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나이가 되면 고혈압일 가능성이 있다는데 내 혈압은 정상이다. 건강 검진을 하면 건강한 사람으로 결과가 나온다. 그렇다고 내가 아주 건강하냐 하면 그건 아니다. 내가 갖고 있는 허리 디스크와 테니스엘보 같은 병은 건강 검진에서 제외되기에 건강한 것으로 결과가 나올 뿐이다. 허리에 통증이 생겨 요 며칠 동안 병원에서 물리 치료를 받고 온 신세다. 

 

 

 

팔다리가 가늘어서 여름옷을 입으면 마른 몸이 드러나는 게 싫었다. 그런데 이제 달리 생각하게 되었다. 몸이 좀 마르면 어떤가. 건강하기만 하면 된다고 생각하기로 했다. 갑자기 병을 얻어 환가가 된 지인의 소식을 들었기 때문이다. 60대 중반의 여성인데 갑자기 길에서 쓰러졌다고 한다. 병원에 실려 갔고 반신불수가 되었으며 화장실을 갈 수 없어서 기저귀를 차고 누워 있다고 한다. 건강해 보였던 사람이 그렇게 되었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얼마나 기가 막혔는지 모른다. 앞으로 재활 치료를 할 것이지만 금방 낫는 병이 아니란다. 지인 소식뿐만 아니라 티브이 뉴스에서는 사고로 인해 생긴 부상자와 사망자에 대한 소식을 거의 매일 보도한다. 방심하고 있으면 친정어머니는 당뇨병에 의한 고혈당증으로 병원 입원을 하라는 의사의 말을 듣게 해서 나를 놀라게 한다. 이럴 때 병원에 입원하지 않으면 생명이 위험할 수 있다고 해서 나는 초긴장 상태가 되고 만다.

 

 

불행은 예고 없이 느닷없고 어처구니없게 찾아온다. 누구든지 내일이나 오늘 당장 불행한 사람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생각하면 공포가 느껴진다. 범사(凡事)에 감사하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는 말이 마음에 와 닿는다. 그래서인지 책에서 “천국에서 떨어져 나온 조각 같은 하루야.”라는 구절을 읽었을 때 신선한 공기라도 마신 것처럼 기분이 상쾌했다.

 

 

 

 

 

 

 

 

 

 

 

 

 

 

 

 

 

 

 

..........
(…) 돈은 내가 이때껏 만난 사람 가운데 가장 행복한 사람이기도 하지만 가장 힘든 삶을 살아온 사람이기도 하다. 그는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헤이, 요!”라고 큰소리로 인사하면서 포옹을 한다. 그러고는 이렇게 덧붙인다. “천국에서 떨어져 나온 조각 같은 하루야.”

 

- 레지나 브렛, <특별한 날은 언제나 오늘>, 21쪽.
..........

 

 

 

돈은 큰 불행을 겪은 사람이었다. 11살 때 어머니가 정신병원에 입원했고 아버지는 여섯 아이를 양육할 수 없는 알코올중독자였다. 16살 때는 어머니가 돌아가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그런 그가 만나는 모든 사람들에게 “천국에서 떨어져 나온 조각 같은 하루야.”라고 밝게 인사를 하다니.

 

 

요즘 기승을 떨치는 무더위로 힘든 나날이 계속되고 있다. 그래도 뜨거운 태양이 물러난 밤에 샤워를 하고 나면 서늘함이 느껴지는 시간이 있다. 이럴 때 나도 말하리라. “아! 천국에서 떨어져 나온 조각 같은 시간이야.”라고.

 

 

잠깐이라도 천국에서 떨어져 나온 듯한 시간을 느낄 수 있다면 이 길고 지루한 여름을 보내기가 한결 수월할 것 같지 않은가.  

 

 

 

 

 

 

 

 

 

 

 

 

 

 

 


댓글(14) 먼댓글(0) 좋아요(19)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서니데이 2018-07-21 20:1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날씨가 너무 더워서 건강 조심하셔야 해요.
이렇게 더운 날씨가 될 거라고는 생각을 못했는데, 오늘 무척 뜨겁습니다.
페크님, 더위 잘 피하시고 좋은 주말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8-07-21 21:48   좋아요 1 | URL
글쎄 말이에요. 아까 낮엔 정말 덥더라고요.
밤이 되니 좀 낫네요.
서니데이 님도 건강하게 여름 잘 보내세요...

카알벨루치 2018-07-21 21:1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천국에서 떨어져나온 조각같은 하루 잘 마무리하세요! 돈이란 이름이 ‘돈’(money)인줄 알았는데 ㅋㅋ

페크(pek0501) 2018-07-21 21:50   좋아요 1 | URL
그러셨나요? 저도 처음 읽을 땐 돈이 뭔가?, 그랬답니다.
카알벨루치 님도 좋은 시간 보내시면서 하루 잘 마무리하세요.

2018-07-21 23:35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18-07-22 12:58   URL
비밀 댓글입니다.

겨울호랑이 2018-07-22 14:06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천국에서 떨어져 나온 조각같은 하루는 행복일까? 하는 생각이 갑자기 들었습니다. 문맥 상 행복이라는 의미라 생각됩니다만. 그냥 하루하루가 천국 같으면 좋겠습니다.ㅋ 페크님 천국같이 행복한 하루, 시원한 하루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8-07-25 12:18   좋아요 1 | URL
아침에 일어날 때 잠을 못 잤더라도, 잘 잤다, 하고 외치면 몸 컨디션이 좋아진다는 연구 결과가 있습니다. 천국에서 떨어져 나온 조각같은 하루야,라고 말하면 분명히 기분이 좋아질 거라고 믿습니다. 저는 그 효과를 기대하는 것이죠. ㅋ

겨울호랑이 님도 천국같이 행복한 하루가 되시기 바랍니다. 오늘은 어제보다 덜 더운 듯합니다.
고맙습니다.

stella.K 2018-07-22 20:12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정말 하루하루 잘 사는 게 기적이란 말이 있어요.
이게 나이들면 들수록 실감이 나죠.
어제까지 멀쩡하다 갑자기 그런 일을 당했다고 하면
이젠 남의 일 같지가 않아요.
저도 그런 경험 있긴 하지만...ㅠ

페크(pek0501) 2018-07-25 12:36   좋아요 1 | URL
행복은 여러 면에서 문제가 없어야 가질 수 있는 반면 불행은 한 순간에 한 가지 일만으로도 불행한 사람이 되고 마니 삶이 쉽지 않지요. 가족 중 한 사람이라도 병원에 입원하게 되면 마음이 우울해지니 행복을 유지하기란 어렵단 생각이에요.

하루하루가 모여 일생이 되는 것이니 오늘 하루가 소중한 이유입니다.
무더위 잘 이겨냅시다. 스탠드만 켜도 더 덥고 노트북도 뜨거우니 여름엔 글 쓰기가 어렵네요...ㅋ

서니데이 2018-07-23 14:54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어제는 정말 더웠는데, 오늘은 어떨지 모르겠어요.
어제는 서울이 무척 더웠다는 뉴스를 보았습니다.
페크님, 더운 날씨 조심하시고, 건강하고 좋은 여름 보내세요.^^

페크(pek0501) 2018-07-25 12:37   좋아요 1 | URL
갈수록 여름이 더워지는 것 같아요. 뜨거워지는 지구를 실감합니다.
서니데이 님도 무더위에 건강 잘 살피시고 잘 지내세요... 고맙습니다.

cyrus 2018-07-23 18:00   좋아요 1 | 댓글달기 | URL
휴일 하루 동안 집에 에어컨을 계속 켜놓은 채 책을 읽어봤으면 좋겠어요. 그런 순간이야말로 잠깐이라도 누릴 수 있는 일상 속 천국일 거예요. ^^

페크(pek0501) 2018-07-25 12:40   좋아요 1 | URL
맞아요. 에어컨을 전기세 걱정 없이 맘대로 켤 수 있었으면 좋겠어요.
며칠 전, 딸과 함께 카페에 갔어요. 노트북 갖고서요. 거기 시원해서 좋고 냉커피가 맛있어서 좋아요. 이런 시간이라도 있어서 여름을 버팁니다. 고맙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