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키스

 

 

1

 

일이 시작되면 이리 치이고 저리 치이며 반드시 오늘날의 syo를 비방하겠지만, 오늘날의 syo는 괜히 구청 일이 재미있을 것만 같다. 이런저런 분야에서 20년 넘게 공직생활을 하고 계신 여러 강사님들이 와서 설명해주는 일들이 어쩐지 흥미롭다. 보람을 얻고 대신 머리카락을 잃었다는 자조의 말씀에서조차 뭔가 후광이 느껴진달까. 과연 syo는 어떤 공무원이 될 것인가.

 

 

 

2

 

9 to 6 연수원 생활은 강의를 빼놓고는 하루하루 즐겁다. 강의가 8할이라서 그렇지, 그걸 빼면 아무 문제가 없다. 책을 좀 봐야 하는데 영 시간이 나질 않는다. 기본적인 오피스 프로그램 다루는 법을 익히고 있다. 배치받은 자치구의 예산부터 각종 사업에 관한 문서들을 훑어보는 중이고, 동시에 발령받은 부서의 업무에 관련된 책도 두어 권 읽어 놓으려고 준비 중이다. 그래도 기본적인 회계 지식은 있어야 할 것 같아서 회계원리 강의를 신청해놓았고, 어쩌다 보니 미시경제학 강의도 듣는 중이다. 이런저런 핑곗거리들을 다 뭉치고 나니 결국 출퇴근 길, 점심시간 중 약간, 매트리스 위에 배를 깔고 잠들기 직전까지의 극도로 짧은 찰나 말고는 책 읽을 짬을 만들기가 녹록지 않다.

 

 

 

3

 

한때 누군가를 너무 좋아했던 그만큼은 다른 누구도 좋아할 수 없을 것 같다고 해서, 다시 누군가 좋아하면 안 되는 걸까. 좋아하는 마음을 왜 크기로 잴까. 짠맛은 아무리 짜도 단맛보다 큰 것이 아니고, 단맛은 아무리 달아도 짠맛보다 많은 것이 아닌데, 어떤 좋아하는 마음은 왜 또 어떤 마음보다 크거나 작고 많거나 적다는 식으로 감각할까.

 

 

 

4



그들은 오래도록 키스했다혀와 입술의 맛가끔씩 부딪치는 치아의 느낌작은 코에서 나오는 달콤한 숨결에 빠져서 시간이 어떻게 흘러가는지조차 인지할 수 없었다자신의 몸이라는 것도, ''라는 의식도너와 나의 구분도 그 순간에는 의미를 잃었다그럴 때 서로의 몸은 차라리 꽃잎과 물결에 가까웠다우리는 마시고 내쉬는 숨 그 자체일 뿐이라고 이경은 생각했다한없이 상승하면서도 동시에 깊이 추락하는 하나의 숨결이라고.

최은영그 여름


해도 해도 잘 모르겠는, 키스란 대체 뭘까. 혼자 있다가 가끔씩 현타가 심하게 올 때면 대체 저 짓을 왜 하는 거지, 왜 혀로 혀를 얽고 서로의 타액을 교환하는 거지, 눈은 왜 스르르 감는 건데, 입술은 생식기도 아닌데 그거 두 개 붙이고 대체 왜 흥분하고 난린데- 하고 생각하기도 한다. 그럼에도 이상하게 사랑하는 사람 옆에 서면 자꾸 입술만 보이고 입술만 보다 보면 주변은 하나도 안 보이고 정신 차려보면 뽀뽀와 키스 사이의 뭔가를 하고 있고 주위를 둘러보면 아차 지금 여기 퇴근 시간 지하철 2호선이고 막 그러는 것이다. 무진장 신비로운 키스의 매직.

 

 

--- 읽은 ---

007. 스피노자 매뉴얼 / 피에르-프랑수아 모로 : 131 ~ 247

: 스피노자 철학 입문의 시작점. 하지만 과문한 독자 입장에서는 평전은 스티븐 내들러가, 저작의 개론은 국내 저자가 쓴 다른 입문서들이 훨씬 읽기 편하다.

 

008. 사람들은 왜 도시에 살까 / 미셸 르 뒤 외 : ~ 79

: 애들 보는 귀여운 책이랄까. 그렇지만 또 어쩐지 애들이 좋아할 것 같지는 않다.

 

 

 

--- 읽는 ---

150년 하버드 글쓰기 비법 / 송숙희 : ~ 135

사랑을 위한 되풀이 / 황인찬 : 64 ~ 122

대한민국에서 공무원으로 산다는 것 / 이진수 : ~ 151

커피 연구소 / 숀 스테이먼 : ~ 105

다이어트 신화 / 팀 스펙터 : ~ 44

낙인찍힌 몸 / 염운옥 : ~ 99



댓글(37) 먼댓글(0) 좋아요(57)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반유행열반인 2020-01-15 22:19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키야 오늘은 좋아요도 댓글도 일빠!!

syo 2020-01-15 22:22   좋아요 1 | URL
재빨라!! ㅋㅋㅋㅋ

반유행열반인 2020-01-15 22:23   좋아요 0 | URL
북플 딱 들어와보니 1분 전 올라온 글에 똵 빨간 똥글이가 안뇽 하더라구요. 오랜만에 일등해보네...

bookholic 2020-01-15 23:02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첫출근 축하해요^^ 꽃길만 걸으시길...

syo 2020-01-16 08:26   좋아요 0 | URL
ㅎㅎㅎ 사실 아직 첫출근 전이에요 헤헤

han22598 2020-01-16 00:43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다락방, 단발머리님들의 책방 타고 이곳으로 왔는데..글 재밌네요 ㅎㅎ

syo 2020-01-16 08:28   좋아요 0 | URL
어서오세요, 반갑습니다 ㅎㅎㅎㅎ

프리즘메이커 2020-01-16 00:4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공무원이 되셨군요!! 축하드립니다!!

syo 2020-01-16 08:29   좋아요 1 | URL
그렇게 되었습니다!! 오랜만이네오, 프메님. 출간도 축하드립니다

프리즘메이커 2020-01-16 18:40   좋아요 0 | URL
syo님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카알벨루치 2020-01-16 01:0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책읽을시간 없다해놓고 이거 머임? ㅎㅎ첫출근인가요?축하축하 ㅎㅎ

syo 2020-01-16 08:29   좋아요 1 | URL
첫출근은 2월에 ㅎㅎㅎ 지금은 연수중입니다.
1초에 막 한페이지씩 훅훅 보고 제낀 책도 있습니다...

무식쟁이 2020-01-16 01:5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해도 해도’ 잘 모르겠는,.. 나 쫌해본 남자임을 은근 깔고 가시는 거 같은 느낌적인 느낌이.. 제가 색안경을 끼고 보는거겠쥬? 😎

연수원 출퇴근이시면 직장인으로서 심적으론 가장 희망차고 행복한 시간!! 내일도 즐거운 출퇴근 하세요!

syo 2020-01-16 08:31   좋아요 0 | URL
하하하하하하하 뽀뽀 좋아하는 아이입니다......
하루하루 소중하게 생각하며 소중하게 졸고 있습니다^-^

비연 2020-01-16 07:44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퇴근시간의 키스생각이라... 흠... 흠... 좋네요 ㅋㅋㅋㅋ
공무원으로서의 출퇴근. 재미진 하루하루가 되길. 직장인의 비애는 출근하면 퇴근이 기다려지고
퇴근하면 아무 것도 하기 싫어진다는 데에 있으며, 일이 많아지기라도 하면
책은 읽는 게 아니라 깔고 자는 것으로 전락.. 쿨럭.. 쇼님은 그러지 말고 꾸준히 책책..^^

syo 2020-01-16 08:33   좋아요 0 | URL
어떻게든 부여잡고 있습니다. 아마 본격출근이 시작되면 읽기가 쉽지 않겠지만요. 직장인의 비애 느껴보는 게 소원인 때도 있었는데 조만간 으아아아아하면서 쌍욕할 생각하니까 벌써 설레네요!!

책읽는나무 2020-01-16 09:2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축하합니다.^^
내일처럼 좋네요~~ㅋㅋㅋ

syo 2020-01-16 20:15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내 일처럼 ㅎㅎ 멋진 말이네요^-^

책읽는나무 2020-01-16 23:06   좋아요 1 | URL
답글 챙겨 보다가~~ㅋㅋ
내일처럼~~내 일처럼~~ㅋㅋ
내일도 언제나 키스처럼 짜릿한 나날들 되시길요~
그러면서 쌍욕하는 공무원 일지를 언제 읽을 수 있을지...기대하고 있습니다ㅋㅋ

2020-01-16 10:36   URL
비밀 댓글입니다.

2020-01-16 20:17   URL
비밀 댓글입니다.

수연 2020-01-16 10: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어쩜 글도 이리 잘 쓰면서 제목도 잘 지을까 캬 감탄하는중. 첫 출근 하루 일기 진짜 궁금합니다.

syo 2020-01-16 20:17   좋아요 0 | URL
키스는 그야말로 복지입니다.....

blanca 2020-01-16 12:21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요즘 시대에 그 어렵다는 취업을! 짝짝짝.

syo 2020-01-16 20:18   좋아요 0 | URL
살다보니 그 어렵다는 걸 다 하고 이런 일도 생기네요 ㅎㅎㅎ 감사합니다^-^

블랙겟타 2020-01-16 12:2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yo님의 공무원의 삶을 응원합니다 ㅎㅎㅎ
너무 열심히 하시는거 아닌가요? 강의도 수강하시고. ㅋㅋㅋㅋ

syo 2020-01-16 20:18   좋아요 0 | URL
저는 참공무원이 될 것입니다.
구청장님 보고 계시나요.....

페크(pek0501) 2020-01-16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키스에 대한 글, 요렇게 솔직하시니 좋아요, 를 안 누를 수가 없었잖아요. ㅋㅋㅋ

유머를 잃지 않는 공무원 님이 되시길...

syo 2020-01-16 20:20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 공무원 생활 하면서 잃지 말아야 할 것들이 이렇게 많아서 잔뜩 긴장중이랍니다.

stella.K 2020-01-16 16:0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의사들은 키스하지 말라던데. 혀에 세균이 드글드글 하다고.
어떤 치과 의사는 자기 딸과 절대로 입뽀뽀 안 한다고 막 강조해서 말하던데요?
다 딸의 건강을 위한 거라고 함서.
그래도 막 하고 싶으면 해야죠. 과학은 사랑을 절대로 이기지 못합니다.ㅋㅋ

그나저나 그 좋아하는 책을 못 읽으신다니 왠지 짠합니다.
그래도 일은 재밌는 것 같다니 다행이고.^^

syo 2020-01-16 20:21   좋아요 0 | URL
드글드글한 세균 때문에 키스도 안 하고 살면서 무병장수한들 그게 뭔 소용입니까요.....

일은 아직 시작한 게 아니라서 재밌는 것 같다기보다는 재밌을 것 같은 근거없는 희망참....

scott 2020-01-16 20:00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syo님 첫출근 축하! 지하철 2호선에서 키스 구절을 떠올리시다니 ㅎㅎsyo님의 희망찬 내일 응원합니다 ^.^

syo 2020-01-16 20:22   좋아요 0 | URL
ㅎㅎㅎㅎ 감사합니다. 어떻든 꿋꿋하게 살아남아보겠습니다.

문모운 2020-01-16 22:15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섹스보다 입맞춤이 더 짜릿하고 신비롭고 사랑스럽고 그렇잖여. 요즘 아이가 쪽 소리 내면서 볼뽀뽀를 해주는데 어찌나 좋은지.

syo 2020-01-17 22:41   좋아요 0 | URL
딱히 동의하기도 어렵지만 부인하기도 어려운 그런 견해시네요.... 허허허

Comandante 2020-01-17 18:38   좋아요 0 | 댓글달기 | URL
단짠단짠한 사랑이 다시 생기길 바랍니다 ㅎㅎ

syo 2020-01-17 22:42   좋아요 0 | URL
감사합니다 ㅎㅎㅎ 단짠단짠 생각만 해도 좋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