜으로 표시한 책들은 조금 더 수험서처럼 공부한 느낌이 들어요.
페크님, 즐거운 주말과 기분 좋은 금요일 되세요.^^

페크pek0501 2022-05-21 19:37   좋아요 3 | URL
저는 밑줄을 긋기 시작한 이래 한결같이 긋고 있어요. 깨끗한 책이 없어요. ㅋ
저는 엷은색 샤프 연필로 그어요. 그래야 지저분하지 않아서요. 위의 연필이 샤프 연필이에요.
서니데이 님도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굿데이~~

mini74 2022-05-20 21:40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슬플때마다 둘째가 되는거야 란 구절 참 좋네요.

페크pek0501 2022-05-21 19:39   좋아요 2 | URL
미니 님도 그 구절에 꽂히셨군요. 저도요. 그 구절 때문에 이 시에 더 집중해 읽게 되더라고요. 시를 읽으면서 전문이 좋길 기대하지 않아요. 한두 구절에 꽂히면 행운이지요. 그게 시를 읽는 재미예요. 좋은 주말 보내시길 바랍니다.^^

희선 2022-05-22 03:02   좋아요 3 | 댓글달기 | URL
저는 이 시집 봤는데, 이 시는 잊어버렸습니다 얼마전에 라디오 방송에서 이 시 읽어주는 거 들었습니다 이 시를 다시 보니 고흐가 생각나기도 합니다 고흐 형이 죽고 고흐는 그 이름을 그대로 받았다고 해요 고흐 이름은 빈세트군요


희선

얄라알라 2022-05-23 11:42   좋아요 3 | URL
빈센트 반 고흐에게 형이 있었구나....평전도 읽었던 저인데 기억이 모두 물렁가물해져서는 희선님 덕분에 다시 떠올려 봅니다.

페크님께서 소개해주신 시, 요즘처럼 혈연이나 가족명으로도 관계 묶어 두기 힘들게 원자화되는 세계에서 짠한맘을 불러 일으킵니다

페크pek0501 2022-05-24 12:57   좋아요 3 | URL
잊어 버리는 게 시뿐이겠습니까. 저는 어떤 단편 소설을 두 번째로 읽다가 반 이상 읽고는 재독인 걸 안 적도 있어요. 단편집을 읽고 나면 단편 제목을 기억하기 어렵잖아요. 그래서 다른 책에 실린 단편을 또 읽는 거죠.

고흐, 라면 테오, 라는 동생이 있었죠. 고흐가 물심양면으로 많이 의지했던 동생으로 기억합니다. 고흐 책을 보고 알았어요. 동생이 형의 역할을 한 것 같았어요.
희선 님, 좋은 하루 되세요.^^

페크pek0501 2022-05-24 12:58   좋아요 3 | URL
얄라알라 님께서 인터넷 검색해 보시면 으음... 제 기억이 틀렸는지도 모르겠어염.
아, 고흐의 형은 죽었고 테오 라는 동생이 있었나 봐요. 하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