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서록 범우문고 109
이태준 지음 / 범우사 / 2003년 8월
평점 :
품절


우정이란 정(情)보다도 의리의 것이다. 부자간의 천륜보다도 더 강할 수 있는 것이 우정이다. 인류의 도덕 가운데 가장 아름답고 완고할 수 있는 것이 우정이다. 이런 굉장한 것을 부작용이 그렇게 많은청춘 남녀끼리 건축해나가기에는 너무나 벅찰 것이 사실이다.
한 우정을 구성하기에 남자와 여자는 적당한 대수(對手)들이 아니다. 우정보다는 연정에 천연적으로 적재들이다. 주택을 위해 마련된 재목으로 사원(寺院)을 짓는 곤란일 것이다.
구태여 이성간에 우정을 맺을 필요가 없다. 절로 맺어지면 모르거니와 매력이 있다 해서 우정을 계획할 것은 아니다. 매력이 있는데우정으로 사귀는 것은 가면이다. 우정은 연정의 유충(幼蟲)은 아니다. 연정 이전 상태가 우정이라면 흔히 그런 경우가 많지만은, 그것은 우정의 유린이다. 우정도 정이요, 연정도 정이다. 종이 한 겹을나와서는 우정과 연정은 그냥 포옹해버릴 수 있는 동혈형(同血型)이다. 사실 동성간의, 더욱 여성간의 우정이란, 생리적으로 불화일뿐, 감정적으로는 거의 부부상태인 것이 많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0)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여가생활
심규태 지음 / 고트(goat) / 2019년 10월
평점 :
장바구니담기


오랜 기간 가만히 행보를 지켜 본 작가님의 단행본이 나와 매우 기쁩니다. 멈추지 않는 작가님의 열정에 박수를 보내구요, 책은 역시 즐거웠습니다. 많이 팔렸으면 합니다!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 thankstoThanksTo
 
 
 

내가 어떻게 지금의 내가 됐는지,

가끔 어리둥절 할 때가 있다.

서른셋 밖에 안 먹었는데.

생각해보면 너무, 너무, 너무나

많은 일이 있었다.

삼십여년이 아니라 사십오년 쯤 살아온 느낌이다.

그래, 나는 늘 그렇게 늙은 척을 했다.

지금은 사십오년 산 사람이 늙어보이지도 않지만, 어쨌든

나는 애늙은이처럼 표현하고 말했다.

그걸 객기나 허세로 보고 나를 욕하는 사람들이

언제부터인가 많이도 이해가 간다.

하지만 역시 그렇게 살지 않으면

살기가 너무 힘들었다고 밖에는.

애늙은이도 결국에는 애지만.


말상대는 스물여섯살.

그런 적 없다고 했다.


영영 없길 바라는 것도 꼰대 같겠지.

그래도 바랄래.

애써, 좋은 의미로 어리둥절한 거였다고 둘러댔지만

지금 생각해보면 좋은 게 아니었다.

지치고 다치고 미친 나를 그냥 어딘가 내버려두고 온 것 같다.




夢は過去から来るものなんだ。未来から来るものじゃない。

村上春樹「氷男」


댓글(0) 먼댓글(0) 좋아요(2)
좋아요
북마크하기찜하기