멀쩡한 이유정 푸른숲 작은 나무 13
유은실 지음, 변영미 그림 / 푸른숲주니어 / 2008년 11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멀쩡한 이유정이라는 제목만 들었을 땐 그냥 그랬지만 작가의 말을 읽으며 난 이책이 참 좋아질거란 생각이 들었다. 

자기 이야기를 아무렇지 않게 읊은 유은실작가. 

멀쩡해지려는 노력을 하지 않고 그냥 받아들이려는 노력에 대한 이야기를 하고 그런 이야기를 동화로 풀어냈다는 게 새삼 대단하다. 

멀쩡한 척하는 건 아무도 누구에게나 있는 일일 거다 .  

내게 그건 여태 살아온 삶과 같았다. 

엄마에게 혼나도 하고 픈 걸 못해도 아무렇지 않은 척 아니 오히려 척을 넘어섰던 기억이 난다. 

하지만 문제없는 아이도 문제 없는 집도 없다는 사실 그 대단하면서도 평범한 사실을 아이들은 과연 받아들일까 어른인 나도 설마 다른 집은 안 그렇겠지 하는데 말이다. 

책에는 5편의 단편 동화가 나온다. 

첫번째 할아버지 숙제부터 나는 참 좋았고 이런 이야기 이런 동화 이런 주제관을 갖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 사실 그런 생각을 갖는다고 해서 다 글로 옮겨 지는게 아니어서 더욱 작가가 부럽다. 

할아버지 숙제는 학교에서 내준 할아버지 숙제이야기인데 다른 친구들 할아버지는 모두 대단한 사람들이다. 회장이거나 축구하면서 다친 흉터 트로피, 강도를 때려잡거나 경찰이거나 모두 아이들이 우아 할만한 할아버지들. 

하지만 할아버지에 대해 잘 모르는 주인공 경수는 집에서 친할아버지와 외할아버지에 대해 묻는다. 하지만 친할아버지는 술주정뱅이였고 외할아버지는 노름꾼이었다. 대체 뭐라고 쓸까 여기에 정말 존경스런 엄마가 나온다. 엄마는 경수에게 숙제하는 방법을 알려준다. 친할아버지는 노래를 잘 불렀고 전쟁때 동생을 잃어버려 슬퍼하셨고 엄마가 눈이 크다고 좋아하셨다고. 외할어지는 누이 장동건처럼 크고 잘생기셨고 게임을 좋아하셨다고. 

마지막이 난 가장 좋았다. 친구 명규 할아버지가 바람둥이라는 할머니 말에 경수는 생각한다. 명규가 할아버지 숙제하는 방법을 알아야 할텐데. 

나는 내 딸 태은이가 저렇게 사람의 소소한 부분을 알아주는 아이가 되었으면 한다. 

아빠를 생각할때도 엄마를 생각할 때도 친구를 생각할 때도 어느 한부분을 극대화 시키기 보다는 작고 소소한 그사람의 장점을 알아주는 사람이 되고 그것을 받아들여주는 아이가 되길.  

그래서 이런 동화를 쓴 유은실 작가가 참 멋지다. 

그냥은 일단 스토리에 맞는 스케치가 인상적이었다, 옥상도 버드나무 밑에 서있는 진이도 축구장 구경하는 모습도 모두 마을을 울렸다. 그냥요. 여러가지 행동 속에 그냥요가 들어있는 이 이야기를 읽다보면 나도 모르게 따라하고 싶게 된다 그냥요. 

그다지 좋은 말은 아닌듯하지만 그래도 그냥 정말 아무 이유없이 그렇게 하고 싶을 때가 있는 것이다. 그냥요. 아이맘을 알아 주는 작가다. 

멀쩡한 이유정은 길치라서 동생을 따라다니는 아이의 이야기이다. 이 멀쩡한 이란 단어가 핵심인데 동생을 못 만나 길을 찾으려고 허둥대며 길을 잘 못찾던 이유정은 한상규를 만나게 된다. 같은반 친구. 그런데 그 아이를 만나면서 다리를 절뚝거렸고 상규는 유정이가 다리를 다쳤다고 생각한다. 유정이는 사실 괜찮은 다리지만 거짓말을 들키지 않으려고 계속 절뚝절뚝 

유정이는 정말 심각하게 길치다 같은 아파트 안에서 동을 못찾을 정도니. 하지만 그게 실상이라면 본인은 얼마나 답답할까 

그런데 구세주같은 일이 일어났다. 

집을 못찾는 이유정에서 학습지 선생님을 만난것. 유정이는 얼마나 반가웠을까? 하지만 이야기에는 반전이 있다. 이제 집을 찾겠구나 하는 것은 오산. 바로 학습지 선생님도 길치. 

학습지 선생님은 벌써 십분째 아파트 안에서 해메고 있다는 것. 

그런데 그런 답답함이 왜 구세주가 된 걸까? 길을 못찾는 것은 유정이만의 일이 아니란 걸. 다 큰 어른도 그렇다는 걸 유정이도 알게 되었으니 길을 찾지 못해도 정말 구세주가 된 것이다. 

새우가 없는 마음은 생활보호 대상자들이야기다. 생활보호대상자에게 진짜 자장면은 어떤 것일까? 자장라면을 먹으며 아이는 할아버지에게 묻는다. 아이는 진짜 자장면이 먹고 싶다 . 진짜 사나이 이용수 할아버지는 약속을 지켰다. 가을내내 모은 빈병을 판 날 중국집에 갔고 제일 좋은 옷으로 갈아입었다. 

중국집에 처음 갔을 때 난 어떤 기분이었을까 생각이 잘 나지 않지만 어쩌면 이 이야기속 아이같았을지도 모른다. 

무거운 컵에 물을 따라주고 뭐든 천천히 하고꼬불꼬불하지 않은 면발이 아이는 신기하기만 하다. 

아니는 다시 왕새우를 먹고 싶어한다. 할아버지는 다시 약속을 지킨다 겨울내내 모은 병과 박스를 판날 새우를 먹으러 갔다.하지만 이런저런 우여곡절끝에 새우깡과 그냥 중국집에 가는 할아버지와 손자. 웃음이 절로 나는 이야기이다. 이 이야기를 읽으며 생각했다. 그냥 자장면을 아무때나 먹을 수 있는 것보다는 가끔 혹은 이렇게 큰 맘먹고 먹는게 더 많은 생각과 소중한 추억을 주는 구나 하고. 

눈은 돌아가신 아빠를 생가하며 사는 엄마와 영지. 그래서 세상은 불공평하다고 외친다.공기가 불공평하고 다 불공평하다고. 마냥 슬픈 이야기로 도배할 것같은 내용이나 실상 그렇지 않았다. 눈물은 어쩌면 아이 때보다 어른일때 더 많은 것같다.

여섯편의 이야기 중에서 나는 펏번째 이야기가 가장 좋고 가장 배우고 싶고 그래서 유은실작가가 참 부럽다. 

삶의 성찰과 깊이가 느껴지는 동화들이다


댓글(2) 먼댓글(0) 좋아요(4)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꿈꾸는섬 2010-05-31 22: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재밌겠어요. 요새 동화책 읽는 재미에 빠졌는데 한번 읽어보고 싶네요.^^

하늘바람 2010-06-01 15:57   좋아요 0 | URL
네 이 책 재미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