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
그럼 우리는 이 영화들을 보면서 무엇을 발견하게 되는가? (...) <꿈속에서 만나요>에 묘사되는 세계는 따분한 곳이고 심지어 불쾌하기까지 하다. 그 영화에 나오는 사람들도 따분하긴 마찬가지다. 그들은 기생충 같은 존재다. 그 영화를 보는 내내 나는 머릿속으로 ‘기생’이라는 단어를 떠올렸다. 그 영화에 나오는 독신 여성인 대너와 그 여자 친구들인 레아 펄먼과 준 스큅은 아무것에도 관심을 가지지 않으며 내용 있는 대화를 나누지도 않는다. 그들이 하는 일이라고는 브리지 게임을 하고 남자를 만나러 나가는 것뿐이다. 진지한 취미를 가진 사람도 없다. 정치, 문화, 넓은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에도 관심 두지 않는다. 이타적인 정신이나 어떤 꿈을 가진 사람도 없다. 역겨운 시가를 피우면서 자기 요트 자랑이나 늘어놓는 샘 엘리엇도 마찬가지다. 대너와 샘은 잘 어울리는 짝이다. 둘 다 깊은 감정도 없고 내면세계도 없는 사람이니까. (...) 이 불행하고 불쾌한 영화의 교훈은 인간의 복잡성 자체가 위기에 처해 있다는 것이다. 복잡성은 사용하지 않으면 사라진다.
이런 분석의 필연적인 귀결은 사랑은 돈으로 살 수 없으며, 우리에게 할 일이 아무것도 없다면 삶에 무관심해지고 무기력한 상태가 되기 쉽기 때문에 진실한 사랑을 하는 데 큰 방해가 된다는 것이다.

 

- 마사 누스바움, 솔 레브모어, <지혜롭게 나이 든다는 것>, 326~328쪽.
............... 

 

 


이 글을 독자에게 바람직한 삶의 방향을 제시하는 걸로 읽을 수 있다. 밑줄 친 문장을 내 식대로 해석하면 다음과 같다.

 

 

어떤 것에 관심을 갖고 내용 있는 대화를 나누며 살아라.
진지한 취미를 가져라.
정치, 문화, 넓은 세상에서 일어나는 일에 관심을 두어라.
이타적인 정신이나 어떤 꿈을 가진 사람이 되어라.
깊은 감정과 내면세계를 가져라.

 

 

이런 사람이 되어야 좋은 인생을 살 수 있고 진실한 사랑을 할 수 있다는 말이겠다. 동의한다.

 

 

내 생각을 덧붙이자면, 인생길을 가면서 만나는 일들에 대해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고 유쾌하게 살자.

 

 

 

 

 

 

 

 

 

 

2.
무용을 배우러 다녔고, 문학 토론 강의를 들으러 다녔고, 친정어머니가 사시는 집을 자주 방문하였고, 자주 걸었으며, 집안 살림을 했고, 책을 읽고 글을 썼으며, 두 블로그에 글을 올렸다. 한마디로 내 몸 에너지를 다 쓰며 지냈다. 그러던 중 외출할 일이 삼일 내내 생겼다. 그러고 나서 병이 났다. 다행히 잔병이었다. 손등에 습진이 생겼고, 눈에서는 실핏줄이 터져 빨갛게 되었고, 이 눈이 나을 즈음 이번엔 다른 한쪽 눈에서 결막염이 생겼으며, 목의 임파선이 부었다. 한마디로 고단한 몸으로 살다 보니 병에 대한 저항력이 약해져서 최근 몇 주를 잔병에 시달리며 병원을 다니며 쉬었다. 몸이 쉬라는 신호를 보내는 것 같아 칼럼 연재를 중지하고 쉬었다. 큰 병이 나지 않기 위해 잔병치레를 하고 있는 거라고 생각했다. 잔병으로 인해 휴식 시간을 가질 수 있었으니 말이다. 뭐든지 나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는 건 나의 장점이다.

 


참고 사항 :
몸이 피곤하면 눈의 실핏줄이 터지는 모양이다. 네이버 국어사전에 다음과 같이 예문이 나와 있는 걸 봤다. 

 

예문) 얼마나 피곤했는지 그의 눈의 실핏줄이 터져서 벌겋게 되었다. 
 

 

어떤 기사에서 봤는데 중장년층은 자기 운동 능력의 70프로 미만으로 운동하는 게 좋다고 한다.

 

 

이번에 깨달은 것 : 일상생활에서 몸 에너지를 70프로 미만으로 쓰는 게 좋겠다. 왜냐하면 에너지 100프로를 다 쓰고 고단함을 느껴 이제 쉬려는데 갑자기 외출할 일이 생길 수 있기 때문. 예를 들면 친척 초상집에 갈 일이 생겨 갈 수 있다. 이렇게 쉬지 않고 몸을 무리하게 움직이게 되면 병이 난다. 그러니 에너지를 70프로만 쓰고 30프로는 늘 몸에 비축해 두는 게 좋겠다는 것.

 

 

(이것을 여러분도 염두에 두시길...)    

 

 

 

 

 

 


댓글(12) 먼댓글(0) 좋아요(2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2019-07-11 13:10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9-07-11 13:29   URL
비밀 댓글입니다.

hnine 2019-07-11 13:57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안그래도 궁금했던 참이어요. 70%만 사용하기. 명심할께요. 남은 30%는 없어지는거라 아까워말고 내일을 위해 저축해둔다 생각해야겠지요.
휴식기 가지시길 잘 하셨습니다.

페크(pek0501) 2019-07-11 14:01   좋아요 1 | URL
예. 잔병치레가 없었다면 계속 go go 했겠지요. 그러다가 큰 병에 걸릴 수 있고요.
몸의 신호를 잘 알아차리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저는 체력이 약해서 그런지 조금만 무리하면 목 임파선이 잘 부어요. 그럼 스톱, 한답니다.
나인 님도 건강 관리 잘 하시면서 글 쓰세요.
좋은 하루 보내세요...

서니데이 2019-07-11 17:33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한동안 많이 바쁘셨군요. 건강은 조금 어떠신가요.
2번에 있는 내용을 읽으면서 그동안 있었던 페크님의 일들을 생각해봅니다.

오늘 페이퍼에서 말씀하신 것처럼 70퍼센트만 쓰고 30퍼센트는 남겨두어야 할 것 같아요.
그래야 내일 또 쓰고, 남겨서 그 다음날 또 쓰고요. 하루에 많이 쓰면 그 날은 다 썼다는 기분이 좋을 수도 있지만, 아무래도 좋지 않을 것 같아요.

빨리 좋아지시기를 바라겠습니다.
더운 여름, 시원하게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9-07-12 11:36   좋아요 1 | URL
덕분에 건강을 되찾았습니다.
운동도 피곤을 느낄 정도로 하지 말고 그 전에 멈추는 게 좋다고 하네요.
예. 여름을 시원한 마음으로 보내겠습니다. 서니데이 님도 그러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cyrus 2019-07-11 17:59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눈에 자주 실핏줄이 터지는 횟수가 많아지면 그냥 놔두지 말고 병원에 가보셔야 해요. 고혈압의 전조일 수 있어요. 저희 어머니가 고혈압 증세가 있는데, 이게 눈에도 영향을 줬어요. 그래서 지금도 어머니는 안과를 계속 다니면서 안약을 투여하고 있어요.

페크(pek0501) 2019-07-12 11:43   좋아요 0 | URL
그렇군요. 그래서 병은 비밀로 하지 말고 사람들에게 알리라고 하는군요. 알리고 나니깐 의사도 가르쳐 주지 않는 고급 정보를 주시네요. 명심하겠습니다.
다행히 실핏줄이 터진 건 처음입니다. 처음이라 많이 놀랐습니다. 몸 컨디션이 안 좋아지면 자신의 가장 약한 부위에서 병이 난다고 해요. 저는 눈이 약한 편이라고 봐야겠지요. 아무래도 독서와 노트북 사용으로 남들보다 눈을 혹사하는 경향이 있으니 그런가 보다 했어요.
이삼십 대엔 괜찮으나 사오십대가 되면 몸을 많이 쓰면 병이 난다고 합니다. 많이 뛰어다닐 수밖에 없는 축구 선수들이 나중엔 무릎을 많이 써서 관절염으로 병원을 찾는 것과 마찬가지로 글쟁이들은 책과 컴퓨터로 눈을 피로하게 하니 주의가 필요한 것 같아요.

다행히 혈압은 정상입니다. 무용, 걷기 등으로 혈압은 오르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는데 또 모르는 일이 자주 체크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좋은 정보 얻었습니다.

scott 2019-07-11 20:05   좋아요 2 | 댓글달기 | URL
페크님 잔병이 아닌것 같습니다. cyrus님 조언처럼 병원에 꼭가셔서 정밀검사 받아보세요.
칼럼 연재까지 중지 하실 정도로 몸상태가 안좋으신데 하루 빨리 건강해지셨으면 좋겠습니다.



페크(pek0501) 2019-07-12 11:47   좋아요 0 | URL
예, 감사합니다. 실핏줄 터진 환자에겐 정밀 검사를 해 준답니다. 어제 안약이 떨어져서 병원에 갔더니 이젠 안약을 끊어도 된다고 하더군요. 일단 다 나았다고 보아지는데 앞으로 같은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심해야 한다는 과제가 있습니다.
scott 님도 건강 관리 잘 하셔서 오래 오래 알라딘에 남아 주시길 바랍니다.
저는 이번에 너무 겁이 나서 절필을 해야 되나, 심각했답니다. ㅋㅋ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한수철 2019-07-11 21:4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음, 얼마 전에 안과에 어떤 결론을 들으러 가신다는 말씀을 들었던 기억이 나네요.

잘.. 그.... 음.... 파이팅하십시오!!!

그나저나 ˝나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는 건 나의 장점이다.˝라는 문장이 좋네요. ;)

예컨대 배우 한석규가 어떤 영화에서- 어떤 영화인지는 기억이 안 나네요- 어떤 이유로 울던 중에 어떤 이유로 또 잠깐 웃는 그런 느낌이 드는, 좋은 문장 같아요.

저는 이 문장이 이 글의 전체를 지탱케 하는 유의미한 유머의 일종이라고 생각했어요.

뭐 그렇다구요, 좋은 밤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9-07-12 11:54   좋아요 1 | URL
맞아요, 제가 그렇게 댓글을 썼었지요. 어제 님의 답글을 봤습니다. 그동안 알라딘에 로그인을 하지 않고 살아 늦게 답글을 봤어요.
이젠 안약을 끊어도 된다고 검사를 맡았으니 한시름 놓았습니다. 그러나 건강은 늘 살펴야 하는 일이겠지요.

나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기를 그렇게 보셨군요. 역시 남다른 시각을 가진 분이라 남다른 댓글을 쓰시네요. 긍정적으로 해석하자, 뭐 이런 노력을 하지 않아도 저는 꼭 나 자신에게 유리하게 해석하는 버릇이 있더라고요. 저도 신기한 일입니다.

반가운, 오랜만의 나들이십니다. 칩거하지 마시고 앞으로 댓글 마실도 다니고 그러시길 바랍니다. 모름지기 사람이란 사람들 사이를 다니며 살아야 한다고 봐요. 때론 고독한 시간이 필요하지만 이건 얼마든지 가질 수 있는 시간이니까요.

제가 잔병에 대해 썼더니 여러 알라디너 분들이 걱정과 조언을 해 주시어
황송하고 감사할 따름입니다.
굿 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