곰씨의 의자
노인경 글.그림 / 문학동네 / 2016년 9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이 글에는 스포일러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저는 사실 불편한 말을 잘 못합니다. 특히 친한 사이에는 더 그렇습니다. 말 안하고 끙끙않지요. 끝내 말을 안하다가 말아버리는 경우도 있고 묻어버리는 경우도 있고 관계를 끝내버리는 경우도 있습니다.

어떻게 모를 수가 있을까가  제 생각이었습니다. 

 

이 이야기는 관계에 관한 이야기같아요

 

책 표지만 보면 곰씨가 책을 보고 있는데 양 옆에 토끼들이 있습니다.

 

햇살이 좋은 날 곰씨는 간단한 다기와 시집을 들고 곰씨가 좋아하는 의자로 왔습니다.

차를 음미하며 시집을 읽기 위해서였어요.

곰씨가 앉은 의자에 탐험가 토끼가 찾아왔고 곰씨는 지쳐보이니 잠깐 쉬었다 가기를 권했어요. 그러고는 탐험가 토끼의 이야기를 호기심을 갖고 잘 들어주었어요. 곧이어 어느 마을에서 쫓겨난 무용가 토끼가 지나갔어요.

탐험가 토끼는 무용가 토끼를 위로해 주었어요.

 

토끼는 결혼을 했고 숲속에 보금자리를 마련했어요. 곰씨는 진심으로 축하했지요

 

 

.

 

곧 토끼 부부의 아이들이 태어났어요. 아이들은 또 태어나고 또 태어났습니다. 곰씨는 어땠을까요?

편안히 차를 마실 수 없었습니다. 음악을 감상하기 어려웠어요.

 

 

곰씨는 점점 힘들었어요 여토끼들에게 말해야지 했지만 막상 말하지 못했어요.

하고 싶은 말을 할 수 없었어요.

곰씨는 여러 방법을 써 보았어요. 말하지 못해서 이것저것 해보았지만 아무 소용이 없었어요. 힘들기만 합니다.

비를 맞으며 곰씨는 오열했어요.

토끼들과 곰씨는 나쁜 사이가 아니었어요. 진심 위하는 사이였죠.

진심 위해도 서로의 거리가 필요해요.

며칠 뒤 곰씨는 토끼들 앞에서 속마음을 털어놓았어요.

저는 여러분이 좋아요. 하지만 가끔은 혼자 있는 시간이 필요해요.

말하지 못하는 사람이 말을 하는 용기

특히 거절의 말을 하는 용기는 큰 에너지를 사용하게 됩니다.

곰씨는 큰 용기를 내서 피곤했고 오랜 단잠에 빠졌어요.

어느 정도의 거리는 서로를 위해 필요합니다.

저도 거절을 잘 못해서 곰씨와 같은 걱정으로 잠을 설친 적이 많아요.

특히 내 할일 못해서요.

그 건 아이와도 마찬가지겠지요.

우리에게 필요한 거리, 거절, 용기를 알려주는 책입니다.

 

햇살이 눈부신 날입니다. - P1


댓글(1) 먼댓글(0) 좋아요(13)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plungerj 2022-05-13 07: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사람들과의 소통도 중요하고 나와의 소통도 필요합니다.그 두가지를 모두 하는 사람이 지혜로운 사람이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